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A2021 5관왕’ 아이유, 독보적 여신 비주얼+대체불가 매력 ‘시선강탈’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5:23]

▲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 MMA2021 현장 사진 공개 <사진출처=아이유 인스타그램>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독보적인 여신 비주얼을 뽐낸 MMA2021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아이유는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MMA”, “스베문은 없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은 지난 4일 열린 MMA2021(멜론뮤직어워드2021) 대기실과 백스테이지 등에서 찍은 것으로, 아이유는 화이트, 블랙, 시스루 등 다채로운 의상을 입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며 ‘심쿵 아이컨택’을 선보이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아이유는 수식어가 필요없는 여신 미모, 잡티하나 없는 뽀얀 피부, 러블리-청순-큐티-시크 등 대체불가 매력을 한껏 과시한 모습이어서 누리꾼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한편, 올해 정규 5집 ‘LILAC(라일락)’과 디지털 싱글 ‘strawberry moon(스트로베리 문)’으로 큰 사랑을 받은 아이유는 지난 4일 열린 MMA2021에서 5관왕을 차지했다.

 

이날 아이유는 ‘올해의 아티스트’, ‘올해의 앨범’ 등 2개의 대상과 베스트상의 ‘베스트 솔로 여자’, 특별상인 ‘송라이터상’, 한해 가장 많이 사랑받은 10팀을 의미하는 TOP10까지 들며 5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Singer and actress IU (Lee Ji-eun) showed off her unique goddess visual.

 

IU is attracting attention by posting several photos along with the words "MMA" and "There is no Svemun" through her own Instagram on her last 5 days.

 

Her published photos were taken in the waiting room and backstage of the MMA2021 (Melon Music Awards 2021) held on the 4th, and IU is wearing colorful clothes such as white, black, and see-through, staring at the camera, and showing 'Heartbeat Eye Contact'. look.

In particular, she caught the attention of her netizens at once as she showed off her irreplaceable charms, such as IU's goddess beauty that does not require any modifiers, flawless skin, and lovely-innocence-cutie-chic.

 

On the other hand, IU, who received great love for her 5th full-length album 'LILAC' this year and her digital single 'strawberry moon', won 5 gold medals at MMA2021 held on the 4th.

 

On this day, IU won 5 awards, including two grand prizes including 'Artist of the Year' and 'Album of the Year', the Best Solo Female Award, the special award 'Songwriter Award', and the TOP10 meaning the 10 most loved teams in the year. received the honor of.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