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장관, ‘이건희 컬렉션 네트워크 뮤지엄’ 창원 건립

마산해양신도시에 창원 정체성, 미래비전 담은 미술관 건립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2/15 [18:50]

▲ 황희 장관이 창원시를 방문했다. (왼쪽부터, 허성무 시장, 황희 장관, 최형두 국회의원)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창원시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5일 창원을 방문해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건립 예정 부지인 마산해양신도시를 둘러보고 시청에서 지역 문화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황 장관은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 및 시립마산박물관을 방문해 전시 시설을 둘러본 후 남파랑길 창원 구간 관련 보고를 받았다. 이후 올해 재개관한 시민극장과 창동예술촌을 찾아 문화해설사의 설명을 토대로 지역 문화관광 자원의 발전 가능성을 살폈다.

 

황 장관은 이어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건립 예정 부지인 마산해양신도시와 인근 서항지구 친수공간을 둘러본 후 창원시청을 방문해 허성무 시장, 최형두 국회의원 등과 간담회를 갖고 국립현대미술관을 비롯한 지역 문화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 황희 장관이 창원시를 방문해 허성무 시장으로부터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건립 예정 부지인 마산해양신도시 사진을 보며 설명을 듣고 있다.


황 장관은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에 건립에 대한 창원시민의 염원은 충분히 알고있지만 국o공립의 논제를 떠나 마산해양신도시에 세워질 미술관은 3개 도시의 역사성과 정체성은 물론 비전이 함께 담긴 건축물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 사례로 구겐하임 미술관을 예를 들면서 “구겐하임 미술관은 빌바오의 조선산업을 상징하는 배의 모양과 철강산업을 상징하는 티타늄 재료로 구성하여 빌바오의 과거와 미래를 담아 엄청난 스토리를 만들고 도시발전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특히 최형두 의원의 활약이 대단했다며 국회에서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타당성 연구용역비 5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예결위원으로서 수고하여주신 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이건희 기증관 브랜드의 가치는 대단하다. 지역에 이건희 컬렉션 순회전시를 위해 네트워크 뮤지엄을 추진할 것이고, 그 중 하나가 창원이다. 문체부 입장에서 이건희 컬렉션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서는 국립시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장관님 방문을 환영하며, 오늘 분명한 메시지에 감사하다”며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용역을 시작으로 잘 진행 시켜 마산해양신도시에 구겐하임을 뛰어넘는 훌륭한 국립 미술관이 세워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City announced that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Hwang Hee visited Changwon on the 15th to tour Masan Marine New Town, the site for the Changwon Hall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held a meeting to revitalize local culture at City Hall.

 

Minister Hwang Hee visited the Changwon Masan Museum of Art and Masan Museum to tour the exhibition facilities and then received a report on the Changwon section of Namparang-gil. Afterwards, she visited the Civic Theater and Changdong Art Village about reopening this year, and looked at the potential for development of local cultural tourism resources based on the explanation of the cultural commentator.

 

Minister Hwang then visited Masan Maritime New Town, the site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Changwon, and the nearby Seohang District, and then visited Changwon City Hall to have a meeting with Mayor Heo Seong-moo and National Assemblyman Choi Hyung-doo to discuss ways to develop local culture, including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did.

 

Minister Hwang said, “I am well aware of the aspirations of Changwon citizens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Changwon, but apart from national and public issues, the museum to be built in Masan Maritime New City is a building that contains the historical and identities of the three cities as well as the vision. It should be,” he said.

 

Taking the Guggenheim Museum as an example as an example, “The Guggenheim Museum is composed of the shape of a ship that symbolizes the shipbuilding industry of Bilbao and the titanium material that symbolizes the steel industry. said

 

In particular, he said that Rep. Hyung-doo Choi's performance was remarkable, and he thanked the National Assembly for his hard work as a member of the Preliminary Committee to secure a budget of 500 million won for the feasibility study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He added, “The value of the Lee Kun-hee Donation Center brand is great. A network museum will be promoted to tour the Kunhee Kunhee collection in the region, and Changwon is one of them. From the standpoint of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 national facility is needed for the efficient management of the Lee Kun-hee collection.”

 

Changwon Mayor Heo Seong-moo said, "Welcome to the Minister's visit and thank you for today's clear message." He said, "We will start with regionally specialized cultural facility services so that an excellent national art museum that surpasses the Guggenheim can be built in Masan Maritime New City."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경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