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국민가수’, 최고 시청률 17.3%..9주 연속 전 채널 주간 예능 1위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2/03 [14:01]

▲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내일은 국민가수’가 준결승전에 진출한 TOP 14인의 레전드 라이벌 대결을 선보이며 역대급 반응을 폭발시켰다.

 

지난 2일 방송된 TV CHOSUN 글로벌 K-POP 오디션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 9회 분이 최고 시청률 17.3%, 전국 시청률 15.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 9주 연속 지상파와 비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주간 예능을 올킬하는 신기록 경신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준결승전 1라운드인 ‘1대 1 라이벌 대결’이 본격적으로 펼쳐지며 불붙은 경연 열기에 뜨거운 화력을 더했다.

 

먼저 고은성-김동현-김성준-김영흠-김유하-김희석-박장현-박창근-손진욱-이병찬-이솔로몬-임한별-조연호-하동연까지, 영광의 TOP14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한 무대 위에 올라 자신의 특별한 애장품을 보이는 달달한 오프닝으로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그리고 결승전을 향한 마지막 관문이자, 최종 TOP10 결정전의 첫 번째 무대인 1라운드 1대 1 대결에 본격 돌입했다.

 

첫 번 째 경연은 ‘K-소울’ 김희석과 ‘열정의 록커’ 손진욱이 동향 간 대결로 맞붙었다. 선공자 김희석은 심규선의 ‘부디’로 감성 발라드의 진수를 뽐냈고, 손진욱은 김경호의 ‘SHOUT’을 통한 헤비메탈 정공법으로 맞섰다. 

 

발라드와 록이라는 극과 극 장르의 대결 끝에 두 사람 모두 “최고의 무대를 선보였다”는 극찬을 받았고, 결국 손진욱이 김희석보다 13점 앞선 1160점에, 승자 베네핏으로 주어지는 30점을 더해 종합 1190점으로 짜릿한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어 ‘국민가수’ 공식 삼촌-조카 케미를 책임지는 김유하와 이솔로몬이 등장해 환호성을 절정으로 끌어올렸다. 김유하는 아이유의 ‘너랑 나’를 택해 나이다운 청량한 깜찍함을 폭발시켰고, 이솔로몬은 노을의 ‘만약에 말야’로 감성적이면서도 파워풀한 양단 매력의 보컬 조화를 이뤘다. 

 

김유하는 타고난 무대 체질로 “성인과 견줄만 할 실력”이라는 호평을 얻었지만, 무대 위에서 시를 쓰듯 감정을 잘 표현했다는 평을 얻은 이솔로몬이 종합 1156점으로 다음 라운드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다음 경연 팀은 강대 강 빅매치로 꼽힌 박장현과 김동현의 대결이었다. 특히 김동현은 지난 팀 미션에서 박장현의 팀에 역전을 당해 팀원들을 떠나보낸 뼈아픈 기억을 상기, “리벤지 매치”라는 선전포고와 함께 긴 머리까지 자르는 각오로 무대를 준비했던 상태.

 

박장현은 더원의 ‘겨울사랑’으로 짙은 계절감을 드리우며 현장을 감성으로 물들였고, 김동현은 고향인 부산까지 가 밤새워 편곡 작업을 한 이승철의 ‘말리꽃’으로 칼을 간 승부수를 띄웠다. 

 

무대가 끝난 후 김범수는 김동현에게 “귀가 의심될 정도로 완벽에 가깝게 불렀다”는 극찬 중 극찬을 전했고, 무려 10인의 마스터가 100점 만점을 주며 1224점이라는 역대 최고점을 기록, 1라운드 중간집계 1위에 올랐다. 그리고 김동현과 막상막하 대결을 벌였던 박장현 역시 1164점이라는 고득점으로 중간집계 3위에 오르며 모두를 바짝 긴장하게 했다.

 

이어 ‘국민가수’의 어린왕자 이병찬과 테리우스 하동연이 나섰다. 이병찬은 자신이 수장이었던 팀원을 모두 떠나 보내야했던 그리움이 물씬 묻어나는 곡인 벤의 ‘열애중’을 택했고, 진심이 가득 담긴 열창으로 간절함을 느끼게 만들었다. 

 

하동연 역시 이하이의 ‘로즈’를 특유의 매력적인 음색으로 재해석해 감탄을 불렀다. 하동연은 마스터 점수 1113점에 베네핏을 더한 1143점을 받았지만, 이병찬은 마스터 점수 1059점을 받으며 중간집계 최하위를 기록해 아쉬움을 남겼다.

 

뮤지컬 황태자 고은성과 실력파 보컬리스트 임한별 역시 의외의 대결 조합으로 탄성을 내지르게 했다. 고은성은 민해경의 ‘We love you’를 택해 지친 시기 위로를 건네고 용기를 북돋는 ‘대국민 희망가’를 탄생시키며 무대를 꽉 채웠다. 

 

임한별은 고난도로 정평 난 곡 박효신의 ‘야생화’를 택하는 용기 있는 승부수를 띄웠지만, 감정 전달 면에서 다소 아쉬운 평을 받았다. 고은성은 베네핏 30점을 더한 1127점을 받으며, 임한별을 꺾고 1라운드 중간집계 5위에 올랐다.

 

한편, ‘국민가수’ 참가자들의 무대는 유튜브 ‘내일은 국민가수 공식 계정’을 통해 클린 버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국민가수’는 공식 투표 모바일 앱인 ‘쿠팡’과 ‘쿠팡플레이’를 통해 제 8차 대국민 응원 투표를 진행한다. 투표 방법은 먼저 스마트폰을 통해 ‘쿠팡’에 접속한 후, 화면 상단에 위치한 배너를 클릭한다. 

 

이어 ‘나만의 국민가수’ 7인을 체크한 뒤 하단에 위치한 ‘투표하기’ 버튼을 누르면 완료된다. 대국민 응원 투표 8차 결과는 오는 9일 밤 10시 방송되는 ‘국민가수’ 10회를 통해 발표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omorrow's National Singer' exploded an all-time response by showing off the legendary rivals of the top 14 who advanced to the semifinals.

 

The 9th episode of TV CHOSUN's global K-POP audition 'Tomorrow's National Singer' (hereinafter 'National Singer'), which aired on the 2nd, recorded the highest viewership rating of 17.3% and the nationwide rating of 15.5% (based on Nielsen Korea pay TV households) for 9 weeks in a row. It continued to break new records with all-kill weekly entertainment on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and non-terrestrial channels. On this day's broadcast, the first round of the semi-finals, 'one-on-one rivalry', took place in earnest, adding hot firepower to the heat of the contest.

 

First, Go Eun-seong-Kim Dong-hyun-Kim Seong-joon-Kim Young-heum-Kim Yu-ha- Kim Hee-seok- Park Jang-hyeon-Park Chang-geun-Son Jin-wook-Lee Byung-chan-Lee Solomon-Lim Han-byul- Jo Yeon-ho-Ha Dong-yeon, the Glory TOP14 is on the stage with a strong Christmas atmosphere and shows off their special cherished items. The sweet opening made the fans' hearts flutter. And, the final gateway to the final and the first stage of the final TOP10 finals, the first round one-on-one confrontation began in earnest.

 

In the first contest, ‘K-Soul’ Kim Hee-seok and ‘Passion Rocker’ Son Jin-wook faced off in a confrontation between the two trends. The pioneer Kim Hee-seok showed off the essence of emotional ballad with Shim Kyu-seon's 'Please', and Son Jin-wook countered with the heavy metal precision method through Kim Kyung-ho's 'SHOUT'.

 

At the end of the confrontation between ballad and rock, both of them were praised for “presenting the best stage”, and in the end, Son Jin-wook 13 points ahead of Kim Hee-seok with 1160 points, plus 30 points given as the winner's benefit, totaling 1190 points. won the victory

 

Next, Kim Yu-ha and Lee Solomon, who are in charge of the official 'National Singer' uncle-nephew chemistry, appeared and raised the cheers to the climax. Kim Yu-ha chose IU's 'You and I' to explode with age-like freshness and cuteness, while Lee Solomon achieved emotional yet powerful vocal harmony with Noeul's 'What if'.

 

Kim Yu-ha was acclaimed as “a skill comparable to that of an adult” due to her innate stage constitution, but Solomon, who was praised for expressing his emotions well as if writing poetry on stage, raised the possibility of advancing to the next round with a total of 1156 points.

 

The next contest team was a confrontation between Park Jang-hyun and Kim Dong-hyun, who were considered to be a big match. In particular, Kim Dong-hyun prepared the stage with the determination to cut his long hair with the declaration of war of “revenge match”, recalling the painful memory of sending his teammates away after being turned over by Park Jang-hyun’s team in the last team mission.

 

Park Jang-hyeon colored the scene with emotion with The One's 'Winter Love', while Kim Dong-hyun went to his hometown of Busan and worked on the arrangement all night long with Lee Seung-cheol's 'Malli Flower'.

 

After the stage was over, Kim Bum-soo gave high praise to Kim Dong-hyun, saying, “You sang so close to perfection that you could doubt your ears.” A whopping 10 masters gave a perfect score of 100 points, recording an all-time high of 1224 points, ranking first in the first round interim total. . And Park Jang-hyeon, who had a close confrontation with Kim Dong-hyun, also put everyone in the 3rd place with a high score of 1,164 points, making everyone nervous.

 

Next, the Little Prince of 'National Singer' Lee Byung-chan and Terius Ha Dong-yeon appeared. Lee Byung-chan chose Ben's "In Love", a song full of nostalgia, when he had to leave all the team members he was the head of, and made him feel desperate with his sincere enthusiasm.

 

Ha Dong-yeon also drew admiration by reinterpreting Hi-hi's 'Rose' with a unique and attractive tone. Ha Dong-yeon received 1,143 points, which is the master score of 1113 points, plus benefits, but Lee Byung-chan received 1059 master points and recorded the lowest point in the interim total, leaving a disappointment.

 

Musical Crown Prince Ko Eun-sung and talented vocalist Lim Han-byul also provoked the audience with an unexpected confrontation combination. Ko Eun-seong chose Min Hae-kyung's "We love you" and filled the stage with the birth of a "popular song of hope" that gives comfort and encourages courage in times of exhaustion.

 

Lim Han-byeol had a courageous victory by choosing Park Hyo-shin's 'Wild Flower', a song with a reputation for high difficulty, but received somewhat disappointing reviews in terms of conveying emotions. Ko Eun-seong received 1127 points plus 30 benefits, defeated Lim Han-byeol and placed 5th in the first round interim total.

 

On the other hand, you can check the stage of the 'National Singer' participants in a clean version through YouTube's 'Tomorrow National Singer Official Account'. In addition, ‘National Singer’ will hold the 8th public support vote through the official voting mobile apps ‘Coupang’ and ‘Coupang Play’. To vote, first access ‘Coupang’ through your smartphone, and then click the banner located at the top of the screen.

 

Then, after checking the 7 ‘My Own National Singers’, click the ‘Vote’ button located at the bottom to complete. The results of the 8th round of public support voting will be announced through the 10th episode of 'National Singer', which will be broadcast at 10 pm on the 9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