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화재단, 시각예술 클러스터 조성방향 모색위해 정책포럼 개최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13:59]


대구문화재단(대표이사 이승익)은 향후 지역의 시각예술 발전을 도모할 대구 시대별 시각예술 클러스터 조성 방향 모색을 위해 오는 25일 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대구문화재단

 

이번 정책포럼은 다음 달 본격적인 공사가 시작되는 대구간송미술관과 지역 미술계에서 적극 추진 중인 대구근대미술관, 대구미술관을 연결하는 시대별 시각예술 클러스터 조성방향을 고민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근대 이전 시기를 다루게 될 대구간송미술관은 간송미술문화재단이 운영할 예정이며 대구미술관 인근(수성구 삼덕동)에 지하 1층~지하 3층 규모(연면적 8천300㎡)로 지어진다.

 

정책 포럼이 개최되는 당일 오전 기공식이 열린 후 내년 7월에 미술관 건립 공사를 완료하고, 그 해 하반기 개관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대구근대미술관은 도심융합특구로 지정된 도청 후적지를 대상지로 설정하고 국립시설로 유치하기 위한 노력이 한창이다.

 

2011년 개관 이래 10년 동안 110여 차례의 전시를 기획해 온 대구미술관은 지난해부터 소장품 3천 점을 목표로 하는 ‘소장품 수집 5개년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이미 작년 5월경 목표 수치의 절반 이상이 수집됐으며 고 이건희 회장 소장품 21점을 비롯해 지역 작고·현역 작가의 기증이 더해지는 등 작년에만 400점 이상의 작품 기증이 이어졌다.

 

이번 정책포럼에서는 간송미술관 전인건 관장이 ‘대구 간송미술관의 비전 및 운영방안’을, 전 국립중앙박물관의 이원복 실장이 ‘고전미술의 국가 균형적인 향유의 필요성’을 발표하며 대구박물관 함순섭 관장의 토론이 이어진다.

 

또 전 근대미술사학회 조은정 회장이 ‘한국 근현대미술에서 대구의 위상과 근대미술관의 필요성’을, 대구경북연구원 오동욱 연구위원이 ‘각 시대별 시각예술기반시설 조성을 통한 대구시 미래비전’을 역설하며 김영동 미술평론가가 이에 대한 의견을 전달한다.

 

대구문화재단 이승익 대표이사는 “대구에는 한국 미술의 발전을 견인해온 위대한 예술가가 많고 대구시민은 미술에 관한 식견과 관심이 높다. "며"시각예술 클러스터는 전국적으로 유일무이한 미술문화도시의 이미지를 대구에 심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The Daegu Cultural Foundation (CEO Seung-ik Lee) announced that it would hold a policy forum on the 25th to find the direction to create a visual arts cluster for each era in Daegu that will promote the development of visual arts in the region in the future.

 

This policy forum was prepared to contemplate the direction of the creation of a visual art cluster by era linking the Daegu Song Art Museum, which will start full-scale construction next month, the Daegu Modern Art Museum, which is being actively promoted by the local art world, and the Daegu Art Museum.

 

The Daegu Song Art Museum, which will cover the pre-modern period, is scheduled to be operated by the Kansong Art and Culture Foundation and will be built in the vicinity of the Daegu Art Museum (Samdeok-dong, Suseong-gu) on a scale of 1 basement level and 3 basement floors (total floor area of 8,300㎡).

 

After the groundbreaking ceremony was held on the morning of the policy forum, the construction of the museum will be completed in July of next year, and the goal is to open in the second half of that year.

 

The Daegu Museum of Modern Art is in the midst of setting the site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designated as a special urban convergence zone as a target site and is in the midst of attracting it as a national facility.

 

Daegu Art Museum, which has been planning 110 exhibitions for 10 years since its opening in 2011, has been promoting the “5-year collection plan” with a goal of 3,000 pieces from last year.

 

More than half of the target number had already been collected around May of last year, and more than 400 works continued to be donated last year alone, including 21 items from the collection of the late Chairman Lee Kun-hee, as well as donations from small and active local artists.

 

At this policy forum, Director Jeon In-geon of the Kansong Art Museum presented the 'vision and management plan of the Daegu Kansong Museum of Art,' and former Director Won-bok Lee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presented the 'necessity of the nation's balanced enjoyment of classical art', and discussion by Director Ham Sun-seop of the Daegu Museum this goes on

 

In addition, former president of the Society of Modern Art History Cho Eun-jung emphasized 'the status of Daegu in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the necessity of a modern museum,' while Dong-wook Oh, a research fellow at the Daegu Gyeongbuk Institute, emphasized 'a vision for the future of Daegu city through the creation of visual arts infrastructure for each era'. Critics give their opinions on this.

 

Daegu Cultural Foundation CEO Lee Seung-ik said, “There are many great artists who have led the development of Korean art in Daegu, and Daegu citizens have high knowledge and interest in art. “It is expected that the visual arts cluster will instill in Daegu the image of a city of art and culture that is unique nationwide,”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