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전남관 올해 첫 수출품 상차식

14일 11개 기업 16개 제품 11만달러 상당 선적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2/01/15 [11:15]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는지난 1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광주비축기지에서 도내 11개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에서 판매할 수출제품의 상차식을 열었다.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은 전남 농수산식품의 온라인 수출 교두보 구축을 통한 해외 주류(Main Stream)시장 진출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

 

국제 물류 대란 상황에서도 올해 첫 번째로 열린 상차식에는 ㈜아라움, 좋은영농조합 등 11개 기업의 농수산가공식품 16개 제품, 총 11만 달러 상당의 농수산식품을 선적했다.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은 미국에 개설한 2020년 7월 이후 지금까지 22차례에 걸쳐 온라인을 통해 농수산식품 수출 376만 달러를 달성했다. 미국에 이어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아마존에 개설한 브랜드관을 통해 수출기업의 전 세계 온라인 시장 진출을 위한 명실상부한 교두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선적한 제품 중 전남도가 2020년 스타품목으로 발굴해 제품과 디자인 개발을 지원한 ㈜아라움의 ‘크리스피오징어스낵’은 아마존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미국 최대 유통체인 중 하나인 코스트코 납품이 결정돼 오는 2월 말 첫 수출길에 오른다. 또 지난해 11월 고흥 에덴식품영농조합(대표 송재철)이 22만 달러 상당의 ‘유기농유자주스’를 수출한데 이어 두 번째로 현지 대형 주류시장에 진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 세계 소비 트렌드의 온라인화와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식품시장의 거대한 변화 속에서 전남이 최초로 시작한 아마존 브랜드관이 수출기업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 속에서 현지 시장에 안정적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2022년에는 아마존을 기반으로 현지 주류시장에 더 많은 제품이 진출하도록 제품의 현지화와 마케팅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mazon Jeonnam Pavilion First Exported Product Loading Ceremony of the Year

14 days, 11 companies, 16 products, worth $110,000 shipped

 

(Muan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Jeollanam-do held a ceremony for export products to be sold at the Amazon Jeonnam Brand Hall at the Korea Agro-Fisheries & Food Trade Corporation (aT) Gwangju Oil Storage Base on the 14th with the participation of 11 companies in the province.

Amazon Jeonnam Brand Pavilion is pushing forward to advance into the overseas main stream market by establishing an online export bridgehead for Jeonnam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Despite the international logistics crisis, 16 products of processed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from 11 companies, including Araum Co., Ltd. and Good Farming Cooperative, were shipped to the first table ceremony this year, worth a total of $110,000 worth of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Amazon Jeonnam Brand Pavilion has achieved $3.76 million in agricultural and fishery food exports online 22 times since July 2020, when it opened in the United States. Following the U.S., through the brand halls opened in Germany, France, England, Italy, and Spain in Amazon, it is playing a decisive role as a bridgehead for exporting companies to advance into the global online market.

In particular, Araum's 'Crispy Squid Snack', which Jeollanam-do discovered as a star item in 2020 among the products shipped this time and supported product and design development, decided to supply Costco, one of the largest distribution chains in the US, based on its popularity on Amazon. It will be on its first export route at the end of February. Also, in November of last year, the Goheung Eden Food and Agriculture Association (CEO Song Jae-cheol) exported $220,000 worth of 'organic citron juice', and it was the second time that it entered the local large liquor market.

An official from Jeollanam-do said, “Amidst the globalization of global consumption trends and the huge change in the online food market due to COVID-19, the Amazon brand store, which was first launched in Jeollanam-do, is stably established in the local market with the active participation and cooperation of exporting companies.” “In 2022, we will focus on product localization and marketing so that more products can enter the local liquor market based on Amazo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