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국민의힘, 대통령 선거의 승리 방정식

당내 화합과 단결을 도모하지 못하면 대선 승리는 어렵다!

이병익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2/03 [17:36]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 © 뉴시스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지지율이 민주당의 지지율 상승으로 엇비슷해졌고 이재명 후보자와 윤석열 후보자의 지지율도 박빙의 상황으로 흘러가고 있다. 아직은 지지율 데드클로스에 이르지 못했지만 이재명 후보는 상승세, 윤석열 후보는 정체로 보는 여론조사기관이 다수로 파악되고 있다. 여, 야 모두 최근에 악재가 있어 다음 주 초에 발표되는 여론조사의 추이가 궁금해진다.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의 조국사태에 대한 사과와 조동연 상임선대위원장의 혼외자 문제로 인한 사퇴가 관심이고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의 부재가 문제가 되어 지지율에 변화가 있을 것인지가 관심사이다.

 

먼저 국민의힘을 보면 윤석열 후보자와 김종인 위원장의 갈등과 윤석열 후보자와 이준석 대표의 갈등 상황이 눈에 띈다. 갈등이 아니고 소통 부재라고 쳐도 기간이 제법 길어 보인다. 윤석열 후보가 포용력을 보이지 않으면 선거결과는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한다. 윤 후보가 얻을 수 있는 지지율의 감소로 뼈아픈 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이다. 예를 들어 김종인, 이준석, 홍준표 이들 3인이 윤 후보에게 등을 돌리거나 선거에 협조하지 않으면 지금 지지율보다 더 나은 결과가 나올 수 없다. 혁신선대위를 주장하는 김종인과 김종인을 신뢰하는 이준석의 협조가 없고 20.30세대에 인기가 높은 홍준표의 지원을 받지 못하면 윤석열의 지지는 정체나 하락을 가져올 것이기 때문이다. 

 

민주당도 내부적으로는 갈등 상황이 있을 것으로 본다. 이 후보가 사과하긴 했지만 조국의 강을 완전히 건넜다고는 볼 수 없고 문재인 정부와 복지예산 문제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이러다 보면 문재인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울 일이 많을 것이다. 본격적인 선거전에 들어가면 현 정권을 비판할 일이 한두 가지 아닐 것으로 본다. 민주당 지지층을 온전히 가지려면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전 대표도 확실한 우군으로 포용해야 한다. 대통령과 각을 세우고 이낙연 대표를 포용하지 못하면 이 선거는 야당에 헌납할 수밖에 없다. 

 

이번 선거는 후보자의 개인적 능력이 뛰어나다고 당선되는 선거가 아니다. 온갖 변수가 다 들어가 있다. 대통령과 정권에 대한 호, 불호가 있고 후보자의 경력과 이력에 대한 호, 불호가 있고 후보 선출 후에 선대위 활동 과정에 대한 호, 불호가 있다. 엎드려 사과하는 이재명 후보와 자신감과 당당함을 보여주고 있는 윤석열 후보의 자세를 보고 어느 후보가 여론의 지지를 받을 것인지 아직은 평가가 이르다. 양 후보 모두 당내의 비판이 있으니 어느 후보가 당내 분란을 잠재우고 모두의 지원을 받는 후보가 되는지도 관전 포인트이다. 

 

시험에서 100점을 받기 위해서는 문제 하나하나에 집중하고 잘 풀어야 한다. 10점짜리 주관식 문제만 잘 풀었다고 100점을 받을 수 없다. 1점짜리 객관식 문제도 잘 풀어야 100점이 되는 것이다. 윤석열 후보가 이준석 대표를 만나기 위해 지방으로 내려간다는 뉴스가 있었다.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이준석 대표의 바지가랑이라도 잡아야 한다. 자존심 내려놓고 당내 분란부터 잡아야 할 것이다. 이 대표가 오해가 있었는지 윤 후보가 무심했던지 봉합이 우선이다. 홍준표 전 대표도 윤 후보에게 이 대표를 만나 보라고 권유했다고 한다. 이번 사태를 잘 봉합하면 윤석열 후보는 모두를 얻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 이병익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이재명 후보도 선대위 임원들의 쓸데없는 발언에 대해 제동을 걸 필요가 있다. 네가티브에 목숨을 건 듯한 인사들을 전면에서 숨겨야 할 듯하다. SNS에 윤석열 후보가 욕설을 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퍼 올려서 사실이 아닌 것을 확인하고 슬쩍 내린 안민석, 이 경 같이 경거망동하는 사람들을 그냥 두면 또 문제를 일으킬 것이다. 이들은 과거에도 설화를 일으킨 사람들이다. 국민의힘도 민영삼 정치평론가를 경선 선대위에서 내친 적이 있다. 

 

당내 화합과 단결을 도모하지 못하면 대선 승리는 어렵다. 여, 야 선대위는 내부단결부터 하고 단결을 해치는 행위를 한 사람들을 솎아내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 and Ya's equation for winning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approval ratings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people have become similar due to the rise in the approval ratings of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approval ratings of candidate Lee Jae-myung and Yoon Seok-yeol are also flowing into a tight situation. Although the approval rating has not yet reached Deadcloud, many polling institutions are identifying Lee Jae-myung as rising and Yoon Seok-yeol as stagnant. Both women and opposition parties have had bad news recently, so I wonder about the trend of the poll released early next week. The Democratic Party is interested in Lee Jae-myung's apology for his country and Cho Dong-yeon's resignation due to the issue of extramarital children, and whether there will be a change in approval ratings due to the absence of Lee Joon-seok.

 

First of all, looking at the power of the people, the conflict between candidate Yoon Seok-yeol and Chairman Kim Jong-in and the conflict between candidate Yoon Seok-yeol and CEO Lee Joon-seok is noticeable. Even if it is not a conflict, but a lack of communication, the period seems quite long. If candidate Yoon Seok-yeol does not show tolerance, the election results will not get the desired results. The decrease in approval ratings that candidate Yoon can get will have painful results. For example, if Kim Jong-in, Lee Joon-seok, and Hong Joon Pyo do not turn their backs on candidate Yoon or cooperate in the election, there will be no better results than the current approval rating. This is because Yoon Seok-yeol's support will bring stagnation or decline if there is no cooperation between Kim Jong-in, who claims to be an innovative captain, and Lee Joon-seok, who trusts Kim Jong-in, is not supported by Hong Joon Pyo, which is popular in the 20.30 generation. 

 

The Democratic Party also believes that there will be a conflict internally. Although candidate Lee apologized, it cannot be said that he has completely crossed the river of his country, and he is struggling with the Moon Jae In government over the welfare budget. At this rate, there will be many confrontations with President Moon Jae In. If we enter a full-fledged election campaign, there will be many things to criticize the current regime. In order to have a full support of the Democratic Party, President Moon Jae In and former representative Lee Nak-yeon must also be embraced as solid allies. If the president and Lee Nak-yeon are not embraced, the election will have no choice but to dedicate it to the opposition party. 

 

This election is not an election in which candidates are elected just because they have excellent personal abilities. All kinds of variables are included. There are likes and dislikes for the president and the regime, likes and dislikes about the candidate's career and history, and likes and dislikes about the process of the election of candidates. It is still too early to evaluate which candidate will be supported by public opinion based on the attitude of candidate Lee Jae-myung, who apologizes on his stomach, and candidate Yoon Seok-yeol, who is showing confidence and confidence. Since both candidates have criticism within the party, it is also a point to watch to see which candidate is supported by everyone and quell the party's turmoil. 

 

In order to get 100 points on the test, you have to focus on each question and solve it well. You can't get 100 points just because you solved the 10-point short answer question well. The one-point multiple choice question must also be solved well to get 100 points. There was news that candidate Yoon Seok-yeol was going down to the provinces to meet CEO Lee Joon-seok. In order to win the presidential election, you should at least grab CEO Lee Joon-seok's pants. You will have to put down your pride and catch the internal strife first. Whether CEO Lee had a misunderstanding or candidate Yoon was indifferent, suture comes first. Former CEO Hong Joon Pyo also recommended candidate Yoon to meet with CEO Lee. If the situation is sealed well, it will be an opportunity for candidate Yoon Seok-yeol to get everyone.

 

Candidate Lee Jae-myung also needs to put the brakes on the useless remarks of former committee executives. It seems that the people who seem to have risked their lives on negative should be hidden from the front. Ahn Min-seok, who secretly confirmed that it was not true by posting a post on SNS claiming that candidate Yoon Seok-yeol swore, will cause another problem if he leaves people who are frivolous like Lee Kyung- These are the people who caused tales even in the past. The power of the people has also thrown Min Young-sam, a political critic, out of the primary election. 

 

It is difficult to win the presidential election if it fails to promote harmony and unity within the party. Female and field captains think that the priority should be to first unite internally and to eliminate those who have committed acts that harm un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