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언론·미디어 제도개선 특위 “미디어 거버넌스-생태계 개선...공청회”

뉴스포털의 기사배열 공정성, 기사배열 알고리즘 공개와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공정성 기대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22:53]


국회 언론·미디어 제도개선 특별위원회(위원장 홍익표)는 12월6일 오후 미디어 거버넌스 및 생태계 개선 관련 법률에 대한 공청회를 실시했다. 

 

공청회에 참석한 의원들은 공영방송의 지배구조 개편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구체적인 방식에 대해서는 국민추천제, 특별다수제 등에 대해 논의했고, 뉴스포털의 기사배열 공정성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기사배열 알고리즘 공개와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공정성을 검토할 필요성 등을 토론했다. (사진, 홍익표 위원장)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번 공청회는 「국회법」 제64조에 따라 ‘미디어 거버넌스 개선 관련「방송법」등’과 ‘미디어 생태계 개선 관련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대하여 전문가의 의견 청취가 이루어졌다.

 

첫 번째로 ‘미디어 거버넌스 개선’과 관련하여 김동원 언론개혁시민연대 정책위원, 천영식 펜앤드마이크 대표이사, 최영묵 성공회대 미디어콘텐츠학부 교수, 허성권 KBS노동조합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미디어 생태계 개선’과 관련하여 김진욱 법무법인 주원 변호사, 손영준 국민대 언론정보학부 교수, 송현주 한림대 미디어스쿨 교수, 심영섭 경희사이버대 미디어영상홍보학과 겸임교수가 의견을 개진했다.

 

‘미디어 거버넌스’와 관련하여 ▲ 김동원 정책위원은 “공영방송 지배구조에 정치적 대표성의 반영을 없애고 동일성의 원칙을 반영할 수 있는 시민참여 방안”을 제안하였고 ▲ 천영식 대표이사는 “공영방송이 제자리를 잡기 위해서는 특정 주장을 하는 편파적 국민의 영향력을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최영묵 교수는 “보완장치 없이 정치적 후견주의를 청산하고 공영방송이 완전한 정치적 독립성을 확보하게 된다면 고립을 의미할 수 있다”고 했고 ▲ 허성권 노조위원장은 “혁신할 수 있는 환경조성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골든타임이고, 특별다수제와 분권형 이사 탄생이라는 두 축이 환경조성의 계기가 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이어 ‘미디어 생태계’와 관련하여 ▲ 김진욱 변호사는 “기사 배열에 있어서 구체적인 기준 공개 및 배열 방식 제한 등은 시의적절하며 필요하다”고 밝히고 ▲ 손영준 교수는 “보도의 책무성을 개별 언론사가 담당함으로써, 공정성 문제를 명확하게 규명할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 저널리즘 원칙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 송현주 교수는 “언론인이 편집국 내에서 어느 정도 자율성을 보장할 것인가는 전적으로 언론사 내 구성원들의 결정에 맡겨져야 할 부분”이라고 했고 ▲ 심영섭 교수는 “뉴스 알고리즘 위원회를 설치하여 저널리즘이 추구하는 가치인 객관성, 균형성, 여론 다양성 등을 수렴하여 공표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에 대한 견해를 제시했다.

 

공청회에 참석한 의원들은 공영방송의 지배구조 개편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구체적인 방식에 대해서는 국민추천제, 특별다수제 등에 대해 논의했고, 뉴스포털의 기사배열 공정성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기사배열 알고리즘 공개와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공정성을 검토할 필요성 등을 질의했다.

 

이날 공청회를 통하여 진술된 내용은 향후 언론·미디어 제도 전반에 관한 개선 방안 논의에 반영될 예정이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pecial Committee on Media and Media System Improvement, “Improving Media Governance and Ecosystem… Conducting Public Hearings”

 

The fairness of the news portal's article arrangement, the disclosure of the article arrangement algorithm, and the fairness of the News Affiliate Evaluation Committee

 

On the afternoon of December 6, the Special Committee on Media and Media System Improve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Chairperson Ik-pyo Hong) held a public hearing on media governance and ecosystem improvement laws.

 

In accordance with Article 64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this public hearing is in accordance with the 「Broadcasting Act」 related to the improvement of media governance, the 「Newspapers Promotion Act」 and the 「Act on Promotion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Network Utilization and Information Protection, etc.」 Expert opinions were listened to.

 

First, regarding 'improving media governance', Kim Dong-won, policy member of the Citizens' Coalition for Media Reform, Cheon Young-sik, CEO of Pen & Microphone, Choi Young-mook, professor of Media Contents at Sungkonghoe University, and KBS Labor Union Chairman Huh Seong-kwon participated in the 'Media Ecosystem Improvement' In relation to this, lawyer Kim Jin-wook of Law Firm Joo Won, Sohn Young-joon, professor of journalism and information department at Kookmin University, Song Hyeon-joo, professor of media school at Hallym University, and Shim Young-seop, adjunct professor of Media and Visual Public Relations at Kyunghee Cyber ​​University, expressed their opinions.

 

Regarding 'Media Governance', ▲ Policy Committee member Dongwon Kim suggested “a plan for citizen participation that eliminates the reflection of political representation in the governance structure of public broadcasting and reflects the principle of equality” ▲ CEO Cheon Young-sik said, “Public broadcasting is In order to establish itself, it is necessary to exclude the influence of biased people who make specific claims.”

 

 ▲ Professor Choi Young-mook said, “If political patronageism is eliminated without supplementary devices and public broadcasting acquires complete political independence, it can mean isolation.” It is an important golden time, and the two axes of the special majority system and the birth of decentralized directors should serve as an opportunity to create an environment.”

 

Next, regarding the 'media ecosystem', ▲ Attorney Jinwook Kim said, “It is timely and necessary to disclose specific standards and limit the arrangement method in the arrangement of articles.” It is consistent with the principles of journalism to lay the groundwork to clearly identify issues of fairness and fairness.” ▲ Professor Song Hyeon-joo said, “How much autonomy a journalist can guarantee within the editorial office is entirely up to the decision of the members of the media company” ▲ Professor Shim Young-seop said, “By establishing the News Algorithm Committee, He presented his views on how to make it mandatory to publish by collecting objectivity, balance, and diversity of opinion.

 

The lawmakers who attended the public hearing shared the necessity of reforming the governance structure of public broadcasting, and discussed specific methods such as the public recommendation system and the special majority system. While sympathizing with the need for fairness in the arrangement of articles in news portals, the disclosure of the article arrangement algorithm and news alliance They asked about the need to review the fairness of the evaluation committee.

 

The contents stated at the public hearing on this day will be reflected in future discussions on ways to improve the overall media and media system.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