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훈은 가족 문화의 핵이다!

김영희 끝끝내엄마육아연구소 대표 | 기사입력 2021/12/04 [12:30]


▲ 김영희     ©브레이크뉴스

우리 집 가훈은 “심은 대로 거두리다”다. 봄에 씨앗을 뿌리지 않으면 가을에 추수할 게 없듯이 하고자 하는 일을 하지 않으면 얻을 것도 없으리라.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는 교훈처럼 자기 할 일을 스스로 알아서 하는 게 목표다. 즉 자율과 홀로서기를 위한 여정이기도 하다.

 

큰아이가 대학교 4학년 말 때의 일이다.

 

 “저 면접 보러 가요.”

 “아니, 근데 복장이 그게 뭐니?”

 “어때서요?”

 

현관문을 나서며 내게 오히려 반문했다. 덥수룩한 머리에 청바지와 점퍼 차림으로 평소 그대로였다. 게다가 그간 취업에 대해 일언반구도 하지 않은 터였다. 사실 우리 부부는 은근히 걱정했다. 12월 취업철인데 취업에 전혀 신경 쓰지 않나 하는 우려가 들 정도였다. 게다가 다른 아이들의 취직 소리도 간간이 들려오던 때였다. 

 

대개는 면접시험 대비 외모 관리에 신경들을 쓴다. 말끔하게 양복을 차려입는 것은 기본이고 피부관리, 헤어스타일 등에 관심을 갖는다. 게다가 다 큰 자녀를 부모가 자동차로 태워 면접 고사장까지 데려다주곤 한다. 수능 시험 다음으로 큰일 중 하나가 취업이기에 부모는 그렇게라도 해야 마음이 놓이기 때문이다.

 

나중에야 알았지만 그 녀석은 취업 준비를 비밀로 한 채 이미 10여 군데에서 합격통지서를 받아 놓은 상태였다. 자신의 관심 분야인 IT업계 게임 분야 쪽을 공략해 어느 직장으로 갈지 선택만 남았을 뿐이었다.

 

 “나중에 짜잔하고 깜짝 놀래켜 드릴려고 그랬죠.”

 

녀석은 ‘네 할 일’을 그렇게 실천하며 세상사는 방식을 나름 굳혀 나갔다. 어려서부터 공부하라는 말을 일부러 하지 않았다. 대신 ‘네 할 일’이라는 개념을 심어주었다. 네 할 일 속에는 여러 가지가 포함된다. 방 청소, 수업 준비물 챙기기, 목욕 등등이다. 

 

누군가에게 의지하지 않는 습성이 자연스레 길러진 듯하다. 간섭과 꾸중을 하고 싶어도 참고 기다려 준 덕이 아닌가 싶다. 대신 잘한 일에 대해서는 일부러 찾아 칭찬과 격려로 대신했다. 그때 비로소 부모 자식 간의 신뢰가 쌓이기 시작한 듯하다.  

 

‘심은 대로 거두리라’에는 무엇이든 선택의 자유가 있고 그 결과는 자기 몫이며 당연히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다. 몇 해 전부터 큰아이의 스마트폰 카톡 대문에 이런 문구가 새겨져 있음을 발견했다. 

 

 “요즘 완전 행복”

 

아마도 취미와 적성과 직업이 같음을 표현한 게 아닐까. 게임 기획자의 삶이 고달픔도 크겠지만 나름 성취감도 높으리라. 유대인의 속담에 물고기를 잡아주기보다 물고기 잡는 법을 가르치라고 했듯 후자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가족 문화의 기틀을 세운 덕이 아닐까.

 

큰아이와 작은 아이는 열 살 터울이다. 나이 차가 나면 대부분 형이 동생을 자기 맘대로 이끈다. 하지만 자기들이 하는 일에 전혀 터치하지 않고 지내는 게 신통했다. 형은 자기 대로 동생은 동생대로 따로 국밥처럼 행동하는 게 이해가 도통 안 갔다. 그걸 보며 참 자율을 차츰 깨달았다. 참 자율이란 스스로 하는 행위지만 타인에게도 강요나 간섭을 하지 않음에  가치가 있다.

 

어떤 사람의 성격은 타고나는 것도 있지만 부모의 태도에 영향을 받기도 한다. 다시 말해 후천적으로 주어지는 환경 요인을 무시할 수 없다. 그 가운데 가훈이 주는 영향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그게 바로 가족 문화가 된다. 때문에 가훈은 폼으로 걸어두는 간판이 아니라 부모가 합심하여 만들고 온 가족이 열심히 가꾸어야 할 소중한 자산이다. 부모는 최초의 선생님이자 마지막까지 교사가 아니던가. 

 

가훈은 집안 어른이 그 자손에게 주는 가르침을 말한다. 가정교훈의 준말이다. 가정의 윤리 지침으로서 가족이 지켜야 할 도덕적인 덕목을 간단하게 표현한 것이다. 가정은 사회생활의 기본 바탕이 되는 곳이다. 

 

자녀들이 사회를 보는 눈은 가정에서 형성된 가치관에 따라 길러진다. 가훈은 사회의 윤리관에 우선하는 것이며, 사회에서 기대할 수 없는 독특한 교육적 기능을 갖는다. 가훈은 대체로 수신제가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셈이다.

 

가훈이 일종의 가치로 가정에 필요하다면 회사에는 슬로건이 있다. 잘 알려진 것으로 구글의 ‘악마가 되지 말자’, 애플의 ‘다르게 생각하라’가 있다. 삼성의 이병철 회장은 기업 경영에서도 ‘경청’을 강조했다. 이 회장의 딸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은 1979년 36세의 나이에 아버지 바람에 따라 현모양처의 꿈을 접고 신세계 경영에 뛰어들었다. 첫 출근날 이 회장은 딸에게 몇 가지 지침을 주었다. 

 

“어린이의 말이라도 경청하라, 사람을 나무 기르듯 길러라”. 

 

이명희 회장은 신세계 사보에 기고한 글에서 “이 지침을 지금도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병철 회장은 특히 전문가의 의견을 존중했다. 문제가 생기면 그 분야의 전문가를 초빙해 의견을 듣고 해결 방안을 찾았다. 현장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기술자도 수시로 회장실로 불렀다. 현장의 의견이 어떤지 듣고 이해하기 위해서였다. 

 

주변 사람의 이야기를 진지하게 듣고 판단하는 가르침은 아들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직접 나서 이래라 저래라 하기보다 큰 그림을 그려 놓고 귀 기울여 듣는 걸 좋아했다. 언론에 노출될 때도 말을 많이 하지 않았다. 핵심적인 말만 몇 마디 한다. 이 회장은 회의 때도 직원에게 “얘기해 봐라”고 한 다음 ‘왜’를 반복해 묻고 또 묻는다. 일본과 미국에서 유학 생활을 한 이 회장은 스스로 몰입하며 남의 말을 듣는 습관을 갖게 됐다고 한다.  

 

가정에서도 훌륭한 기업 슬로건을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가정은 작은 사회이며 풀뿌리 교육의 장이기 때문이다. 폭풍우를 만나 이리저리 흔들릴 때도 안전한 등대인 가훈이 굳건히 자리 잡고 있다면 끄떡없으리라.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amily slogans are the core of family culture

-Kim Young-hee, CEO of the Endless Mothers Research Institute

 

 Our family motto is “You reap what you sow”. Just as there is no harvest in autumn unless you sow seeds in spring, so if you do not do what you want to do, you will gain nothing. Just like the lesson that beans grow when you plant beans and beans grow when you plant red beans, the goal is to do your own thing on your own. In other words, it is a journey for autonomy and standing alone.

 

 It happened when my eldest son was at the end of his fourth year of college.

 

 “I’m going to the interview.”

 

 “No, but what’s that outfit?”

 

 “How are you?”

 

 As he walked out the front door, he asked me rather. He was as usual with his shaggy hair and jeans and a jumper. Besides, he hadn't even said a word about getting a job. Actually, my husband and I were quite worried. It was the employment season in December, and I was worried that I would not care at all about getting a job. Besides, it was a time when I could hear the voices of other children getting jobs.

 

 Most of the time, they focus on taking care of their appearance in preparation for an interview. Dressing neatly in a suit is basic, and he pays attention to skin care and hair style. In addition, parents often drive their grown children to the interview center. It is because one of the biggest things after the entrance exam is getting a job, so parents need to do that to put their minds at ease.

 

 I only found out later, but the guy had already received acceptance letters from about 10 places, keeping her preparations for employment a secret. He was only left with the choice of which job he would go to by targeting the game field of the IT industry, which is his field of interest.

 

 “I did it to voila and surprise you later.”

 

 He practiced 'your things' like that and solidified his way of living in the world. He never deliberately told him to study from an early age. Instead, he instilled the concept of ‘your work’. Your to-dos include many things. Cleaning the room, packing class supplies, bathing, etc.

 

 The habit of not relying on anyone seems to have been cultivated naturally. Even if I wanted to interfere and be rebuked, I think it was thanks to the patient who waited patiently for me. Instead, he deliberately looked for good things and replaced them with praise and encouragement. It seems that only then did trust between parents and children begin to build up.

 

 ‘Whatever you sow, you will reap’ means that you have the freedom to choose whatever you want, and the result is yours, and you have to accept it as a matter of course. A few years ago, I discovered that this phrase was engraved on the door of my eldest child's smartphone KakaoTalk.

 

 “Today I am very happy”

 

 Perhaps it is an expression of the same hobbies, aptitudes, and occupations. The life of a game designer may be difficult, but it will also have a high sense of accomplishment. As the Jewish proverb said to teach them how to fish rather than give them to fish, the latter was more important and perhaps it was because of the foundation of a family culture.

 

 The eldest and the youngest are about ten years old. When there is a difference in age, the older brother usually leads the younger brother as he pleases. But it was wonderful to live without touching what they were doing at all. I couldn't understand why the older brother acted like himself and the younger brother acted like his younger brother and acted like soup. Seeing that, I gradually realized my true autonomy. True autonomy is something you do yourself, but it is valuable in that you do not force or interfere with others.

 

 Some people's personalities are innate, but they are also influenced by their parents' attitudes. In other words, the acquired environmental factors cannot be ignored. Among them, it can be said that the influence of gahoon is very large. That's what family culture is all about. Therefore, the family hoon is not a signboard hung with foam, but a valuable asset that the parents should work together to create and the whole family should work hard to take care of. Aren't parents the first teacher and the last teacher?

 

 Family hoon refers to the teachings given by the elders of the family to their descendants. It is an abbreviation of home lesson. As a guideline for family ethics, it is a simple expression of the moral virtues that families must follow. The home is the foundation of social life.

 

 Children's eyes towards society are nurtured according to the values ​​formed at home. The motto takes precedence over the ethical view of society, and has a unique educational function that cannot be expected from society. The family hoon is, in general, teaching how to do the receiving system.

 

 If the family motto is a kind of value that is necessary for the family, the company has a slogan. Well-known examples include Google's 'Don't Be the Devil' and Apple's 'Think Different'. Samsung Chairman Lee Byung-cheol emphasized ‘listening’ in corporate management as well. Lee's daughter, Shinsegae Chairman Lee Myung-hee, at the age of 36, abandoned her current mother-in-law's dream and entered Shinsegae management in accordance with her father's wishes in 1979. On her first day of work, the president gave her daughter some instructions.

 

 She said, “Listen to children, nurture people like trees.”

 

In an article written for her Shinsegae Newspaper, Chairman Myung-hee Lee said, “I am still following these guidelines.” Chairman Lee Byung-cheol particularly respected the opinions of experts. When a problem arises, he invites experts in the field to hear their opinions and come up with a solution. Technicians who produce products on site were also called to the chairman's office from time to time. It was to hear and understand the opinions of the field.

 

 The teaching of seriously listening to and judging those around him had a great influence on his son.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preferred to draw a bigger picture and listen carefully rather than say this and that. Even when she was exposed to the press, she didn't say much. Just say a few key words. Chairman Lee also asks the staff to “talk about it” during meetings, and then asks “why” over and over again. After studying abroad in Japan and the United States, Chairman Lee is said to have developed a habit of immersing himself in himself and listening to what others have to say.

 

 

 Isn't it necessary to benchmark a great corporate slogan at home? This is because the home is a small society and a place of grassroots education. Even when it is shaken to and fro in the face of a storm, if Gahun, a safe lighthouse, is firmly established, it will not fai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