이장우 후보 “대전을 전국 최고 생활체육 허브도시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5/16 [15:18]

▲ 이장우 후보 정책 공약 발표 (C) 김정환 기자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 예비후보가 윤석열 정부 ‘문화예술체육강국’ 시범 선도도시 대전을 표방하며 제7차 체육분야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대전을 대한민국 생활체육 허브로 가꾸는 동시에 전문 체육지원도 대폭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장우 후보는 “대전체육을 쑥대밭으로 만든 것이 허태정 시장의 체육정책”이라고 강력히 비판하며 “2027년 하계세계대학(유니버시아드)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상황에서 이를 준비하고 개최할 체육시설조차 없는 실정”을 적시했다.

 

현재 대전시는 허태정 시장 공약인 베이스볼드림파크 시공을 앞두고 있으나 졸속으로 충남대?대전대 체육공간을 선수훈련 대체공간으로 대체한다는 방침으로, 태권도 승품·승단심사나 경기대회조차 치를 수 없는 실정이다. 전국에서 스쿼시 경기장 없는 유일한 광역단체이기도 하다.

 

또한 전국 평균 1인당 체육시설 면적 4.59㎡에 비해 대전은 1.65㎡로 전국 최하위 수준의 인프라에 머물러 있다.(문화체육관관광부, 2020년)

이장우 후보는 대전체육포럼이 5월 6일 공개 제안한 ‘축구, 야구, 테니스(실내화), 배드민턴 시설 조기 건립’을 비롯한 ‘대전 체육발전 공약 제안’ 8개 항목을 전격 수용하는 한편, 대전의 체육인을 중심으로 ‘대전체육진흥협회’를 설립해 대전체육 혁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시민공공체육공간을 획기적으로 확충, ‘내 집 앞 10분 생활체육환경’을 조성한다는 공약도 제시했다.

이장우 후보는 대전을 윤석열 정부 공약 ‘문화예술체육강국’ 시범 선도도시로 만든다는 복안 아래 ‘대한민국 e-스포츠 허브 대전’ 및 ‘대한민국 생활체육 타운 허브’ 조성 기반시설 확충을 비롯한 ‘대전 국민생활체육진흥 시범사업’ 등을 윤석열 대통령 인수위에 제안, 공약으로 제시된 바 있다.

이장우 후보는 ‘생활체육 및 체육경기 허브 대전 조성’을 위해 서남부권(용계동, 학하동) 조성 계획 정밀 검토를 비롯한 대전스포츠테마파크 조성을 필두로 획기적인 생활체육 분야 경기시설 조성을 약속하면서 ▲사회인 야구장 5개구별 4개소(총 20개소) ▲축구경기장 5개구별 4개소(총 20개소) ▲족구·테니스 코트 30면 이상 조성 ▲탁구·배드민턴·당구 복합 경기장 ▲국제대회 개최 규모 파크골프 CC, 사계절 인하우스 경기장 건설, 하상·유휴부지 활용 18홀 및 퍼블릭 코스 대폭 확충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Jang-Woo Lee “Daejeon as the nation’s best sports hub city”]


Lee Jang-woo, a candidate for the People's Power Daejeon Mayor, announced the 7th sports policy pledge, advocating Daejeon as a demonstration leading city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s 'culture, arts and sports powerhouse' expressed his will to do so.

 

Candidate Jang-Woo Lee strongly criticized “Mayor Tae-Jeong Heo’s sports policy to make Daejeon meat a waste of time” and pointed out that “there is no sports facility to prepare for and host the 2027 Summer University (Universiad) in Chungcheong Province,” he said. .

 

Currently, Daejeon City is about to build the Baseball Dream Park, a promise made by Mayor Heo Tae-jung, but with the policy of quickly replacing the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and Daejeon University sports spaces with an alternative space for athlete training, it is impossible to hold Taekwondo promotions, promotions, or even competitions. It is also the only large-area organization that does not have a squash stadium in the country.

 

In addition, Daejeon is 1.65 m² compared to the national average of 4.59 m² of sports facilities per capita, which is the lowest level in the nation.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2020)

Candidate Jang-woo Lee fully accepted the 8 items of 'Proposal for Daejeon Sports Development' including 'Early construction of soccer, baseball, tennis (shoes) and badminton facilities' publicly proposed on May 6 by the Daejeon Sports Forum. The plan is to establish the Daejeon Sports Promotion Association as the center to innovate Daejeon sports. Furthermore, he proposed a promise to dramatically expand the public sports space for citizens and create a “living sports environment in 10 minutes in front of my house.”

Candidate Jang-Woo Lee created 'Korea e-sports hub Daejeon' and 'Korea Life Sports Town Hub' under the plan to make Daejeon a pilot city for the 'culture, arts and sports powerhouse' pledged by the Yun Seok-yeol government. business', etc., was proposed and presented as a promise to the President Yoon Seok-yeol takeover committee.

Candidate Jang-woo Lee promised to create a groundbreaking sports facility in the field of daily life, including a detailed review of the southwestern region (Yonggye-dong, Hakha-dong) development plan for the 'creation of sports and athletics hub Daejeon', and the creation of Daejeon Sports Theme Park. Locations (20 locations in total) ▲ 4 locations in 5 soccer stadiums (20 locations in total) ▲ More than 30 foot tennis and tennis courts ▲ Table tennis, badminton, and billiards complex ▲ International competition scale Park Golf CC, four seasons in-house stadium construction , 18 holes utilizing riverbeds and idle land, and significant expansion of public courses were presented in detail.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