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ESG 기반 민간·공공 협력시 전 지구적 문제 해결”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15:06]


▲ 최종현학술원 이사장인 최태원 SK회장이 6일 미국 워싱턴D.C. 인근에서 열린 2021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SK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ESG를 기반으로 민간 부문과 공공 부문이 협력해야만 글로벌 공급망 문제나 환경문제 등 전 지구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최종현학술원 이사장인 최 회장은 6일(현지시간) 학술원이 미국 워싱턴 D.C. 인근에서 마련한 ‘제1회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Trans-Pacific Dialogue. TPD)’에 참석, 민간기업과 공공분야가 집단 참여 커뮤니티를 활용하면서 지혜를 모은다면 지정학적 리스크, 글로벌 공급망 문제, 기후위기 등에서 해법을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날 TPD 환영만찬에서 “냉전 종식 이후 30년 동안 국제사회는 전례없는 평화와 번영을 누리면서 동북아시아는 아시아의 시대라고 불리기도 했다”며 “세계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기관차 역할하고 있다는 자부심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최 회장은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지역의 지정학적 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 복잡해 지면서 한미일 3국은 많은 공통의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미중간 전략적 경쟁과 인도태평양 주변국의 총체적 마찰, 북한의 비핵화 문제, 글로벌 공급망 붕괴 등이 시급히 해결해야 할 현안이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에 대한 세가지 해법을 제시했다. 최 회장은 “첫번째 해법은 집단 참여 커뮤니티를 활용하는 것이며, 두번째 해법은 효과적이고 장기적인 전략이다. 세번째 해법은 동북아가 직면한 지정학적 현실과 위험을 정확하게 반영하고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솔루션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기후 위기 등 글로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SK그룹의 노력과 향후 계획을 소개했다.

 

최 회장은 “한달 전 SK CEO들은 함께 모여 탄소에 관한 미션을 수행하기로 했다”며 “우리의 목표는 탄소저감으로 2030년까지 탄소 2억톤을 감축하는 것인데, 이는 세계 감축 목표량의 1%에 해당하는 매우 공격적인 목표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최 회장은 SK그룹은 미국에서 향후 4년간 400억달러를 투자해 미국 내 탄소저감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 회장과 함께 포럼에 참석한 유정준 SK E&S 부회장과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나석권 사회적가치연구원장 등도 SK그룹과 각 관계사의 탄소저감 노력을 구체적인 사례로 들며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이번 TPD에 모인 여러분들이 더 많은 행복을 창출해 세상에 나눠줄 수 있도록, 그리고 우리가 직면한 많은 문제들에 대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오는 8일까지 개최되는 TPD는 한미일 전현직 고위 관료와 학자, 재계 인사 등 오피니언 리더들이 모여 태평양과 동북아의 각종 현안을 분석하고 해법을 찾는 집단 지성 플랫폼으로, 최 회장이 수년간 구상해 이번에 처음 선보였다. 

 

미국의 정관계 인사들도 대거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첫날에는 존 오소프 상원의원(조지아주), 척 헤이글 전 국방부 장관 등이, 둘째날에는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 빌 해거티 상원의원(테네시주) 등이 TPD를 찾는다.

 

최 회장의 구상에 공감한 글로벌 리더들이 오미크론 변이 증가 등 글로벌 팬데믹의 여진이 지속 중임에도 TPD에 대거 참여한 것은 그만큼 복잡해진 국제 정세와 공동 과제 해결을 위해서는 상호 협력과 정책공조가 절실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SK그룹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은 코로나 위기속에서도 올해 들어서만 미국을 네번째 방문한 것을 비롯해 헝가리 등을 찾아 민간 경제외교에 주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최 회장과 SK그룹은 이번 TPD처럼 베이징포럼, 상하이포럼, 도쿄포럼 등 범태평양 국가에서 운영해 왔던 민간외교의 플랫폼을 활용해 민간 경제외교를 지속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K Chairman Chey Tae-won, “Solving global problems through ESG-based private and public cooperation” 

-Reporter Moon Hong-cheol 

 

Chey Tae-won, chairman of SK Group, said that global problems such as global supply chain problems and environmental problems can be solved only when the private and public sectors cooperate based on ESG.

 

Choi Jong-hyeon, chairman of the Academy of Sciences, announced on the 6th (local time) that the Academy was held in Washington, D.C. Participating in the '1st Trans-Pacific Dialogue (TPD)' prepared nearby, if private companies and the public sector gather wisdom by utilizing the collective participation community, solutions to geopolitical risks, global supply chain problems, and climate crises emphasized that it can be found.

 

At the TPD welcome dinner that day, Chairman Choi said, “For 30 years since the end of the Cold Wa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enjoyed unprecedented peace and prosperity, and Northeast Asia has been called the Age of Asia. There was also,” he said.

 

However, Chairman Choi said, “As the geopolitical environment of Northeast Asia and the Indo-Pacific region becomes more complex than ever, the three countries face many common challenges. “The issue of denuclearization and the collapse of the global supply chain are issues that need to be resolved urgently,” he explained.

 

Chairman Choi suggested three solutions to this. Chairman Choi said, “The first solution is to utilize the collective participation community, and the second solution is an effective and long-term strategy. The third solution is to create a solution that accurately reflects the geopolitical realities and risks facing Northeast Asia and resolves them peacefully.”

 

Next, Chairman Choi introduced the SK Group's efforts and future plans to solve global problems such as the climate crisis.

 

Chairman Chey said, “A month ago, SK CEOs gathered together to carry out a carbon mission. It is a very aggressive target.”

 

To this end, Chairman Choi said that SK Group will invest $40 billion in the United States over the next four years to contribute to carbon reduction in the United States.

 

SK E&S Vice Chairman Yoo Jeong-joon, SK Hynix President Lee Seok-hee, and Social Value Research Institute Director Na Seok-kwon, who attended the forum with Chairman Choi, also introduced the carbon reduction efforts of SK Group and its affiliates as specific examples.

 

Lastly, Chairman Choi asked, “I ask that all of you gathered at this TPD work hard to create and share more happiness with the world, and to find solutions to the many problems we face.”

 

Meanwhile, TPD, which will be held until the 8th, is a collective intelligence platform where opinion leaders such as former and present senior officials, academics, and business figures from Korea, the United States and Japan gather to analyze and find solutions to various issues in the Pacific and Northeast Asia. .

 

A large number of political figures from the United States also participated and showed high interest. On the first day, Senator John Osoff (Georgia), former Defense Secretary Chuck Hagel, etc., and on the second day, Kurt Campbell, White House National Security Council (NSC) Indo-Pacific Coordinator, and Senator Bill Hagerty (Tennessee) attended TPD. look for

 

Global leaders who sympathized with Chairman Choi's idea participated in the TPD despite the continuing aftershock of the global pandemic, such as the increase in mutations in Omicron, because mutual cooperation and policy coordination are desperately needed to solve the complicated international situation and common tasks. it is solved

 

An SK Group official said, "Despite the Corona crisis, Chairman Chey Tae-won is focusing on private economic diplomacy by visiting Hungary, including his fourth visit to the United States this year alone." We will continue to engage in private economic diplomacy by utilizing the platform of civilian diplomacy that has been operated in pan-Pacific countries such as the Pacific Ocea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