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V, 김연경 '전설의 명경기' 재방송..'월클 감동' 재현

세계 최고 슈퍼스타들과 명경기 다시 본다... 터키 리그 중계권 재계약

김영국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5:09]


▲ 김연경, 2016-2017시즌 터키 리그 페네르바체 시절 경기 모습  © P.P.A.P

 

김연경이 터키 리그 시절 맹활약했던 '전설의 명경기'들이 국내 TV에 특별 재방송된다.

 

스포츠 전문 케이블TV인 SPOTV는 6일부터 SPOTV, SPOTV2 두 채널을 통해 김연경의 터키 리그 시절 명경기들을 특별 재방송한다. 또한 이 경기들을 본방송과 재방송을 통해 여러 차례 방송할 예정이다.

 

SPOTV 측은 최근 당시 터키 리그 경기의 중계권을 재계약하는 열의를 보였다. 터키 리그는 여자배구 프로 리그 중 이탈리아 리그와 함께 세계 최고 수준이다.

 

SPOTV는 6일 오후 8시 30분에 2016-2017시즌 터키 리그 포스트시즌 4강 플레이오프(PO) 2차전 페네르바체-에자즈바쉬 경기를 첫 방송으로 내보낸다. 

 

이 경기는 김연경의 배구 역사에 영원히 기억될 명경기 중 '톱5' 안에 꼽힐 만한 명승부였다. 2017년 4월 13일 터키 부르한 펠렉 경기장에서 열였던 경기로 챔피언결정전 진출 팀을 가리는 마지막 일전이었다.

 

이날 경기에 출전한 선수들 면면만 봐도 세계 최고 여자배구 스타들이 총출동한 '별들의 전쟁'이었다.

 

당시 김연경은 페네르바체 소속이었다. 팀 동료로는 레프트 나탈리아(186cm·브라질), 마렛(188cm·네덜란드), 멜리하(188cm·터키), 센터 에다(188cm·터키), 세터 눗사라(169cm·태국), 에즈기(170cm·터키) 등이 함께 뛰었다. 사실상 김연경, 나탈리아, 에다 3인방이 팀을 이끌었다.

 

어벤져스 팀 상대로 막판 10-14에서 대역전극.. '소름 돋는' 명승부

 

그러나 상대 팀인 에자즈바쉬는 페네르바체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전 포지션이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로 구성됐다. 당시 세계 최고의 초호화 군단으로 말 그대로 '어벤져스(지구방위대)'였다.

 

라이트 보스코비치(193cm·세르비아), 네슬리한(187cm·터키), 레프트 라슨(188cm·미국), 코셸레바(191cm·러시아), 한데(190cm·터키), 센터 타이자(196cm·브라질), 아담스(188cm·미국), 뷔쉬라(188cm·터키), 세터 오그네노비치(183cm·세르비아), 리베로 심게(168cm·터키) 등 전 포지션이 세계 배구 강국의 대표팀 핵심 맴버들로 꾸려졌다.

 

그럼에도 페네르바체-에자즈바쉬의 경기 내용은 팽팽했다. 이날 경기에서 두 팀은 골든 세트(챔피언결정전 진출자를 가리기 위한 추가 세트)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심지어 골든 세트에서도 에자즈바쉬가 페네르바체에 14-10으로 앞서갔다. 에자즈바쉬가 한 점만 더 따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고, 김연경과 페네르바체는 탈락하는 상황이었다. 사실상 승패는 결정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그 순간부터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페네르바체가 내리 6점을 따내며 16-14로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대역전승을 거두었다. 대역전극을 주도한 선수는 김연경, 에다, 에즈기였다.

 

특히 김연경의 막판 3연속 득점은 더욱 드라마틱했다. 김연경은 13-14로 뒤진 상황에서 결정적인 동점 블로킹을 성공시켰고, 이후 2연속 강력한 공격 득점으로 경기를 끝내버렸다. 교체 멤버로 들어온 세터 에즈기가 김연경에게 막판 연속 '몰빵 토스'를 한 게 주효했다.

 

페네르바체는 이 경기에 승리하면서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고, 여세를 몰아 챔피언결정전에서도 갈라타사라이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인 끝에 3경기 연속 세트 스코어 3-0으로 완승을 거두었다. 그러면서 터키 리그 최종 챔피언에 등극했다. 

 

김연경, 나탈리아·라슨과 함께 뛴 명경기... 주팅·바르가스와 대결도 눈길

 

한편, SPOTV, SPOTV2는 2016-2017시즌 터키 컵 대회 결승전 페네르바체-바키프방크, 준결승전 페네르바체-에자즈바쉬 경기도 여러 차례 재방송한다. 

 

이 대회도 김연경이 맹활약하며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특히 터키 컵 결승전은 김연경과 중국 대표팀 주 공격수인 주팅(196cm)과 맞대결로 팬들을 사로잡았다. 

 

결국 2016-2017시즌 터키 리그에서 김연경은 터키 리그와 터키 컵 대회 우승으로 2관왕을 차지했다. 무엇보다 우승으로 가는 과정이 어떤 드라마나 영화보다 흥미진진한 '배구 실화 드라마'였다.

 

SPOTV와 SPOTV2는 김연경이 소속팀을 에자즈바쉬로 옮겼던 2018-2019시즌, 2019-2020시즌 터키 리그의 명경기들도 재방송한다. 

 

특히 2018-2019시즌 터키 컵 결승전 에자즈바쉬-페네르바체 경기는 보스코비치, 김연경, 라슨 삼각편대가 맹활약하며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이 경기에서 상대 팀 페네르바체의 주 공격수는 현재 중국 리그 톈진 팀의 외국인 선수로 활약하고 있는 바르가스(22세·191cm)였다.

 

김연경 전설의 명경기들 방송 시간은 SPOTV 홈페이지 편성표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gendary games, which Kim Yeon-kyung was very active in during the Turkish league, will be specially reruned on domestic TV. 

 

SPOTV, a sports cable TV, will broadcast Kim Yeon-kyung's famous games in the Turkish league on two channels, SPOTV and SPOTV2, starting on the 6th. In addition, these games will be broadcast several times through main broadcasts and reruns 

 

SPOTV recently showed enthusiasm to renew its contract for broadcasting rights of Turkish league matches. The Turkish league is the world's best among women's volleyball professional leagues along with the Italian league.

 

SPOTV will broadcast the second leg of the 2016-2017 Turkish League postseason semifinal playoffs (PO) between Fenerbache and Ezazbash for the first time at 8:30 p.m. on the 6th.  

 

This game was one of the "top five" best games to be remembered forever in Kim Yeon-kyung's volleyball history. It was the last match to determine the team advancing to the championship match with a match held at Buhan Perek Stadium in Turkey on April 13, 2017. 

 

It was a "war of stars" in which all the world's top women's volleyball stars participated in the game. 

 

At that time, Kim Yeon-kyung belonged to Fenerbahce. Teammates include Left Natalia (186cm, Brazil), Marrett (188cm, Netherlands), Meliha (188cm, Turkey), Center Eda (188cm, Turkey), Setter Nutsara (169cm, Thailand), and Ezugi (170cm, Turkey). In fact, the trio Kim Yeon-kyung, Natalia, and Eda led the team. 

 

Against the Avengers, 10-14 came from behind. "Goosebumps" game.

 

However, Ezazbash, the opposing team, consists of the world's top players, which is incomparable to Fenerbahce. At that time, it was literally the "Avengers" (Earth Defense Force) as the world's top super-luxury corps. 

 

Light Boskovic (193cm, Serbia), Nesleyhan (187cm, Turkey), Left Larson (188cm, USA), Koshelleva (191cm, Russia), Dande (190cm, Turkey), Center Tyza (196cm, Brazil), Adams (188cm, USA), Bushra (188cm, Turkey), Setter Ognovic (168cm, Serbia),

 

Nevertheless, the content of the match between Fenerbache and Ezazbash was tight. In the match, the two teams had a fierce battle to the golden set (additional set to determine the finalists for the championship).  

 

Even in the golden set, Ezazbash took a 14-10 lead over Fenerbahce. If Ezazbash scored one more point, he would advance to the championship, and Kim Yeon-kyung and Fenerbache would be eliminated. In fact, the victory or defeat was almost decided. 

 

But from that moment on, something incredible happened. Fenerbahce scored six points, winning 16-14 a more cinematic come-like come-from-behind victory than in the movie. The players who led the reversal were Kim Yeon-kyung, Eda, and Ezugi.

 

In particular, Kim Yeon-kyung's last three consecutive goals were even more dramatic. With Kim Yeon-kyung trailing 13-14, she succeeded in a decisive tie blocking and ended the game with two consecutive powerful attack scores. Setter Ezugi, who came in as a substitute, made a last-minute consecutive "all-out toss" to Kim Yeon-kyung, which was effective.

 

Fenerbache advanced to the championship by winning the match, and after unilaterally pushing Galatasaray in the championship match, he won 3-0 in three consecutive set scores. In the meantime, he became the final champion of the Turkish league. 

 

A great game with Kim Yeonkyung, Natalia, and Larson. The match between Jutting and Vargas is also eye-catching.

 

Meanwhile, SPOTV and SPOTV2 will also re-run the 2016-2017 Turkish Cup final Fenerbache-Bakifbank and the semifinals Fenerbache-Ezazbash several times. 

 

Kim Yeon-kyung was also active in this tournament, leading the team to the championship. In particular, the Turkish Cup final captivated fans with a showdown between Kim Yeon-kyung and Chinese national team's main striker Zhu Ting (196cm).  

 

Eventually, in the Turkish league in the 2016-2017 season, Kim Yeon-kyung won two gold medals by winning the Turkish League and the Turkish Cup. Above all, the process of winning was a "volleyball true drama" that was more exciting than any drama or movie.

 

SPOTV and SPOTV2 will also rerun the prestigious matches of the Turkish league in the 2018-2019 and 2019-2020 seasons when Kim Yeon-kyung moved her team to Ezazbash. 

 

In particular, the Ezazbash-Fenerbache match in the 2018-2019 Turkish Cup final led the team to the championship with Boskovic, Kim Yeon-kyung, and Larson triangular formation. In this match, the main striker of the opposing team Fenerbache was Vargas (22, 191cm), who is currently a foreign player for the Tianjin team in the Chinese league. 

 

You can check the broadcast time of legendary games of Kim Yeon-kyung in detail on the SPOTV website schedul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