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문재인 정부 위기의 징후가 보이는데?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는 국가와 국민이 한 단계 업 그레이드 하는 계기가 될 것”

박채순 박사 | 기사입력 2022/01/22 [16:51]

▲ 박채순  박사.   ©브레이크뉴스

2022년 새해 초인 1월 11일 오후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신축 중인 아파트 39층 규모의 23-38층의 외벽이 굉음을 내면서 무너진 사고가 있었다. 2020년과 2021년에 아파트 시공능력 9위에 오른 HDC현대산업개발이 시공한 건설 현장이다.  열흘이 지난 현재까지 실종 인부 6명 중 1명만이 발견되고 5명은 아직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의 대기업에서는 그동안 수많은 아파트를 짓고, 아파트가 주거시설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현실이다. 관공서의 감독과 대기업의 경험과 기술을 고려할 때 이런 참사는 믿기 어려운 사고다.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새해 벽두인 1월 5일과 11일에 북한은 자강도에서 탄도미사일을 동해로 발사했다. 14일에는 의주 일대 열차에서, 17일에는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각각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씩을 발사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김정은은 지난 2018년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시험발사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는데, 이번에 이런 대미 신뢰 조치를 전면 재고하겠다며 엄포를 놓고 있다. 미국과 일본 두 정상은 "북한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한국과도 조율"하겠다고 하는데, 우리 정부는 종전선언 의도 때문인지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1월 21일에는 종로구 조계사에 5,000(주최측 추산)명의 승려들이 모여서 '종교편향 근절과 한국불교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국승려대회'를 열었다. 전국승려대회는 종단이 위기 상황에 부닥쳤을 때 열어왔던 대회다.

 

발단은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지난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 국정감사 때 해인사의 문화재구역입장료를 '통행세'라고 표현하며, 전통사찰들이 비슷하게 입장료를 징수하는 것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 하여 불교계의 거센 반발을 샀다. 

 

그는 또 지난 1월18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 쪽에서 후보의 뜻이라며 찾아와 이 문제로 자진 탈당을 권유했고, 자신은 탈당 의사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앞서 지난 1월 17일 민주당은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윤호중 원내대표와 이원욱 국회정각회장 등 36명이 조계사를 방문해 108배를 올리고, 참회의 뜻을 담은 발원문을 낭독하기도 했다. 

 

승려들은 문재인 정부의 종교 편향과 불교 폄훼를 반대하는 의미에서 이번 승려대회를 통해 보여주는 듯하다. 특히 천주교 신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시 가톨릭 편향적인 활동이나 경기도 광주시가 추진 중인 '천진암 성지 광주 순례길' 조성, 국공립합창단의 특정 종교음악 편중 공연 등이 종교 편향과 불교 왜곡 사례라고 우려를 드러낸 바 있다.

 

승려들은 정청래 의원의 출당을 거듭 촉구하면서 대통령의 사과까지 요구했다.  그러나 승려들은 흔쾌히 받아들이지 않고, 민주당은 친문과 반문 사이의 반목으로까지 비화한 것 같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지난번 임기가 만료된 조해주 상임위원의 사표를 문대통령이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통령의 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 중립의지를 의심한 선관위 직원들과 시·도 선관위 지도부가 지난 20일 긴급회의를 통해 ‘조 위원은 즉각 사퇴하고 선관위를 떠나야 한다’는 의견을 모았다. 

 

사실상 2900여 명의선관위 전 직원이 문 대통령의 조해주 위원 사표 반려를 반대하며 조 위원의 연임에 반기를 들었으며, 이는 선관위 60년 역사상 초유의 사태라고 한다. 사실상, 지위고하를 막론한 선관위의 모든 직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선관위 중립의지를 의심하고 이를 배척한 결과라고 해석이 된다.  

 

광주광역시 아파트의 붕괴처럼 부실공사는 금방 결과가 나타난다. 북한의 난동에 대한 정부의 조치에 대해서 국민은 불안한 마음을 갖고 있는 것이다. 

 

일부 종교 편향에 대한 불교계의 반대 표현이나, 선관위 직원들의 항명 등은 마치 저수지 뚝방도 작은 쥐구멍으로 무너진다는 예처럼 큰 사고의 징후라고 할 수 있다. 

 

며칠 사이에 일어난 이 모든 징후가 민주당 문재인 정부가 무너지는 징표가 아닌가 생각된다.

 

더불어민주당+문재인 정부 초기에 이해찬 당시 국무총리가 ‘50년 집권론’을 거침없이 펼치곤 했다. 그로부터 채 5년도 지나지 않은 현재 민주당은 무너지는 징후가 나타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3월9일 대선을 앞에 두고 시종 30%여 지지율 박스권에 갇혀있다. 물론 그의 대장동 문제, 욕설 등 원죄와 거짓말과 조석지변(朝夕之變)의 언행 등 개인의 자질 문제도 크지만, 민주당 문재인 정부의 무능력도 한 몫한 것이다.

 

이번 선거는 2007년 대선에서 정동영 전 대통령 후보가 노무현 정부의 힘을 쓸 수 없었던 것처럼, 민심이 이재명 후보를 외면하고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민주당 문재인 정부가 자업자득해서 스스로 무너지는 길을 가더라도 우리 국민 국가는 영원히 발전해야 한다.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는 국가와 국민이 한 단계 업 그레이드 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parkcoa@naver.com>

 

*필자/박채순  

칼럼니스트. 정치학 박사.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 you see any signs of a crisis in the Democratic Party + Moon Jae-in government?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the nation and the people to upgrade to the next level”

- Dr. Chae-Soon Park

 

On the afternoon of January 11, 2022, the beginning of the new year, at the construction site of the Hyundai I'Park apartment building in Hwajeong-dong, Seo-gu, Gwangju, the outer walls of the 23-38th floor of the 39-story apartment building under construction collapsed with a roaring noise. This is a construction site constructed by HDC Hyundai Development Company, which ranked 9th in apartment construction capacity in 2020 and 2021. So far, ten days have passed, and only one out of six missing workers has been found, and five have yet to be found.

The reality is that large Korean conglomerates have built numerous apartments in the meantime, and apartments occupy a large portion of residential facilities. Considering the oversight of government offices and the experience and skills of large corporations, such a disaster is unbelievable. This is very unfortunate.

On January 5 and 11, the beginning of the new year, North Korea launched ballistic missiles from Jagang Province into the East Sea. On the 14th, two short-range ballistic missiles were fired from the trains around Uiju and on the 17th from the Sunan Airfield.

In addition to this, Kim Jong-un announced in 2018 that he would suspend nuclear tests and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and ICBM test launches, but this time he is threatening to completely reconsider these measures of trust with the US. The two leaders of the United States and Japan say they will "condemn North Korea's missile launch and coordinate with South Korea", bu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not clearly stated its position, whether it is because of the intention of the end of the war.

In the midst of this, on January 21st, 5,000 monks (organizer estimate) gathered at Jogyesa Temple in Jongno-gu and held the 'National Monks Contest for the Eradication of Religious Bias and Protection of Korean Buddhism's sovereignty'. The National Monks Competition was held when the group faced a crisis situation.

The origin is that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lawmaker Chung Cheong-rae, at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udit last year by the National Assembly’s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expressed the entrance fee to Haeinsa’s cultural heritage area as a ‘toll tax’, and compared the similar collection of entrance fees at traditional temples to ‘Bongi Kim Seon-dal’, and compared it to ‘Bongi Kim Seon-dal’. provoked a strong backlash from

He also came to Facebook on January 18th, saying that the candidate Lee Jae-myung wanted to leave the party, and he suggested that he voluntarily leave the party because of this issue. Prior to this, on January 17, 36 people, including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floor leader Yun Ho-jung, and National Assembly Chairman Lee Won-wook, visited Jogyesa Temple, raised 108 times, and read a petition containing the will of repentance.

The monks seem to be demonstrating through this monks' conference in the sense of opposing the religious bias and disparagement of Buddhism by the Moon Jae-in government. In particular, when President Moon Jae-in, who is a Catholic, was traveling abroad, he expressed concerns about religious bias and distortion of Buddhism, such as Catholic-biased activities, the creation of the 'Tianjinam Holy Land Gwangju Pilgrimage Route' promoted by Gwangju City, Gyeonggi-do, and performances of specific religious music by the national and public choirs. have.

The monks repeatedly urged Rep. Chung Cheong-rae to leave the party and even demanded an apology from the president. However, the monks did not readily accept it, and the Democratic Party seems to have escalated into a feud between the pro-mun and the anti-mun.

Meanwhile, at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it is known that President Moon has rejected the resignation of standing member Jo Hae-ju, whose term of office has expired last time. In response, the NEC staff and city and provincial NEC leaders, who doubted the president's will to neutralize the election, held an emergency meeting on the 20th and came to an agreement that "Member Cho should resign immediately and leave the NEC."

In fact, about 2,900 former NEC employees opposed President Moon's rejection of Jo Hae-ju's resignation and protested against Cho's reappointment, which is said to be unprecedented in the 60-year history of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In fact, it can be interpreted as the result of all employees of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regardless of their rank, doubting President Moon Jae-in's will to neutralize the commission and rejecting it.

Like the collapse of an apartment building in Gwangju, poor construction results are immediately apparent. The public has a feeling of insecurity about the government's measures against North Korea's riots.

The Buddhist community's opposition to some religious biases or protests from the Election Commission staff can be seen as signs of a major accident, such as the example of a reservoir ttukbang collapsing into a small rat hole.

I think all these signs that happened in a few days are signs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of the Democratic Party is collapsing.

In the early days of the Minjoo Party + Moon Jae-in government, then Prime Minister Lee Hae-chan used to speak out about the ‘50 years of rule’ without hesitation. Less than five years later, the current Democratic Party shows signs of collapse.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is locked in a box with an approval rating of 30% from start to finish ahead of the March 9 presidential election. Of course, his original sins such as his big brother problem and swearing, lies and personal qualities such as his words and deeds are big, but the incompetence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also played a part.

Just as former presidential candidate Chung Dong-young was unable to use the power of the Roh Moo-hyun government in the 2007 presidential election, public sentiment is turning away from candidate Lee Jae-myung and supporting candidate Yoon Seok-yeol. Even i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of the Democratic Party is self-sufficient and goes down a path of self-destruction, our nation-state must develop forever.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the nation and the people to upgrade to the next level.

*Writer/Park Chae-soon

columnist. PhD in Political Scienc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