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장동 문제, 인맥 총동원해 바로 잡겠다"

"국민 재산권 문제..최대한 빨리 해결하겠다" 약속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13 [14:08]

▲ 성남시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대장동 원주민과의 대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는 대장동 개발사업 문제와 관련 "제 인맥과 역량을 총동원해 제대로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안철수 후보는 13일 오전 11시 성남시 대장동 인근의 한 카페에서 주민들과 대장동 개발사업 전반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자리에서 "그동안 대장동 원주민분들이 심적으로 많이 힘드셨을 거라고 생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분당갑 국회의원으로 출마했고, 저와 절친한 신상진 선배가 성남시장 후보로 나왔다"며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는 물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비롯해 제 인맥과 역량을 총 동원해 제대로 바로 잡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한 "제가 대장동 주민분들 만나뵌 게 오늘로서 세 번째"라며 "그간 (주민들이) 해주신 말씀 중 첫 번째가 원주민이 제대로 토지 보상을 못 받았다는 것이고, 입주한 분들이 지나치게 큰 비용을 내셨다는 점, 또 하나는 세금도 내고 모든 것을 다했는데도 토지 등기가 되지 않아 여러 가지 제약이 많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들을 최대한 빨리 해결하겠다. 이건 국민의 재산권 문제"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주민들은 "취·등록세를 비롯해 각종 세금을 다 냈는데도 아직까지 등기가 안돼 재산권 행사를 못하고 있다"면서 "이번 대선을 통해 정권이 교체된 만큼 안철수 후보가 대장동 주민들의 억울한 점을 속 시원하게 해결해 달라"고 호소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hn Cheol Soo "Daejangdong problem. I'll fix it with all my friends"

 

Candidate Ahn Cheol Soo People's Power, who ran in the by-election for Bundang-gap National Assembly in Seongnam, Gyeonggi Province, said, "I will use all my connections and capabilities to correct it."

 

Ahn Cheol Soo At a cafe near Daejang-dong, Seongnam, at 11 a.m. on the 13th, the candidate said, "I think the natives of Daejang-dong have had a hard time mentally."

 

"I ran for Bundang-gap as a lawmaker, and Shin Sang-jin, who is close to me, was nominated for Seongnam Mayor," he said. "I will use all my connections and capabilities, including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Eun-hye and former Jeju Governor Won Hee-ryong."

 

He also said, "It is the third time that I have met with residents of Daejang-dong today," adding, "The first thing (the residents) said was that the natives did not receive proper land compensation, that the tenants paid too much money, and that there were many restrictions because they couldn't register the land."

 

"We will solve these problems as soon as possible. This is a matter of people's property rights," he added.

 

Meanwhile, residents who attended the meeting appealed, "We have not been able to exercise property rights because we have not yet registered even though we have paid all kinds of taxes, including drunk and registration taxes," adding, "Candidate Ahn Cheol Soo should resolve the unfairness of Daejang-dong resident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