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후보들은 시대정신을 올바로 정립하고 있나?

“서로 헐뜯고 비판을 위한 비판만 하는 선거는 국민들 모두를 피곤하게 만든다!”

하정열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2/07 [10:41]


▲ 하정열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지금 대한민국에는 20대 대통령선거가 진행되고 있다. 선거일인 2022년 3월 9일까지 앞으로 3개월 여가 남아 있다. 후보들은 대한민국을 어디로 끌고 갈 것인지를 분명히 제시해야 하는 시점에 서있다. 이제 후보들은 공약을 구체화하여 발표해야 한다. 

 

대통령의 선거공약은 통상 시대정신과 국가이익을 구현하기 위한 방향으로 수립되고 구체화되어야 한다. 그러나 지금 대선국면을 보면 시대정신과 국가이익을 구현하기 위해 어떤 정책과 전략을 추진하겠다는 선거공약은 나오지 않고 있다. 후보들은 기껏해야 공정과 정의를 바탕으로한 균형발전 정도를 시대정신으로 내세우고 있다. 과연 그럴까?

 

지금 대한민국은 코로나정국이 지속되면서 경제와 사회 전반에 걸쳐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일류국가의 문턱에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개혁은 추진되고 있는데 시대정신은 무엇인지 뚜렷하지 않다. 시대정신(時代精神, Zeitgeist, Spirit of the Times)이란 한 시대의 사회에 널리 퍼져 그 시대를 지배하거나 특징짓는 정신이다. 즉 한 시대의 문화적 소산에 공통되는 인간의 정신적 태도나 양식 또는 이념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인간의 행동은 동기부여에 의해 결정되고, 동기부여는 결국 제도에 의해 결정된다. 제도를 만들어 내는 것은 한 사회의 시대정신, 즉 구성원들의 다수가 공유하는 세계관의 특징에 의해 결정된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시대정신을 포함한 문화적인 변화나 개혁은 최소한 10년 또는 세대 단위로 이루어진다고 볼 수 있다. 가치관, 의식과 관행 등을 포괄하는 문화의 경우에는 공식적인 법과 제도가 장기간에 걸쳐 습관화되면서 문화의 일부로 자리잡아가기 때문이다. 따라서 현시점에서 전 국민이 공감하며 동참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인 시대정신이 절실히 요구된다.

 

대통령선거를 맞은 요즈음의 우리 조국 대한민국의 시대정신은 무엇일까? 그것은 담론화 과정을 거쳐야 하겠지만, ‘평화통일’과 ‘희망찬 일류국가’ 및 ‘행복한 문화시민’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후보들이 말하는 공정과 정의는 이를 구현하기 위한 하나의 수단과 과정일 뿐이다.

 

대통령후보는 평화통일의 길을 제시해야 한다. 조국을 선진국을 뛰어 넘어 희망찬 일류국가로 만들어 가는 전략을 세워야 한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긍지와 보람을 느끼며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공약을 내세워야 한다. 대한민국이 문화대국으로 성장하기 위한 정책을 제시해야 한다. 

 

대통령후보는 이러한 시대적 소명을 구현하면서, 시대정신을 실천할 수 있는 공약을 만들고 이를 국민과 공론화시키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 즉 국민들이 대선후보를 바라보면서 일류국가의 선진 시민으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역할과 사명을 다할 수 있도록 이끌고 나가야 한다.

 

시대정신은 우리나라의 전통과 사상을 토대로 세워진 하나의 건축물이다. 이를 위해 지금 당장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일류국가와 선진시민에 부합된 법과 제도를 바른 방향으로 만들어 내고, 이를 엄격하게 집행하는 일이다. 각당의 대통령후보들은 시대정신의 담론화를 이끌어 가면서 이에 걸 맞는 대선공약을 제시해야 한다. 이를 위해 선거캠프의 브레인들은 머리를 싸매고 고민하며 토론하고, 그 결과를 선거공약으로 제시해야 한다.

 

바로 이러한 정책선거가 치르게 되면, 국민들은 새로운 시대정신에 맞추어 행동양식을 바꾸어 나가면서 발전적인 국민의식을 함양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 국가의 정체성과 국민의 가치관을 바로 세우는 일은 대선후보는 물론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든 국민의 공동책임이다. 

 

대통령선거 기간 동안 올바른 시대정신을 공론화하는 것은 어떠한 일보다 선행되는 것이다. 그래야 올바른 선거공약이 나올 수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신바람 나는 정책선거로 이어질 수 있다. 서로 헐뜯고 비판을 위한 비판만 하는 선거는 국민들 모두를 피곤하게 만든다. 지금이라도 시대정신을 구현할 수 있는 후보들의 멋진 공약을 기대해본다. 하정열<hjy20813@naver.com>

 

 

*필자/하정열 

 

칼럼니스트, 육군소장(예), 북한학 박사, 북한대학원대학교 초빙교수, 한국안보통일연구원 원장, 우주화가, 시인, 소설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re the presidential candidates setting the right spirit of the times?

“An election that slanders each other and criticizes for the sake of criticism makes all the people tired!”

- Ha Jeong-yeol, columnist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is currently underway in Korea. There are three months left until the election day, March 9, 2022. Candidates are at a point where they must clearly indicate where they will lead the Republic of Korea. Candidates now have to articulate and announce their promises.

The president's election promises should be established and materialized in the direction to realize the spirit of the times and national interests. However, in the current presidential election phase, there are no election promises to pursue certain policies and strategies to realize the spirit of the times and national interests. At best, the candidates are advocating the degree of balanced development based on fairness and justice as the spirit of the times. Is that true?

Now, as the corona crisis continues in Korea, difficulties are continuing throughout the economy and society. It is facing great difficulties on the threshold of a first-class country. Reform is being pursued, but it is not clear what the spirit of the times is. The spirit of the times (Zeitgeist, Spirit of the Times) is the spirit that prevails in the society of an era and dominates or characterizes that era. In other words, it refers to a human mental attitude, style, or ideology that is common to the cultural products of an era.

In general, human behavior is determined by motivation, and motivation is ultimately determined by institutions. It can be said that the creation of institutions is determined by the zeitgeist of a society, that is, the characteristics of the worldview shared by the majority of its members.

However, cultural changes or reforms, including the spirit of the times, can be seen to be carried out in units of at least 10 years or generations. This is because, in the case of a culture that encompasses values, rituals and practices, formal laws and institutions become habitualized over a long period of time and become part of the culture. Therefore, at this point in time, there is an urgent need for a future-oriented spirit of the times in which all the people can sympathize and participate.

What is the spirit of the times in our country, the Republic of Korea, right now, in the fac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It will have to go through a process of discourse, but it will be possible to become a ‘peaceful reunification’, ‘a hopeful first-class nation’ and ‘happy cultural citizen’. The fairness and justice that the candidates say are just one means and process for realizing it.

A presidential candidate should present a path to peaceful unification. It is necessary to devise a strategy to make the motherland a first-class country with hope beyond advanced countries. We must make a pledge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so that the people of the Republic of Korea can live happily, feeling proud and rewarding. A policy should be presented for Korea to grow into a cultural powerhouse.

A presidential candidate should take the lead in making a promise that can put the spirit of the times into practice and publicizing it with the public while embodying this calling of the times. In other words, we must lead the people so that they can fulfill their roles and missions with pride and pride as advanced citizens of first-class countries while looking at the presidential candidates.

The spirit of the times is a building built on the basis of Korean traditions and ideas. To this end, if there is anything we can do right now, it is to create laws and systems in the right direction that are suitable for a first-class country and advanced citizens, and strictly enforce them. The presidential candidates of each party should lead the discourse of the spirit of the times and present a campaign promise that suits them. To this end, the brains of the election camp must bow their heads, ponder, debate, and present the results as an election pledge.

When such a policy election is held, the people will be able to change their behavioral patterns in line with the spirit of the new era and cultivate a progressive national consciousness. It is the shared responsibility of not only presidential candidates but also all Koreans living in the same era to set the national identity and people's values ​​right.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publicizing the right spirit of the times takes precedence over anything else. Only then can the correct election promises be made, which can lead to exciting policy elections based on this. Elections that criticize each other and criticize for the sake of critique make all the people tired. We look forward to the wonderful promises of candidates who can realize the spirit of the times even now. Ha Jeong-yeol<hjy20813@naver.com>

*Writer/Ha Jeong-yeol

Columnist, army commander (example), doctorate in North Korean studies, visiting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North Korean Studies, director of the Korea Institute for Security and Unification, space painter, poet, novel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