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종이의 집 파트5 2부’·‘그 해 우리는’·‘애비규환’ 등 신작 라인업 공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2/03 [13:23]


▲ 넷플릭스, ‘종이의 집 파트5 2부’·‘그 해 우리는’·‘애비규환’ 등 신작 라인업 공개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12월 첫째 주 신작 라인업을 공개한다.

 

‘한파가 와버렸어! 이불 속에서 보기 딱 좋은 신작 리스트’라는 주제의 넷플릭스 신작 라인업에는 <종이의 집 파트5 2부>, <그 해 우리는>, <싱글 올 더 웨이>, <그냥 사랑하는 사이>, <애비규환> 등 다채로운 장르의 작품이 담겨 있어 기대감을 높인다.  

 

#사상 초유의 범죄극, 결전의 날이 밝았다. <종이의 집 파트5 2부>(Money Heist Part 5 Vol 2)

 

충격적인 엔딩으로 전 세계를 놀라게 만든 <종이의 집> 파트5의 2부가 공개된다. 경찰과 군대의 압박 속에 탈출 계획도 없이 막막한 상황에 놓인 강도단에게 팀원 도쿄의 죽음이 불안을 가중시킨다. 

 

탈출의 희망을 버리려던 찰나, 철저히 자신의 위치를 감춘 채 강도단을 이끌어 온 교수가 더이상의 희생을 막기 위해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물러설 곳 없는 강도단과 점점 더 포위망을 좁혀오는 군대 사이에 감돌던 팽팽한 긴장감은 교수의 등장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다. 

 

거침없이 달려온 강도단은 탈출에도 성공하고, 막대한 금을 무사히 빼낼 수 있을까?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사상 초유 범죄극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이야기를 놓치지 마라. (12/3 공개 예정, 범죄, 스페인, 2021)

 

#돌고 돌아 다시 시작된 우리들의 이야기.<그 해 우리는>(Our Beloved Summer)

 

<그 해 우리는>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첫사랑 역주행 로맨스다. 전교 꼴등에 마땅한 꿈도 없이 살아가는 최웅과 매일 치열하게 살아가는 전교 1등 국연수, 두 사람은 ‘전교 1등, 전교 꼴등 갱생시키기’를 목표로 한 다큐멘터리에 출연한다. 그렇게 환경도, 가치관도, 목표도 달라 매번 티격대던 두 사람의 열아홉 사춘기는 고스란히 전 국민 앞에 공개된다. 

 

마주치기만 하면 으르렁 댔지만 서로에게 빠져들게 된 두 사람은 풋풋한 첫사랑을 시작한다. 그리고 그 첫사랑은 결국 최악의 방식으로 끝을 맺는다. 10년 후, 학창 시절 찍었던 다큐멘터리가 다시 인기를 얻게 되고 두 사람은 또다시 카메라 앞에 앉게 된다. 다시 시작된 두 사람의 다큐멘터리는 어떤 이야기로 채워질까. 영화 <마녀>로 호흡을 맞춘 최우식과 김다미가 3년 만에 다시 만나 풋풋한 단짠 로맨스를 선보인다. 

 

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 영화 <기생충>의 최우식이 자유로운 영혼의 건물 일러스트레이터 최웅으로,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영화 <마녀>의 김다미가 성공을 위해 직진하는 현실주의 홍보 전문가 국연수로 분했다. 열아홉의 풋풋한 연애부터 스물아홉에 재회한 복잡 미묘한 감정까지, 10년을 돌아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예측 불가 로맨스를 넷플릭스에서 지켜보자. (12/6 공개 예정, 로맨스, 한국, 2021)

 

#올 크리스마스는 혼자 보내지 마요.<싱글 올 더 웨이>(Single All The Way)

 

넷플릭스 영화 <싱글 올 더 웨이>는 크리스마스에 혼자 부모님 집에 가기 싫은 피터가 절친과 함께 집에 방문하며 벌어지는 로맨틱 코미디다. 그 누구보다 크리스마스에 진심인 집안에서 자라난 피터. 크리스마스를 앞둔 그에겐 사소한 걱정이 하나 있다. 

 

매년 집에 갈 때면 “왜 혼자냐”고 묻는 가족들의 잔소리가 너무 듣기 싫은데 올해도 싱글이라는 것이다. 귀에 딱지가 앉을 것만 같은 잔소리를 어떻게든 피하고 싶던 그는 절친인 닉에게 애인 행세를 부탁하고 함께 집으로 향한다. 

 

하지만 가족들에게는 다른 꿍꿍이가 있었으니, 올해도 혼자 올 것이 뻔한 피터를 위해 소개팅 자리를 마련한 것. 처음부터 어긋나버린 피터의 계획은 뜻밖의 방향으로 흘러가기 시작한다. 과연 피터는 이번 크리스마스에 솔로 지옥을 탈출할 수 있을까? (로맨스/코미디, 미국, 2021)

 

#그 바람이 모든 것을 바꾸어 놓았다.<그냥 사랑하는 사이>(Rain or Shine)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손이 귀한 집에서 태어나 사랑받으며 자라나 축구 선수를 꿈꾸던 18살 소년 강두는 건물이 무너지는 끔찍한 사고에 휘말린 뒤 꿈도, 희망도 잃는다. 

 

살기 위해 아등바등하던 엄마마저 세상을 떠나자 그는 돈을 벌기 위해 뒷골목으로 스며든다. 여느 때처럼 상처투성이로 거리에 쓰러져 있던 그에게 문수가 도움의 손을 내민다. 문수가 자신과 같은 사고를 겪었다는 것을 알게 된 강두, 자신의 상처를 숨긴 채 누구보다 열심히 환한 모습으로 살아가려 노력하는 그녀가 자꾸만 신경 쓰인다. 

 

최근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이준호가 강두로,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원진아가 문수로 만나 감성 로맨스를 선보였다. 추운 겨울, 잔잔한 감동으로 따뜻한 여운을 선사할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지금 넷플릭스에서 만나보자. (드라마, 한국, 2017)

 

#아빠 찾아 父루마블.<애비규환>(More Than Family)

 

영화 <애비규환>은 똑 부러진 5개월 차 임산부 토일이 15년 전 연락 끊긴 친아빠와 집 나간 예비 아빠를 찾아 나서는 설상가상 첩첩산중 코믹 드라마다. 누구에게도 쉽게 주눅 들지 않고 무엇이든 알아서 척척 해내는 스물 두 살 대학생 토일. 연하 남자친구와의 불꽃 같은 사랑으로 임신을 하게 된 토일은 부모님을 설득하기 위해 5개년 계획을 발표하지만, 돌아온 답변은 “넌 대체 누굴 닮아 그 모양이냐”는 말뿐이다. 

 

누굴 닮았는지 직접 알아보기 위해 15년 전 헤어진 친아빠를 찾으러 떠나지만 친아빠의 실체는 실망스럽기만 하고, 돌아와 보니 예비 아빠는 사라졌다. ‘두 아빠’를 찾는 토일의 상황은 갈수록 첩첩산중, 설상가상, 그야말로 ‘애비규환’이다. 통통 튀는 대사와 개성 넘치는 연출이 돋보이는 <애비규환>은 넷플릭스 영화 <새콤달콤>에서 현실 연기를 보여준 정수정이 스크린 데뷔작임에도 파격 변신을 선보이며 호연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기에 <기생충>으로 월드 스타가 된 장혜진, <암살>, 드라마 [빈센조]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최덕문, [비밀의 숲2]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준 이해영,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강말금 그리고 라이징 스타 신재휘까지 충무로 황금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12/6 공개 예정, 드라마, 한국, 2020)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world-class entertainment streaming service Netflix will unveil its new lineup in the first week of December.

 

‘The cold wave is here! Netflix’s new lineup under the theme of ‘A list of new titles that is perfect to watch under the blanket’ includes <House of Paper Part 5 Part 2 Part 2>, <That Year We were>, <Single All the Way>, <Just Between Lovers>, and <Abby Gyu-hwan>. Various genres of works are included, raising expectations.

 

#Unprecedented crime drama, the day of the decisive battle has dawned. <House of Paper Part 5 Part 2> (Money Heist Part 5 Vol 2)

 

The second part of <House of Paper> Part 5, which shocked the world with a shocking ending, will be released. The death of teammate Tokyo adds to the anxiety of the robbers, who are in a desperate situation with no plans to escape under pressure from the police and the military.

 

Just as he was about to give up his hopes of escape, a professor who had led the robbery while completely hiding his position appeared in front of the public to prevent further sacrifices. The tense tension between the robbers who have nowhere to turn and the army that is gradually narrowing the siege takes a new phase with the advent of the professor.

 

Can the band of robbers, who rushed without hesitation, succeed in escaping and extract the huge amount of gold safely? Don't miss the last story that will decorate the end of the world-famous Netflix series <House of Paper>, an unprecedented crime drama. (To be released 12/3, Crime, Spain, 2021)

 

#Our story that started again after turning around.

 

<That Year We Us> is a romance about the first love of young people who are forced to be summoned due to the popularity of a documentary filmed in high school when their ex-lover is forcibly summoned. Choi Woong, who lives at the bottom of the school without a dream, and Yeonsu Kook, who lives fiercely every day, will appear in a documentary with the goal of ‘reviving the first place in the whole school and the last in the whole school’. Their environment, values, and goals are different, so the nineteen puberty of the two people who quarreled every time is revealed in front of the whole nation.

 

They growl whenever they see each other, but fall for each other and start a fresh first love. And that first love eventually ends in the worst way. Ten years later, a documentary filmed during school days becomes popular again, and the two sit in front of the camera again. What kind of story will the documentary of the two people who started again be filled with? Woo-shik Choi and Da-mi Kim, who worked together in the movie <Witch>, meet again after 3 years to present a fresh and sweet romance.

 

Woo-shik Choi from the Netflix movies <Time to Hunt> and <Parasite> will play as illustrator Choi Woong, who is a free-spirited building illustrator, while Da-mi Kim from the dramas [Itaewon Class] and the movie <Witch> is a realist public relations expert, Yeonsu Kook, who goes straight for success. did. Let's watch the unpredictable romance of two people who met again after 10 years on Netflix, from the fresh romance of 19 to the complex and subtle feelings of being reunited at 29. (To be released on 12/6, Romance, Korea, 2021)

 

#Don't spend this Christmas alone.<Single All The Way>

 

The Netflix movie <Single All the Way> is a romantic comedy that takes place when Peter, who does not want to go to his parents' house alone, visits his home with his best friend on Christmas. Peter grew up in a family that was more serious about Christmas than anyone else. He has one small concern for him as he approaches Christmas.

 

Every year when I go home, I hate to hear the nagging of my family asking, “Why are you alone?” He said that he was single again this year. Wanting to somehow avoid the nagging that could scab over his ears, he asks his best friend Nick to pretend to be his lover, and they go home together.

 

However, the family had a different plan, so a blind date was prepared for Peter, who was expected to come alone this year. Peter's plan, which has gone awry from the beginning, begins to take an unexpected turn. Will Peter be able to escape Hell solo this Christmas? (Romance/Comedy, USA, 2021)

 

#The wind changed everything.<Just Between Lovers>(Rain or Shine)

 

<Just Between Lovers> is a drama depicting the process of two men and women who have dramatically survived an accident that shook their lives and heal each other's wounds. Kang Doo, an 18-year-old boy who was born in a house with precious hands and grew up loved and dreamed of becoming a soccer player, loses his dreams and hopes after getting caught up in a terrible accident when a building collapses.

 

When her mother, who was struggling to survive, also dies, he sneaks into a back alley to earn money. As usual, Moonsu reaches out a helping hand to him, who is lying on the street full of wounds. Kang Doo, who finds out that her Moonsoo has had the same accident as him, is worried about her, who hides her own wounds and tries harder than anyone to live a brighter life than anyone else.

 

Lee Jun-ho, who recently captivated women's hearts with the drama [Red End of the Sleeve], met with Kang Doo-ro, and Won Jin-ah from the Netflix series 'Hell' met Moon-soo to show an emotional romance. In the cold winter, let's meet <Just Between Lovers> on Netflix now, which will give you a warm lingering impression with gentle emotions. (Drama, Korea, 2017)

 

#Finding Daddy 父Rumable.<Abby Gyu-Hwan>(More Than Family)

 

To make things worse, the movie <Abi Gyu-hwan> is a comedy drama about a broken five-month-old pregnant woman, Sat-il, who has lost contact 15 years ago and goes looking for a prospective father who has left the house. Sat-Sun, a 22-year-old college student who doesn't shy away from anyone and does everything on his own. Toil, who became pregnant through a spark of love with a younger boyfriend, announces a five-year plan to convince his parents, but the only answer that comes back is, “Who the hell do you look like?”

 

To find out who he resembles himself, he sets off to find his biological father, whom he broke up with 15 years ago, but the real father is only disappointing, and when he returns, the prospective father is gone. The situation on Saturdays and Sundays looking for 'two fathers' is getting worse and worse, it's really 'Abby Gyu-hwan'. In <Abby Gyu-hwan>, which stands out with bouncing lines and a unique direction, Jung Soo-jung, who showed real acting in the Netflix movie <Sour and Sweet>, showed a shocking transformation even though it was her screen debut, and focused her attention.

 

Here, Jang Hye-jin, who became a world star with <Parasite>, Choi Deok-moon, who showed impressive performances in <Assassination> and the drama [Vincenzo], Hae-young Lee, who showed a strong presence in [Secret Forest 2], and Kang Mal-geum of <Chansil has many hallways> And up to the rising star Shin Jae-hwi, the golden actors from Chungmuro ​​came to the rescue. (Scheduled to be released on 12/6, Drama, Korea, 2020)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