年700만원 공제혜택 IRP, 해지시 세금 폭탄 유의사항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13:37]


  © 금융감독원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사례1. A씨는 작년 연말정산 세액공제 혜택만을 생각하고 IRP에 가입했다. 그러나 올해 차량 구입을 위해 IRP를 해지하면서 공제액보다 더 큰 금액을 기타소득세로 추징당한 후, IRP 가입시 핵심설명서를 제대로 읽어보지 않은 것을 후회하고 있다.

 

사례2. 전 직장에서 IRP계좌로 퇴직금을 수령한 B씨는 연말정산을 위해 동일한 계좌에 매년 추가납입을 하고 있다. 나중에 긴급한 사정으로 필요한 일부금액을 인출하려 했으나, IRP 계좌는 전액 해지만 가능해 세제상 불이익을 감수하고 해지하고 말았다.

 

IRP는 근로자가 퇴직시 퇴직급여를 이전받거나, 연말공제 목적으로 자비로 납입하는 퇴직연금계좌를 말한다. IRP 계좌에 납입시 연간 700만원(세제적격 연금저축 포함)까지 세액공제 혜택(13.2~16.5%)을 받을 수 있으나, 중도해지시 불이익이 부과된다.

 

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IRP 유의사항에 따르면 먼저, IRP 가입시 교부되는 핵심설명서(1page)를 반드시 읽어보고 자신에게 필요한 상품인지, 중도해지에 따른 불이익은 없는지를 확인한 후 가입해야 한다.

 

연말정산시 세액공제 등 IRP 가입에 따른 혜택만을 생각하고 덜컥 가입했다가 해지시 불이익이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후회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IRP를 중도해지하는 경우 세액공제 받았던 납입금과 운용수익에 대해 기타소득세 16.5%가 부과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IRP 가입시 금융회사가 교부하는 ‘IRP 핵심설명서’를 반드시 읽어본 후 가입해야 한다.

 

퇴직급여와 가입자 추가납입금을 하나의 IRP 계좌로 통합관리하는 것 보다는 각각 구분해 관리하는 것이 유리한다. IRP는 원칙적으로 적립금의 일부 인출이 불가해 (전액)중도해지할 경우, 전체 해지금액에 대해 세제상의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퇴직급여 계좌와 추가납입 계좌를 구분·관리할 필요가 있다.

 

IRP 계좌를 구분․관리하게 되면 긴급한 자금이 필요한 경우 하나의 계좌만 선택적으로 해지가 가능하므로 세제상 불이익을 최소화 할 수 있고, 미해지 계좌는 연금자산으로 유지가 가능하다.

 

단, 현재 금융회사당 1개의 IRP 계좌만을 개설할 수 있으므로, 복수의 IRP 계좌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서로 다른 금융회사에 IRP 계좌를 각각 개설해야 한다.

 

또한, IRP 수수료는 장기간에 걸쳐 발생하고, 수익률에 큰 영향을 미치므로 꼼꼼히 따져보고 가입하는 것이 좋다. 수수료가 낮은 금융회사에 IRP 계좌를 개설하는 것이 유리하므로, 계좌개설 전에 금융회사의 수수료율을 비교한 후 가입할 필요가 있다.

 

이 외에도 금융회사마다 제공하는 금융상품의 종류가 상이하므로, 자신의 투자성향에 맞는 상품제공이 가능한 금융회사인지 먼저 확인한 후 IRP 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근로자는 재직중인 기업과 퇴직연금 계약을 체결한 금융회사가 아닌 타 금융회사에서도 자유롭게 IRP 계좌 개설이 가능하다. IRP 계좌를 개설하는 금융회사의 권역별 특성 및 금융회사별 정책에 따라 제공 가능한 상품도 상이하므로, 본인이 투자하고자 하는 상품을 운용할 수 있는지 여부를 우선 확인해 봐야 한다.

 

특히, 퇴직연금에서 최근 투자가 증가하고 있는 ETF의 경우, 주로 증권사를 통해 거래할 수 있으며, 최근에는 일부 은행·보험사에서도 IRP 계좌에서 ETF를 투자할 수 있다.

 

단, IRP 계좌를 통한 ETF 거래시 증권사와 은행·보험사 간 매매방식에 차이가 존재하므로, 이를 확인한 후 선택할 필요가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7 million won a year deduction benefits IRP, tax bomb when canceling? 

-Reporter Moon Hong-cheol 

 

 

Case 1. Mr. A signed up for an IRP considering only the benefit of tax deductions for year-end settlement last year. However, after canceling the IRP for the purchase of a vehicle this year, an amount greater than the deductible was additionally collected as other income tax.

 

Case 2. Mr. B, who received severance pay from his previous job into an IRP account, is making additional payments every year to the same account for year-end settlement. He later tried to withdraw some necessary amount for urgent circumstances, but the IRP account could only be canceled in full, so it was canceled at a tax penalty.

 

The IRP refers to a retirement pension account where employees receive retirement benefits upon retirement or pay for themselves for the purpose of year-end deductions. You can receive tax credit benefits (13.2~16.5%) up to 7 million won per year (including tax-qualified pension savings) when paying to the IRP account, but a penalty is imposed for premature termination.

 

According to the IRP precautions announced by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on the 7th, you must first read the core manual (page 1) issued when you sign up for an IRP and check whether the product is necessary for you and whether there are any disadvantages due to premature termination before subscribing.

 

This is because there may be cases of regretting the fact that there is a disadvantage when you sign up for an IRP without thinking about the benefits of joining an IRP, such as tax credits, at the time of year-end settlement, and then later realize that there are disadvantages.

 

If the IRP is canceled prematurely, 16.5% of other income tax is levied on the payment and operating profit that received tax credit. To prevent this, when signing up for an IRP, you must read the ‘IRP Core Manual’ issued by the financial company before subscribing.

 

It is more advantageous to separately manage retirement benefits and additional payments to subscribers rather than managing them in one IRP account. In principle, partial withdrawal of the reserve is impossible for the IRP, and if canceled prematurely (full), there may be a tax penalty for the entire cancellation amount.

 

By classifying and managing the IRP account, it is possible to selectively close only one account when urgent funds are needed, thereby minimizing tax disadvantages and maintaining unclosed accounts as pension assets.

 

However, currently only one IRP account can be opened per financial company, so in order to utilize multiple IRP accounts, each IRP account must be opened at different financial companies.

 

In addition, IRP fees occur over a long period of time and have a great impact on the rate of return, so it is advisable to carefully consider and subscribe. It is advantageous to open an IRP account at a financial company with a low fee, so it is necessary to compare the fee rate of the financial company before opening an account before signing up.

 

In addition, since the types of financial products provided by each financial company are different, you should first check whether a financial company can provide products that match your investment propensity and then open an IRP account.

 

Workers can freely open an IRP account at a financial company other than a financial company that has signed a retirement pension contract with the company they are working with. Since the products that can be provided vary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each region of the financial company opening an IRP account and the policies of each financial company, you should first check whether you can manage the product you want to invest in.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ETFs, which have recently been increasingly invested in retirement pensions, they can be mainly traded through securities companies, and recently, some banks and insurance companies can also invest in ETFs from IRP accounts.

 

However, when trading ETFs through an IRP account, there is a difference in the trading method between securities companies and banks and insurance compan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