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천한 출신도 대통령이 될 수 있는 국가인가?

“제가 출신이 비천합니다, 비천한 집안이라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옵니다...”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2/05 [11:09]


이재명 후보 생가마을에서 '소년 이재명'과 함께 삼개분교를 다닌 주민과 이야기를 나누었다(왼쪽이 필자).  ©브레이크뉴스

얼마 전 안동에 행사가 있어 가는 길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생가마을에 들렀다. 오지에 대여섯 가구가 옹기종기 모여 있는 하늘 아래 첫 마을이었다. 필자도 산골 출신이지만 그래도 수십 가구가 사는 마을이었는데, 참 궁벽한 산골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이 후보는 해방이후 이 나라 유력 대선후보 중 가장 변방이고 궁벽한 마을 출신이다. 김대중ㆍ노무현 전 대통령도 시골 출신이었지만 그래도 이 후보의 고향에 비하면 대처(大處)였다. 이 후보는 지난 4일 전북을 방문한 자리에서 가슴 아픈 가족사를 얘기하며 미천하고 비천한 출신도 대통령이 될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제가 출신이 비천합니다. 비천한 집안이라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옵니다. 그러나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지 않습니까? 아버지는 시장 화장실 청소부, 어머니는 화장실을 지키며 휴지를 팔았습니다. 큰 형님은 건설 노동을 하시다 추락 사고를 당해 왼쪽 다리를 잘랐고, 아시는 바대로 정신질환으로 고생하던 형님은 돌아가셨습니다. 여동생은 야쿠르트 배달을 하고 미싱사를 하다 화장실에서 죽었는데, 산재 처리도 못했습니다. 제 남동생은 지금 환경미화원을 하고 있습니다. 누가 집안이 엉망이라고 흉을 보던데 저는 열심히 살았습니다. 제 출신이 미천한 것은 제 잘못이 아니니 저를 탓하지 말아 주십시오.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소년 노동자 출신인 이 후보의 가족사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울렸다. 그들의 삶은 이 나라 기층민중의 서러운 삶이자 고통스런 삶이었다. 누군가는 여유롭게 애완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기도 하지만, 청소노동자는 휴식 공간도 없이 노동을 하다 죽기도 한다. 이 후보의 절규는 이런 사회를 바꾸어야 한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이기도 하다.

 

이 후보의 지금 처지는 어떠한가? 공정한 경선을 거쳐 집권당의 후보가 되었으나, 여당 후보로 제대로 대접받고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 당은 여전히 친문(親 문재인)과 586의원들이 장악하고 있고, 그들은 팔짱을 끼며 동네 굿판 구경하듯 바라보고 있다. 후보는 바쁘고 절박한데 의원들은 저녁이면 한가로이 술판을 벌인다.

 

국민의힘이 선대위 체제를 완성하고 핵심 인사들이 모두 등판했는 데도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아직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에 오르지 않고 있다.

 

왜 그럴까? 혹여 그들은 이 후보의 미천한 출신을 들어 '매타버스' 승차를 미루는 것일까?

 

민주당은 이미 기득권 정당이 되었다. 그들은 가졌고 누렸다. 절박함은 사라졌고 응집력은 약화됐다. 그러니 후보의 출신을 문제 삼는 자들도 있다. 이 후보의 절규는 그런 민주당을 향한 호소이기도 하다.

 

민주당은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정당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호남 따돌림과 빨갱이 소리를 들으며 힘겹게 집권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도 변방의 돈키호테 소리를 들으며 집권했다. 이제 이재명 후보가 묻고 있다. 비천하고 미천한 출신도 대통령이 되는 나라, 그것이 민주당의 존재 의미가 아니냐고.

 

이 후보의 아픈 가족사는 이 나라 민중의 서러운 역사이고, 현재 진행형인 역사이다. 비정규직과 실직의 고통, 사회적 차별 속에서도 꿋꿋하게 살아가는 그들이 바로 '이재명'이다. 민주당 주류부터 반성하고 헌신하라. 이낙연 전 대표도 등판해야 한다. 적어도 김대중ㆍ노무현의 정신을 잇는다는 다짐을 했으면, 비천한 출신도 열심히 살면 대통령이 되는 나라를 만드는 길에 나서야 한다. 그것이 김대중ㆍ노무현의 길이다.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김대중 정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 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청연구원,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국기원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kingkakwon@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s it a country where even a humble person can be president?

""I'm from a lowly origin, I'm from a lowly family, so if you look around you will find a lot of dirty things..."

- Columnist Kwon Ki-shik

 

On the way to an event in Andong, I stopped by the birthplace of Lee Jae-myung,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t was the first village under the sky where five or six families were gathered in a remote area. Even though I was from the mountains, it was a village with dozens of families, but I felt like I was in a remote mountainous area. Candidate Lee comes from the most remote and remote village among the most influential presidential candidates in the country since liberation. Former Presidents Kim Dae-jung and Roh Moo-hyun were also from the countryside, but they were still a great deal compared to the hometown of Lee. During a visit to Jeonbuk on the 4th, candidate Lee talked about his heartbreaking family history and appealed to him to allow even a lowly and humble person to become president.

“I come from a humble background. If you look around you will find a lot of dirty things. But don’t flowers bloom even in the mud? My father was a market cleaner, and my mother was a toilet and sold toilet paper. My eldest brother works in construction. My left leg was amputated in a fall accident, and as you know, my older brother, who suffered from mental illness, has passed away. My younger sister died in the bathroom while delivering yogurt and working on a sewing machine, but I couldn't even deal with industrial accidents. My younger brother now works as an environmental cleaner "Someone said that my family was a mess, but I lived a hard life. It's not my fault that I was born low, so please don't blame me. I did my best in that situation and will continue to do so."

The story of Lee's family history, a former boy laborer, touched the hearts of many people. Their life was a sad and painful life for the lower classes of this country. Some people take a photo of leisurely giving an apology to their pet dog and upload it to social media, but cleaning workers also die while working without a rest space. Candidate Lee's scream is also an expression of his strong will to change this society.

What is the current position of this candidate? He became a candidate for the ruling party through a fair primary, but he has not been properly treated as a candidate of the ruling party. The party is still dominated by Chin Moon (親) and 586 lawmakers, who look at each other with their arms crossed as if they were watching a local good news. Candidates are busy and desperate, but lawmakers have leisurely drinks in the evening.

Even though the people's power has completed the predecessor system and all key figures have appeared on the board, former Democratic Party leader Lee Nak-yeon has not yet climbed the 'Matta Bus (weekly Minsaeng Bus)'.

Why? Perhaps they are delaying the ride on the 'Matta Bus' because of the lowly origin of this candidate?

The Democrats have already become a vested party. they had and enjoyed The urgency is gone and the cohesion is weakened. So there are those who question the candidate's origin. Candidate Lee's scream is also an appeal to the Democratic Party.

The Democratic Party is a party for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lso came to power while listening to Honam bullying and rednecks, and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also came to power by listening to Don Quixote from the outskirts. Candidate Jae-myung Lee is now asking the question. I wonder if that is the meaning of the existence of the Democratic Party in a country where even a lowly and humble person can become president.

Candidate Lee's painful family history is a sad history of the people of this country, and it is a history that is ongoing. 'Lee Jae-myung' is the one who lives steadfastly in the face of non-regular workers, the pain of job loss, and social discrimination. Reflect on the mainstream of the Democratic Party and commit yourself. Former CEO Lee Nak-yeon should also appear. At least, if you have made a commitment to inherit the spirits of Kim Dae-jung and Roh Moo-hyun, you should set out on the road to creating a country where even a humble person can become a president if he lives hard. That is the path of Kim Dae-jung and Roh Moo-hyun.

 

*Autho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nd the political director of the Blue House under the Kim Dae-jung government, then as the president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as the president of the private group consultation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He worked as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s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at the invitation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Japan and as a visiting researche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He is a chair professor at Seoul Media Graduate University and an advisory member of Kukkiwon.

In the village where candidate Lee Jae-myung was born, we talked with a resident who attended three branch schools with 'boy Lee Jae-myung' (left is the autho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RCEP) 2021/12/07 [14:59] 수정 | 삭제
  • 한중일아세안10개국호쥬뉴질랜드등총15개국등세계최대규모다자무역협정 2022년2월1일참여예정 아세안시장상품관세철폐율최대89.4%에서94.5%확대일본과첫FTA ,체결효과 민감업종제외관세철폐율83%수준합의일본산주류등관셰폐지예정 국내총생산20년0.14%증가1만4396명고용창출예정 농업분야연평균77억원가량피해예정 (FTA) (RCEP)
  • 역내포괄적동반자협정주요내용 2021/12/07 [14:51] 수정 | 삭제
  • 개요주요내용경제적효과 자료;산업통상자원부등
  • 두개전선앞선미국 2021/12/06 [15:11] 수정 | 삭제
  • 우크라이나키에프러시아모스코바 중국대만중간선대만방공식별구역침입집중되는지역 중국군용기움직임
  • 두개전선앞선미국 2021/12/06 [15:08] 수정 | 삭제
  • 자료:워싱턴포스트 대만국방부 우크라이나전선 러시아미국 우크라이나국경주변병력집중시키고있음 2022년초러시아17만5천명병력동원우크라이나침공계획세우고있다우려 대만전선 중국대만방공식별구역거듭침입 군사적압박높이고있음 주요침입사례 28 24 38 39 56기 27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