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방한에 현대차 미국 70억달러 투자 ‘현지화’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05/13 [11:43]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출처=백악관 홈페이지 캡쳐>     ©브레이크뉴스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 일정 중에,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가 현대차 공장 70억 달러 투자 계획이라고 AP통신 등 미국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커트 캠벨 백악관 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은 11 “한국은 무역과 관련해 미국과 대화하기 원할 것으로 믿고 있으며미국 투자에 대해 논의하기 원할 것이라며 “한국은 점점 더 많은 기술과 투자처 찾고 있으며그래서 이러한 대화들은 필수적이라고 말해아세안 진출 한국 경제 견제에 북한 전략을 연결했다.<미국, 북한 중국 견제에 한국의 아세안 경제 통제’, 2022512일자 참조)

 

AP는 미 관료를 인용해 현대차의 투자가 85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지아주 지역신문 '서배너 모닝 뉴스'는 이날 브라이언 카운티의 2284 에이커(270만 평) 부지의 사진을 현대차 공장 부지로 보도했다.

 

현대자동차 그룹은 2006년에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에 이어 2009년에는 기아차 조지아주 공장 가동하며 조지아주에 부품 공급망을 집중 구축했고, 이번에 70억 달러로 전기차 전용공장을 설치해 미국 기업으로 현지화하고 있다. 

 

현대차는 최장수 국민차인 900만대 판매 쏘나타를 단종했다고 12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기술동맹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도착 첫날 윤 대통령과 함께 삼성반도체 공장 방문”이라며 “둘째 날에는 한국 주최 공식 만찬에서, 마지막 날에 별도의 회동을 통해 반도체, 자동차 배터리 등 글로벌 공급망에서 주요 역할하는 한국 경제계 인사들과 만남”이라고 VOA가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가 바이든 대통령와의 '작은 만찬‘에 대해 백악관 관계자는 "인간적 대화를 나눌 기회"라고 밝혔고, 한국은 기업인 만찬이 주도하며 윤 대통령과 회담은 배석자 없이 통역만으로 단독회담이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ocalization’ of Hyundai Motor’s US$7 billion investment in Biden’s visit to Korea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During President Biden's visit to Korea, Georgia Governor Brian Kemp plans to invest $7 billion in Hyundai Motor's plant, the Associated Press reported on the 12th.
Kurt Campbell, White House NSC Indo-Pacific Coordinator, said on the 11th that "Korea believes they want to talk to the United States about trade and will want to discuss U.S. investment." “It is essential,” he said, linking the North Korean strategy to the containment of the South Korean economy to advance into ASEAN.
The AP, citing US officials, said Hyundai's investment would create 8,500 jobs.
Savannah Morning News, a Georgia local newspaper, reported on a photo of a 2284-acre (2.7 million pyeong) site in Bryan County as the site of a Hyundai Motor plant.
Hyundai Motor Group started operating Hyundai Motors’ Alabama plant in 2006 and Kia Motors’ Georgia plant in 2009 to establish a supply chain for parts in Georgia.
The Chosun Ilbo reported on the 12th that Hyundai has discontinued its longest-lived national car, the Sonata.

  Regarding the technology alliance, "President Biden visited the Samsung semiconductor plant with President Yoon on the first day of his arrival in Korea," he said. meeting with Korean business people,” reported VOA.

Regarding Prime Minister Kishida's 'small dinner' with President Biden, a White House official said it was "an opportunity for a humane conversation."

On the other hand, in Korea, the dinner is led by businessmen, and the meeting with President Yoon is a private meeting with only an interpreter without an attend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