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조국 사태' 거듭 사과 "민주당 태도도 문제"

"내 잘못보다 검찰 잘못이 더 크다고 말하는 건 아이들이나 할 이야기"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7:20]


▲ 입시비리 및 사모펀드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이 끝난 뒤 나서고 있다. 2021.11.26.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6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 대선후보로서 거듭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MBC 프로그램 '뉴스외전'에 출연해 "작든, 크든 잘못은 잘못이고, 민주개혁진영으로써 투명한 사회, 공정한 사회를 부르짖어 왔으니 다른 어떤 경우보다 작은 흠에 대해서도 크게 책임지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개혁진영은 깨끗한 나라, 투명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해왔으니 '당신들은 왜 그랬느냐'는 지적 정도는 감수해야 한다고 본다"며 "나는 상대보다 잘못이 크지 않으니 저쪽도 같이 이야기하라는 건 아이들이나 할 수 있는 이야기다. 권한을 위임받은 공무원, 공직자들이 할 말은 못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민주당이 그 점에 대해 충분하게 책임감을 느끼지 않았다"면서 "민주당은 엄중한 책임을 느꼈어야 한다. 그런 사람을 임명한 것도 민주당 정권이고, 수사 대상이 돼 꼬투리 잡힌 것도 민주당 정권이다. '왜 나만 갖고 그러냐'는 건 국민들이 이해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후보는 또한 "검찰개혁을 왜 해야 하는지 가장 극명하게 보여준 게 조국 전 장관 가족 수사"라며 "당연히 검찰이 소위 검찰개혁 거부하기 위해 (조국 전 장관을) 먼지털이식 수사, 가혹 수사, 별건 수사를 했다고 본다. 해서는 안 될 행위를 한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난 잘못한 게 없다. 이쪽(검찰)이 더 잘못했다'고 말할 수도 없는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한편 조국 사태는 문재인 정부가 2019년 8월 검찰개혁을 위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명한 이후 여러 논란이 발생한 사건이다. 조국 전 장관의 아들과 딸의 대학교 입학 과정에서의 표창장 위조, 허위 경력 등 다양한 논란과 함께 가족들의 사모펀드 투자와 관련해서도 허위공시·부정거래, 횡령 등의 다양한 혐의가 제기됐다. 

 

Candidate Lee Jae-myung repeatedly apologized for the "Cho Kuk incident" "The Democratic Party's attitude is also a problem."

 

Lee Jae-myung,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repeatedly apologized on the 6th for the incident of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Candidate Lee Jae-myung appeared on MBC's program "News Outpatient" and said, "Small or large, it is wrong, and as a democratic reform group, we have called for a transparent society and a fair society, so it is right to take more responsibility for the smallest flaws than any other case."

 

He said, "Didn't the democratic reform camp say they would create a clean and transparent country?" I think I have to bear the point of 'what's wrong with you,' he said adding, "I don't think it's a bigger fault than the other person, so even if it's a story that children can talk about, it's not something for authorized public officials and public officials to say."

 

He then said, "So far, the Democratic Party has not felt sufficiently responsible for that," adding, "The Democratic Party should have felt stern responsibility for that." It is the Democratic Party's regime that appointed such a person, and the Democratic Party's regime that was caught being subject to investigation. It would have been difficult for the public to understand why they are doing this to me, he pointed out.

 

Candidate Lee Jae-myung also said, "The most obvious example of why prosecution reform should be carried out is the family investigation of former Minister Cho Kuk," adding, "Of course, the prosecution conducted dust transplant investigations, harsh investigations, and other investigations to reject the so-called prosecution reform." I did something I shouldn't have done," he said. But "That doesn't mean I did anything wrong." I can't even say that this side (the prosecution) did more wrong, he said. 

 

Meanwhile, the Cho Kuk incident has caused a number of controversies since the Moon Jae In government nominated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for prosecution reform in August 2019. Various controversies have been raised, including forgery of commendations and false experiences in the university entrance process of former Minister Cho Kuk, as well as false disclosures, fraudulent transactions, and embezzlement in relation to family investments in private equity fund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