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현지보고]환경부 입장표명 “울진 국립공원-근남면 축산단지 사실상 종결”

왕피리 주민과의 합의가 없이는 생태경관보전지역을 국립공원으로 전환 불가...근남면 축산단지 사업 추진도 사실상 불가능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17:09]


지난 12월 2일 오전 10시. 울진 국립공원 신규 지정 반대 투쟁위원회(위원장 송재성, 방의수)와 근남면 축산단지반대 통곡투쟁위원회(대표위원장 전석우)는 “국립공원 결사반대”와 “근남면 소똥단지 결사반대”를 위해 연대하는 연합집회를 울진군청 앞에서 가졌다. 

 

울진 국립공원 신규 지정 반대 투쟁위원회와 근남면 축산단지반대 통곡투쟁위원회 측은 보도자료에서 “코로나로 인하여 약 100명 정도로 집회신고를 하였으나 막상 집회를 시작하고 보니 집회에 직접 참여하는 인원은 100여명 정도밖에 안되었으나 오늘이 마침 울진읍 장날이라서 장날에 나온 장꾼들이 대거 참여하여 집회 준변에 약 300여명이 모여서 구경하는 가운데서 ‘불통 울진행정 규탄 근남 금강송 연합 대축제’이름으로 오전 10시 20분부터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전하고 ”두 단체의 대표인 전석우, 송재성 위원장의 개회선언으로 시작하여, 먼저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공동성명서는 3가지 내용으로 하여 ‘첫째는, 우리 지역에서 추진하고자 하는 어떠한 사업이든지 해당 지역주민들과의 동의나 합의가 없이는 일방적인 행정으로 절대 추진할 수 없다. 둘째는, 울진군수는 그동안 해당 지역 주민을 무시하고 밀어붙이기식 불소통 행정으로 지역주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준 것에 대하여 공식 사과하라. 셋째는, 울진군은 해당 지역주민들이 원치도 않는 국립공원과 축산단지를 포기하고 누구보다도 그 지역을 가장 잘 아는 해당 지역주민들과 함께 충분한 협의를 통하여 울진군 100년 대계를 위한 종합적인 계획을 새롭게 수립하여 추진하라’였으며 소통행정의 대원칙을 성명서에 담아 제시 했다“고 알렸다.

 

 “국립공원 결사반대”와 “근남면 소똥단지 결사반대”를 위해 연대하는 연합집회.  ©브레이크뉴스

 “국립공원 결사반대”와 “근남면 소똥단지 결사반대”를 위해 연대하는 연합집회.  ©브레이크뉴스

12월 2일 오전 10시. 울진 국립공원 신규 지정 반대 투쟁위원회(위원장 송재성, 방의수)와 근남면 축산단지반대 통곡투쟁위원회(대표위원장 전석우)는 “국립공원 결사반대”와 “근남면 소똥단지 결사반대”를 위해 연대하는 연합집회를 울진군청 앞에서 가졌다. 사진 상-중-하.    ©브레이크뉴스

 

이어 “이 연합집회에 걸맞는 스토리텔링형식의 주제공연이 있었다. 무엇보다 국립공원반투위에서 그동안 투쟁해온 성과를 짧은 노래를 서두에 표현을 하였고, 판소리 타령식으로 근남의 소똥단지 유치에 대한 불소통행정을 풍자하였고, 중간부분에서는 근남면 소똥단지 결사반대 투쟁경과와 국립공원결사반대 투쟁위는 그동안의 성과를 중심으로 발표를 했다. 국립공원결사반대는 “국립공원 지정 시 공원구역 안에 거주하는 주민이 지역주민으로서 왕피리 하원리 주민들이 이에 해당되는데 결국 지역주민이 반대를 한다면 국립공원지정 신청은 불가하다”고 한 환경부의 입장표명으로 사실상 종료되었고, 최종 공문형식으로 다시 한번 환경부 입장을 표명하여 왕피리 생태경관보전지역 핵심구역에 거주하는 왕피리 주민들의 국립공원을 반대하는 한 생태보전지역을 국립공원으로 전환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확실해졌다. 마지막 부분에서는 근남면과 금강송면 왕피리 하원리 주민들의 마음을 담은 진정성 있는 내용의 호소문으로 마무리 되었다“면서 ”우리가 원하는 세상은 군수가 백성들 위에서 마음대로 군림하는 그런 세상이 아니다. 우리가 원하는 세상은 백성들이 참주인이 되는 세상, 백성들의 민심을 받들어서 정치하는 세상이다. 우리가 원하는 세상은 새끼 손가락 같은 왕피리 하원리를 잘라 희생시켜서 사는 세상도 아니고 검지 손가락 같은 근남을 잘라 희생시켜서 나머지 손가락이라도 살아보겠다는 그런 세상이 아니다. 우리가 원하는 세상은 손가락 하나라도 희생되는 것 없이 온전한 열손가락으로 울진군민 모두가 잘 사는 세상이다.”고 강조했다.

 

특별공연에서는 근남의 가수, 울진의 가수, 왕피5걸스 등이 출연하여 아주 신나고 흥겁고 충분한 메시지가 담근 노래와 춤으로 참석한 집회시위자들 뿐만 아니라 장날 구경나온 장꾼들에게도 볼거리를 제공하여 울진 군민들의 공감을 얻는데 톡톡한 몫을 해냈다. 

 

마지막 순서로 울진 군청 주차장을 집회시위자들이 만장기를 들고 대표단과 풍물단이 선두에서 이끄는 가운데 울진 군청을 돌 때에 구경했던 일반 군민들도 함께 동참하는 가운데 군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고, 울진 군청에 쳐들어가서 불통행정의 극치를 달리는 울진군수에게 공동성명서를 전달할 계획이었으나, 협상을 통해 울진부군수가 대신 울진군청 현관에 마중 나와서 공동 성명서를 받는 했다. 울진군청 주차장에 모인 집회 시위자들과 일반 군민들은 만세 삼창을 외치는 가운데 군민들의 큰 호응 속에서 성황리에 행사를 종료했다. 

 

울진 군 의회에서도 의장과 지역구 군의원이 근남면과 금강송면 지역주민들의 연대집회에 큰 관심을 가지고 현장에 참석하여 민심을 경청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고, 의회 차원에서도 이번 행사의 민심을 적극 반영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울진 국립공원 신규 지정 반대 투쟁위원회와 근남면 축산단지반대 통곡투쟁위원회 측은 “이로써 지난 1여 년간 지속되었던 국립공원의 문제는 환경부의 입장 정리로 사실상 종료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제 울진군에서는 더 이상 불필요한 소모전으로 불통행정을 이어갈 것이 아니라 지역주민들과 충분하게 소통하여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태도를 밝혀줄 것을 기대했다”고 피력하고 “근남면 축산단지 역시도 반대투쟁 100일을 바로 앞두고 이루어진 오늘 연대집회를 통하여 지역민심을 충분하게 밝히었으므로 울진군은 이제라도 그동안 일방적이었던 불소통 행정은 중단하고, 해당 지역주민들에게 지난 과오를 사과하고,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소통하며, 모두가 행복한 울진, 살기 좋은 울진을 만드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istry of Environment’s position statement “Uljin National Park – Geunnam-myeon Livestock Complex is virtually closed”

It is impossible to convert the ecological landscape conservation area into a national park without an agreement with the residents of Wangpiri... It is virtually impossible to promote the livestock complex in Geunnam-myeon

-Reporter Park Jeong-dae

 

December 2nd at 10am. The Struggle Committee against the new designation of Uljin National Park (Chairman Song Jae-seong, Bang Eui-su) and the Wailing Struggle Committee against the Livestock Farming Complex in Geunnam-myeon (CEO Jeon Seok-woo) are united in solidarity for “opposition to association in national parks” and “opposition to association in Geunnam-myeon cattle dung complex”. held in front of Uljin County Office.

In a press release from the Struggle Committee Against the New Designation of Uljin National Park and the Wailing Struggle Against the Livestock Complex in Geunnam-myeon, “about 100 people reported the assembly due to the corona, but when the assembly started, only about 100 people were directly participating in the assembly. However, as today is the market day in Uljin-eup, a large number of marketers who came out on the market day participated and about 300 people gathered to watch the rally, and it was held with great success from 10:20 a.m. under the name of 'The Great Festival of Geumgangsong, Geumgangsong, Geumgangsong, Geumgangsong, Geumgang Song, Disturbed by Uljin-gun'" “We started with the opening declarations of the two organizations, Chairman Jeon Seok-woo and Song Jae-seong, and first announced a joint statement. The joint statement has three contents: 'First, any project that we want to promote in our region cannot be carried out by unilateral administration without the consent or agreement of the local residents. Second, the mayor of Uljin should make an official apology for ignoring the local residents and causing enormous damage to the local residents through the push-and-forget communication administration. Third, Uljin-gun gave up national parks and livestock complexes that the local residents did not want, and newly established a comprehensive plan for the 100-year anniversary of Uljin-gun through sufficient consultation with the local residents who know the area better than anyone. 'Proceed,' and presented the great principles of communication administration in a statement."

He continued, “There was a theme performance in the form of storytelling that was appropriate for this coalition assembly. Above all, a short song about the achievements of the struggle at the National Park Bantu Committee was expressed at the beginning, satirizing the administration of non-communication against the attraction of cow dung complex in Geunnam in a pansori taryeong style, and in the middle part, the progress of the struggle against the association of the cow dung complex in Geunnam-myeon and the national The anti-park association struggle committee made a presentation focusing on its achievements so far. The opposition to the National Park Association is a statement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s position, saying, "When a national park is designated, the residents living within the park area are local residents, and the residents of Wangpi-ri and Hawon-ri fall under this category. It was ended, and the Ministry of Environment once again expressed the position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n the form of a final official document, and it became clear that it would be impossible to convert an ecology conservation area into a national park as long as the Wangpiri residents living in the core area of ​​the Wangpiri Ecological Landscape Conservation Area objected to the national park. At the end of the last part, it concluded with a sincere appeal that contains the hearts of the residents of Hawon-ri, Wangpiri, Geumgangsong-myeon and Geunnam-myeon and Geumgang-song-myeon. The world we want is a world in which the people are the true rulers, a world in which government is governed by the people's feelings. The world we want is not a world in which we live by cutting and sacrificing Ha Won-ri, a royal flute like the little finger, nor is it a world where we cut and sacrifice a young man like the index finger so that we can live on the rest of our fingers. The world we want is a world in which all citizens of Uljin can prosper with ten intact fingers without sacrificing even a single finger.”

In the special performance, singers from near-naming, Uljin, and Wangpi 5 Girls appeared, providing a sight to not only the protesters who attended the rally, but also the market traders who came to see the market, with songs and dances filled with a very exciting, entertaining and full message. You did a great job in gaining sympathy.

In the final order, as the protesters held the Uljin County Office parking lot and the delegation and the pungmul troupe were leading the parking lot with national flags, the general citizens who watched the tour of the Uljin County Office also joined together, and received a great response from the citizens. It was planned to deliver a joint statement to the Uljin-gun governor, who is running at the peak of the war, but through negotiations, the Uljin deputy governor came to meet him at the entrance to the Uljin-gun office instead and received the joint statement. The protesters and general citizens gathered in the parking lot of the Uljin-gun Office ended the event in great success as they chanted the three chant for national independence.

At the Uljin County Council, the chairman and district councilors showed great interest in the solidarity gathering of local residents in Geunnam-myeon and Geumgang-song-myeon and attended the site to listen to the public. expressed

 The Struggle Committee Against the New Designation of Uljin National Park and the Wailing Struggle Against Geunnam-myeon Livestock Complex said, “With this, the problem of the national park that has been going on for the past year or so has been virtually ended with the reorganization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s position. Rather than continuing the government inconsistency, I expected that the attitude would be revealed so that the project could be carried out through sufficient communication with the local residents. Uljin-gun has been fully informed, so even now, Uljin-gun will stop the one-sided administration of non-communication, apologize to the local residents for past mistakes, communicate so that they can coexist together, and do their best to make Uljin a place where everyone is happy and Uljin is a good place to live. We will do our best,” he urg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