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후보와 문재인 대통령 간의 통합 ‘위대한 대한민국!’

“대통합의 완결은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후보 간의 대타협이다”

박대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2/07 [10:27]

▲ 수감돼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오른쪽)과 박근혜 전 대통령(왼쪽).     ©뉴시스

 

두 명의 전직 대통령이 차가운 교도소에서 수감 중이다. 두 명의 전직 대통령은 얼마 전 돌아가셨지만 현 정부는 걸맞은 예우에 소홀했다. 아니 방치하였다. 미국은 우리가 아는 것보다 위대한 나라다. 그리스 문명이 만든 자유 민주주의를 3천 년 후에 되살렸고, 독일, 일본, 한국 등에 그 꽃을 피웠다. 미국에서 전직 대통령이 퇴임 이후 구속되었다는 말을 들어 본 적이 없고, 전직 대통령 장례 때는 미국이 멈출 정도로 애도를 표하고 최고의 예우를 갖춘다. 부럽다.

 

이제 대한민국도 사람과 민족이 아니라 권리와 의무를 다하는 국민이 주인인 국가 중심으로 통합해야 한다. 후진적인 보복의 정치를 끝내야 한다. 한국이 통합해야 사차 산업혁명시대, 디지털 경제시대에 미국과 함께 글로벌 질서 구축과 유지에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다. 같은 민족인 북한도 우리가 잘 안을 수 있다. 

 

그래서인지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이 60%에 다다르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한 반발일 수도 있지만, 대다수 국민이 기존 정치인들의 분열정치에 신물이 났고 이대로는 나라의 존립 자체도 위험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탈원전과 부동산 정책, 부동산세 등을 포함하여 어제는 두 가지의 통계 일면만 가지고 문재인 정부가 소상공인 지원에 소홀했다고 주장하며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중도층의 표를 가져오려는 전술이다. 이재명 후보의 행적을 보노라면 오로지 당선이 목적이지 국가 통합에 관해서는 관심이 없어 보인다. 또한, 여당 내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탈당 필요성도 솔솔 거론되고 있다.

 

반면에 윤석열 후보는 우수수 표 떨어지는 소리를 들으면서도 자신을 낮추며 어린 치기를 부리는 이준석 국민의당 대표와 자신의 몸값을 올리려는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묵묵히 겸손하게 안았다. 나아가 노무현의 사람인 김병준 전 장관을 상임 선대 위원장, 호남의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전면에 내세웠다. 통합을 위한 큰 정치인의 풍모를 보여 주았다. 이제 대통합으로 가는 길에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남았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이고 김종인 위원장도 단일후보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6일 피력했다.

 

그러나 진정으로 국민 대통합을 하려면 윤석열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과 친문 세력까지 안아야 한다. 친문 세력은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보듯이 이재명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분위기가 아니다. 이제 대한민국이 망하든 말든 다른 진영이 잘되는 꼴, 아니 망하기를 바라는 분열의 나쁜 진영 정치를 멈춰야 한다. 그래야 선택적 공정, 선택적 상식, 선택적 정의가 사라지고 올바른 나라가 세워진다.

 

대통합할 정치인은 이제 정치를 시작한 지 5개월뿐이 안 된 윤석열 후보만 할 수 있다. 스스로 국민이 불러낸 대통령이라고 하지 않는가? 국민은 지긋지긋한 망국의 분열정치 종식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이제 윤석렬 후보는 명실상부한 통합 선대위 출범의 여세를 몰아 문재인 대통령에게 당장 독대를 요청해야 한다. 이미 이재명 후보가 청와대로 간 전례가 있으니 명분은 충분하다. 그 자리에서 두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해야 한다. 또한, 공정한 선거를 위하여 윤석열 후보와 중립내각을 협의하여 구성해야 한다. 그리고 코로나 피해로 지원이 시급한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관련자와 야당 인사를 포함하여 설치하여야 한다. 

 

또 윤석열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보수, 우파를 포함하여 지지해준 국민에게 돌멩이를 맞고 탄핵당한다 하더라도 정치 보복은 물론이고 문재인 대통령이 감옥 가는 일은 없게 하겠다고 선언해야 한다. 

 

보수와 진보, 영호남의 지역, 세대 간, 알 수 없는 이념 등을 아우르는 대통합의 마지막 관문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사심을 모두 버리고 윤석열 후보와 대타협을 해야 한다. 순간의 이해득실이 아닌 영원한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 길이 남을 결단을 해야 한다.

 

윤석열 후보로서는 정권교체를 위한 선거 승리에도 손해 볼일 전혀 없다. 누군가는 분열의 시대를 끝내는 악역을 자처해야 한다. 불행히도 그 중차대한 일은 윤석열 후보의 몫이다. 대통합의 대한민국을 위하여 대통령직을 걸고 스스로 제단에 올라가 제물로 던져져야 한다.

 

그의 손에는 보복의 정치, 분열의 사슬을 끊을 검과 위대한 박달 민족으로 혼을 일깨울 방울, 그리고 지나온 대한민국 영욕의 역사를 돌아볼 거울 등 천부인(天符印)을 들려주었다. 민심의 명령인 하늘이, 홍익인간의 우리 조상이 대통합의 제물로 쓰려고 윤석열이라는 인물을 이 땅에 보낸 모양이다. 그렇게 믿고 싶다. <cosmobigstone@gmail.com>

 

*필자/박대석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tegration between Candidate Seok-Yeol Yoon and President Moon Jae-in, ‘Great Republic of Korea!’

“The conclusion of the great unification is a grand compromise between President Moon Jae-in and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eok-yeol.”

- Columnist Dae-Seok Park

 

Two former presidents are being held in cold prisons. Two former presidents had recently passed away, but the current government has neglected the proper courtesy. no it was left America is a greater country than we know. The liberal democracy created by the Greek civilization was revived 3,000 years later, and its flowers bloomed in Germany, Japan, and Korea. I've never heard of a former president being arrested after leaving office in the United States, and at the funeral of a former president, the United States pays so much condolences and displays the highest courtesy. envy.

Now, the Republic of Korea must also be united around the state, where the master is the people who fulfill their rights and duties, not people and people. The politics of backward retaliation must end. Only when Korea is integrated can it play a leading role in establishing and maintaining global order together with the United States in the era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nd the digital economy. We can embrace North Korea, the same ethnic group, as well.

For this reason, the people's desire for regime change is approaching 60%. It may be a reaction against the current situation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but most people are fed up with the divided politics of the existing politicians, and it is because they view the existence of the country itself as dangerous as it is.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ung began to differentiate himself from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n earnest. Yesterday, with only two statistics, including nuclear phase out, real estate policy, and real estate tax, the Moon Jae-in government began to attack the Moon Jae-in government, arguing that it had neglected to support small businesses. It is a tactic to win the votes of the middle class. Judging from the behavior of Candidate Jae-myung Lee, his only goal is to win the election, and he has no interest in national unity. Also, within the ruling party, the need for President Moon Jae-in to leave the party is being talked about.

On the other hand, candidate Yoon Seok-yeol quietly embraced Lee Jun-seok, the leader of the People's Party, who deceived him while listening to the falling votes, and Kim Jong-in, who was trying to raise his ransom, silently and humbly. Furthermore, former Minister Kim Byung-jun, who was a member of Roh Moo-hyun, was brought to the fore as the permanent election chairperson, and former National Assembly vice-chairman Park Joo-seon of Honam was brought to the fore as the co-election chairperson. It showed the features of a big politician for unification. Now, on the way to a grand unification, the general view is that Ahn Cheol-soo of the People's Party remains the presidential candidate, and Chairman Kim Jong-in said on the 6th that he should become a single candidate.

However, in order to truly achieve national unity, candidate Yoon Seok-yeol must embrace President Moon Jae-in and pro-Moonlight forces. The pro-Moon forces do not actively support Lee Jae-myung, as seen in the Democratic Party primary. Now, whether the Republic of Korea perishes or not, we need to stop the politics of the bad camps of division that want the other camps to prosper, or to fail. Only then, selective fairness, selective common sense, and selective justice disappear, and a just country can be established.

Now, only the candidate Yoon Seok-yeol, who has been in politics for less than five months, can become a politician to unite. Do you not call yourself the president called by the people? The people are eagerly waiting for an end to the divided politics of the damned ruined country.

Now, Candidate Seok-ryeol Yoon must immediately ask President Moon Jae-in to stand alone, driving the momentum of the undisputed launch of the unified election committee. There is a precedent for candidate Lee Jae-myung to go to the Blue House, so the justification is sufficient. He should demand the release of both presidents on the spot. In addition, for a fair election, candidate Yoon Seok-yeol and a neutral cabinet should be consulted and formed. In addition, a special committee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the self-employed who urgently need support due to the corona damage should be established under the direct control of the president, including related persons and members of the opposition party.

In addition, if candidate Yoon Seok-yeol becomes president, he must declare that he will not go to prison, let alone political retaliation, even if he is stoned and impeached by the people who supported him, including conservatives and rightists.

It is the last gateway to great unity that encompasses conservatives and progressives, the region of Yeonghonam, between generations, and unknown ideologies. President Moon Jae-in must abandon all self-interest and make a grand compromise with candidate Yoon Seok-yeol. He must make a decision that will remain as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forever, not the gain or loss of a momentary understanding.

As Candidate Seok-Yeol Yoon, there is nothing to lose in winning the election for regime change. Someone has to pretend to be the villain to end the age of division. Unfortunately, the most important task belongs to Candidate Seok-Yeol Yoon. He must bet the presidency for the sake of a unified Korea, climb up to the altar by himself, and be thrown as a sacrifice.

In his hand, he carried the politics of revenge, a sword to break the chains of division, a bell to awaken the soul to the great Bakdal nation, and a mirror to look back on the past history of Korean greed. It seems that the people's command, the sky, our ancestors of Hongik Ingan sent a person named Yun Seok-yeol to this land to use as a sacrifice for great unity. I want to believe so. <cosmobigstone@gmail.com>

*Writer/Park Dae-seok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