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전석 매진, 단독 팬미팅 ‘JUNHO THE MOMENT’..폭발적 인기 입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10:24]

▲ 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이준호 <사진출처=JYP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이준호의 단독 팬미팅 'JUNHO THE MOMENT'(준호 더 모먼트) 티켓이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이준호는 오는 22일과 23일 양일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오프라인 단독 팬미팅 'JUNHO THE MOMENT'를 개최한다. 23일에는 오프라인 팬미팅과 함께 Beyond LIVE(비욘드 라이브) 플랫폼을 통한 온라인 유료 생중계를 동시 진행하고 국내외 팬들과 소중한 추억을 쌓는다.

 

팬미팅 티켓은 HOTTEST 8기 GOLD회원, HOTTEST 8기 SILVER회원을 대상으로 각각 지난 7일과 10일 오후 8시부터 오후 11시 59분까지 팬클럽 선예매가 진행됐고 11일 오후 8시 일반 예매가 오픈된 가운데, 일반 예매 시작과 동시에 양일 전석 매진을 달성해 이준호의 폭발적인 인기를 실감케 했다.

 

'JUNHO THE MOMENT'는 2018년 10월 첫 단독 팬미팅 'THE SPECIAL DAY [잊을 수 없는 날]' 이후 약 3년 만이자 1월 25일 생일을 맞이해 열리는 팬미팅으로 더욱 의미를 갖는다. 이준호는 언제나 큰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는 팬들과 한자리에서 만나 소통하고 뜻깊은 시간을 보낼 전망이다.

 

이준호는 2015년 발매된 2PM 정규 5집의 타이틀곡 '우리집' 무대 직캠 영상 속 특유의 농익은 분위기가 화제를 모아 군백기인 2020년 역주행 열풍의 중심에 섰다. 

 

군 전역 직후인 2021년 6월에는 정규 7집 'MUST'(머스트)와 타이틀곡 '해야 해'를 발표하고 약 5년 만에 가요계에 컴백해 2PM 완전체 컴백을 기다려온 국내외 팬들의 갈증을 시원하게 해소했다.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SBS '기름진 멜로', tvN '자백', KBS2 '김과장' 등을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해 온 이준호의 배우 복귀작에 대한 높은 관심과 러브콜도 쏟아졌다. 

 

그 가운데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연출 정지인 송연화, 극본 정해리, 제작 위매드, 앤피오엔터테인먼트)을 컴백 작품으로 선택했고, 이산 역을 맡아 한 나라 군주로서 짊어진 무거운 책임감과 사랑하는 여인을 향한 뜨거운 마음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 큰 호평을 받았다. 

 

이준호의 열연에 힘입어 '옷소매 붉은 끝동'은 지난 1월 1일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최고 시청률 17.4% 높은 시청률로 종영했고, 그는 MBC에 3년여 만에 두 자릿수 시청률을 안긴 주역으로 인정받아 작년 12월 30일 개최된 '2021 MBC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과 베스트 커플상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군 전역 후 첫해, 가수와 배우로서 맹활약을 펼치고 자타공인 '대세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이준호는 2022년에도 전방위 활동을 전개하고 보다 다채로운 모습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이준호의 단독 팬미팅 'JUNHO THE MOMENT'는 오는 22일 오후 6시와 23일 오후 5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오프라인 개최되고, 23일 오프라인 팬미팅과 동시 진행되는 온라인 유료 생중계는 Beyond LIVE 플랫폼을 통해 구매 및 관람 가능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ll tickets for the group 2PM member and actor Junho Lee's solo fan meeting 'JUNHO THE MOMENT' were sold out.

 

Junho Lee will hold an offline solo fan meeting 'JUNHO THE MOMENT' at Master Card Hall, Blue Square, Yongsan-gu, Seoul on the 22nd and 23rd. On the 23rd, an offline fan meeting and an online paid live broadcast through the Beyond LIVE platform will be held at the same time, and precious memories will be made with domestic and foreign fans.

 

Fan meeting tickets were sold in advance for the fan club from 8 pm to 11:59 pm on the 7th and 10th, respectively, for HOTTEST 8th GOLD members and HOTTEST 8th SILVER members, and general reservations were opened at 8 pm on the 11th. In the middle, all seats were sold out on both days at the same time as general reservations started, realizing Lee Jun-ho's explosive popularity.

 

'JUNHO THE MOMENT' is more meaningful as a fan meeting held in celebration of his birthday on January 25, which is the first in about 3 years since his first solo fan meeting 'THE SPECIAL DAY [Unforgettable Day]' in October 2018. Junho Lee is expected to meet and communicate with fans who always send great love and support in one place and spend a meaningful time.

 

Junho Lee stood at the center of the reversal craze in 2020, the military white flag, by collecting topics in the live cam video of 2PM's 5th regular album's title song 'My House', which was released in 2015.

 

In June 2021, right after being discharged from the military, he released his 7th full-length album ‘MUST’ and the title song ‘Must’, and made a comeback to the music industry after about 5 years to quench the thirst of fans at home and abroad who have been waiting for 2PM’s complete comeback. .

 

Junho Lee, who has boasted a wide acting spectrum through JTBC's 'Just Between Lovers', SBS 'Greasy Melo', tvN's 'Confession', and KBS2's 'Chief Kim', received high interest and love calls for his return as an actor.

 

Among them, the MBC drama 'Red End of the Sleeve' (directed by Song Yeon-hwa, written by Jeong Hae-ri, produced by Wemad, Npio Entertainment) was selected as the comeback work, and she took on the role of Lee San, a woman in love and the heavy responsibility she carried as a monarch of a country. It received great acclaim for his convincing portrayal of his passionate feelings towards him.

 

Thanks to Lee Jun-ho's enthusiastic performance, 'Red Sleeves' ended on January 1 with the highest viewership rating of 17.4% nationwide on Nielsen Korea. At the '2021 MBC Acting Awards' held on the 30th of the month, he was honored with two awards: Best Actor in a Miniseries category and Best Couple Award.

 

In the first year after being discharged from the military, Lee Jun-ho, who has been active as a singer and actor and has established himself as a self-proclaimed 'trend icon', is expected to conduct omnidirectional activities in 2022 and present a more colorful image.

 

On the other hand, Junho Lee's solo fan meeting 'JUNHO THE MOMENT' will be held offline at 6 pm on the 22nd and 5 pm on the 23rd at the Blue Square Mastercard Hall in Yongsan-gu, Seoul. It can be purchased and viewed through the Beyond LIVE platform.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