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쓸 때 나의 글이 선물이기를 소망한다!

등굣길 책을 빼고 가방에 강냉이를 담았는데...

지승룡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2/03 [11:13]


▲ 지승룡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선물(膳物)의 원뜻은 상차림이다. 선물을 주고받는 것은 상차림을 대하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 인생은 선물이다. 요즘 나와 내가 선물을 주고받는다.

 

항구의 노동자들이 백여 년 전부터 먹던 자장면이 생각나 돼지고기 안심을 깍둑썰기를 하여 만들었다.

 

과자를 좋아하지만 습관적으로 사지 않는다. 입이 심심할 때 강냉이를 먹는다. 글을 쓸 때 나의 글이 선물이기를 소망한다. 이 글이 그러기를 바라며 선한 뜻으로 살다 상처받은 영혼들과  담백히 그리워하는 자에게 찾아 온 늦은 선물이면 좋겠다.

 

초등학교 3학년, 나는 심히 내성적이었지만 짝궁은  활달했다. 누나같이 의지가 되었다. 나는 짝궁에게 학교생활과 급우들과 어떻게 지내야하는지 배웠다. 부모님이 보여 달라고 해도 보여주지 않던 성적표를 짝궁에게 보여주었다.

 

어린 시절 과자라곤 건빵이었다. 라면땅, 자야 그리고 한국최초의 대중적인 과자 새우깡은 그로부터 몇 년이 지나서 나왔다. 어느 날 시장에서 ‘뻥’ 소리가 났고 고소해보여서 강냉이를 샀다. 등굣길  책을 빼고 가방에 강냉이를 담았다. 선생님이 책을 놓으라고 하면 깜박했다고 했다. 짝궁은 책을 왜 안 갖고 왔냐고 물었다.

 

나는 가방 속을 보여주었다. “너에게 주려고!” 짝궁은 갑자기 큰 소리로 웃었다. 선생님은 웃음소리를 듣고 두 사람 일어나라고 했다. 선생님은 귀신인지 나에게 “가방을 갖고 앞으로 나와!” 아이들을 깔깔대고 웃고 선생님은 나를 손바닥 몇 대 때렸다. 창피했다.

 

강냉이란 별명이 생겼다. 하교 길 집까지  짝궁은 내 손을 잡고 막 흔들었다. 짝궁의 집을 지나는데 나의 집까지 데려다 준다고 하였다. 집 근처에서 “고마워” 말을 남겨주었다.

 

누구엔가 처음 준 선물이었다. 요즘 나의 마음에 그런 붉음이 느껴진다. 12월이란 요상한 달이기에 더. mintocsr@daum.net

 

*필자/지승룡

 

목사. 작가. ‘민들레 영토’ 전 대표.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en I write, I hope that my writing is a gift!

I took out the book on the road to school and put the corn in the bag...

-Ji Seung-ryong, columnist

 

The original meaning of gift (膳物) is table setting. Giving and giving gifts is treating the table setting. So our life is a gift. These days, me and I are exchanging gifts.

It reminded me of jajangmyeon, which port workers had eaten for over 100 years, and made it by dicing pork tenderloin.

I like sweets, but I don't habitually buy them. I eat corn when my mouth is bored. When I write, I hope that my writing is a gift. I hope that this article is like that, and I hope it is a late gift to the souls who have been hurt by living with a good will and to those who simply miss them.

In the 3rd grade of elementary school, I was very shy, but my partner was lively. I became a will like my sister. I learned from my partner how to get along with school life and classmates. I showed my partner a report card that my parents wouldn't show me even if they asked me to.

When I was a kid, my only snack was biscuits. Ramen Land, Jaya and Korea's first popular snack, Shrimp Crackers, came out several years after that. One day at the market, there was a “pop” sound and it looked like a complaint, so I bought corn. I took out the book on the road to school and put the corn in the bag. He said he forgot when the teacher told him to put the book down. "Why didn't he bring the book?" she asked.

I showed the inside of the bag. “I want to give it to you!” The pair suddenly laughed out loud. The teacher heard the laughter and told them to stand up. The teacher said to me if it was a ghost, “Get your bag and come forward!” I laughed at the kids and the teacher hit me with a few palms. It was embarrassing.

It was nicknamed Kang-naeng. On the way home from school, my partner grabbed my hand and just waved it. She said she would drive past her mate's house and drive her to my house. He left a “thank you” message near the house.

It was the first gift someone gave. I feel that redness in my heart these days. More because December is a strange month. mintocsr@daum.net

 

 *Writer/Ji Seung-ryong

Minister. Writer. Former representative of ‘Dandelion Territory’.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