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미술관 보구곶 ‘보구곶 이웃 이야기’展 개최!

보구곶 주민들이 주인공이 되어 전시 열다

김용환 기자 | 기사입력 2021/12/15 [07:49]

▲ 작은미술관 보구곶 ‘보구곶 이웃 이야기’展 개최!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용환 기자] 김포문화재단은 2021년도 작은미술관 보구곶 마지막 기획전시 ‘보구곶 이웃 이야기’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보구곶 이웃 이야기’展 오는 12월 14일(화)부터 2022년 2월까지 진행되며, 2021년 작은미술관 보구곶의 한 해를 마무리 하는 성과공유회 형식으로 진행된다. 본 전시는 보구곶 주민들이 직접 작가와 주인공으로 참여했다는 점에서 특색이 있다.

김포문화재단 운영 작은미술관 보구곶은 매년 다양한 방법으로 주민참여형 프로그램들을 진행해 왔다. 2021년 올해는 보구곶 이웃작가가 함께 한 ‘보구곶 미술학교’와 보구곶리 주민들의 추억을 소환하는 ‘보구곶 인생사진관’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 바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보구곶리 주민들과 함께 진행했던 문화예술프로그램의 결과물들을 전시로 선보인다. 보구곶 미술학교를 통해 완성된 회화작품 40여점과 보구곶 인생사진관 컨셉사진 15점이 전시된다.

특히, 보구곶 주민들은 본 전시에서 문화재단 프로그램을 통해 받은 문화예술 향유 혜택을 사회에 환원한다는 목표와 다짐을 다졌다. 전시기간 동안 이들은 폐식용유를 활용하여 친환경비누와 수세미를 만들어 소외계층을 돕는 데 동참하기로 한 것이다. 이와 같은 움직임은 ‘작은미술관 보구곶’의 운영취지 및 ‘에코뮤지엄’의 발전모델을 제시하고 있어 더욱 주목받고 있다.

김포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주민이 직접 작가가 되고 주인공이 되는 전시로, 주민 참여형 뮤지엄 사업의 성공적 사례라 할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김포문화재단은 다양한 형태로 시민이 참여하고 주도할 수 있는 사업들을 구상하고 시민들과 함께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계획과 포부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mall Art Museum Bogugot ‘Story of Bogugot Neighbors’ exhibition held!

- Bogugot residents are the protagonists and open an exhibition -

The Gimpo Cultural Foundation announced that it will hold the last special exhibition of Bogugot Bogugot in 2021, ‘The Story of the Neighbors of Bogugot.

The ‘Story of Bogugot Neighbors’ exhibition will be held from December 14 (Tuesday) to February 2022, and will be held in the form of a performance sharing meeting to end the year of Bogugot, a small art museum in 2021. This exhibition is unique in that Bogugot residents directly participated as artists and protagonists.

Bogugot, a small art museum operated by the Gimpo Cultural Foundation, has been conducting resident participation programs in various ways every year. In 2021 this year, it operated the Bogugot Art School with neighboring artists and the Bogugot Life Photo Gallery, a program that recalls the memories of Bogugot-ri residents.

In this exhibition, the results of cultural and art programs conducted with the residents of Bogugot-ri are presented as an exhibition. About 40 paintings completed through the Bogugot Art School and 15 concept photos from the Bogugot Life Photo Studio are on display.

In particular, Bogugot residents set their goal and commitment to return to society the benefits of enjoying culture and arts received through the Cultural Foundation program in this exhibition.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they decided to participate in helping the underprivileged by making eco-friendly soaps and loofahs using waste cooking oil. Such a movement is drawing more attention as it presents the operational purpose of ‘Little Art Museum Bogugot’ and the development model of ‘Eco Museum’.

An official from the Gimpo Cultural Foundation said, “This exhibition is an exhibition in which residents directly become writers and protagonists, and it can be said to be a successful example of a resident participation type museum project. We will envision possible projects and implement them together with citizens,”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남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