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 간호학과, 우수한 교육 및 취업 인프라로 눈길

진예솔 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16:26]


대구보건대학교 간호학과가 전국적인 우수 교육 및 취업 인프라를 구축해 지역의 명문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 대구보건대학교 전경사진 (C)대구보건대학교

 

보건의료 교육기관의 메카로 자리매김한 대구보건대학교에 4년제 학사과정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교육과정도 현장을 반영한 맞춤형 교육으로 유명하다.

 

간호학과 정규 교육과정(2018년 이후)은 교양 필수 및 선택 26학점, 전공기초 22학점, 전공 필수 및 선택 82학점으로 졸업 시까지 130학점을 이수토록 편성돼 있다. 2020학년도 교육과정부터는 모든 학생은 졸업 시까지 수술, 중환자, 응급, 환자안전 등 하나의 간호주특기를 가질 수 있는 교육과정을 갖추고 있다.

 

1997년 3월에 학과 설립 후 2011년 전국 최초로 간호과 4년제 학사학위 교육프로그램 지정평가 인증(교육부 고등교육법 의거)을 받은 대구보건대 간호학과는 이후 간호교육인증평가 인증(간호교육인증평가원)을 통해 간호학사 학위과정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보건교사 교원양성 기관으로 역할을 하며 매년 보건교사를 배출하고 있고 간호사 보수교육기관으로 매년 간호사 보수교육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와 함께 국내 최고 수준의 실습시설을 갖춘 간호학과로 거듭나고 있는 대구보건대의 실습공간에서 학생들은 핵심간호술 3단계(기초, 심화, 응용) 평가체계를 포함한 다양한 전문 간호기술과 지식을 습득하고 있다.

 

아울러 아주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일산병원 등 35개 정도의 우수한 임상실습 협약기관을 확보하고 있어 임상현장실습도 대학의 강점으로 알려진다.

 

대구보건대는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에도 적극적으로 매년 학생들이 캐나다, 미국, 호주, 일본, 필리핀 등 자매대학으로 연수를 떠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특히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의 다양한 글로벌 활동이 이어졌다. 이에 대한 결실으로 글로벌 미국, 호주, 캐나다, 일본 등 학생들의 해외 취업이 이어졌다.

 

대구보건대학교 간호대학 학장 김복남 교수는 '앞으로도 전문성과 인성을 갖출 수 있는 맞춤형 교육과정을 통해 현장에서 돌봄의 가치와 간호 정신을 발휘하는 간호사 양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Health University's Department of Nursing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prestigious regional institution by establishing an excellent national education and employment infrastructure.

 

It is operated as a 4-year undergraduate program at Daegu Health University, which has established itself as a mecca of health and medical education institutions, and is famous for its customized education that reflects the field.

 

The regular curriculum of the Department of Nursing (after 2018) consists of 26 credits for liberal arts compulsory and elective, 22 credits for basic major, and 82 credits for compulsory and elective major. From the 2020 curriculum, all students are equipped with a curriculum that allows them to have one major nursing specialty, such as surgery, critical care, emergency, and patient safety until graduation.

 

After the department was established in March 1997, Daegu Health University’s Department of Nursing, which received the first national four-year bachelor’s degree education program designation and evaluation certification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Education Higher Education Act) in 2011, has since passed the Nursing Education Certification Evaluation Certification (Nursing Education Accreditation and Assessment Service) in Nursing. A master's degree program is also in operation.

 

In addition, it is known that it plays a role as an institution for nurturing public health teachers and produces health teachers every year.

 

At the same time, in the practice space of Daegu Health University, which is being reborn as a nursing department equipped with the best practice facilities in Korea, students are acquiring various specialized nursing skills and knowledge, including the evaluation system for the three stages of core nursing skills (basic, advanced, and applied). .

 

In addition, clinical field training is also known as a strength of the university, as it has secured about 35 excellent clinical practice agreements, including Ajou University Hospital, National Cancer Center, and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Ilsan Hospital.

 

Daegu Health University is also actively involved in education for nurturing global talents, helping students to leave for training at sister universities in Canada, the United States, Australia, Japan, and the Philippines every year. In particular, despite COVID-19, which started at the beginning of last year, various global activities of students continued. As a result of this, students from the global US, Australia, Canada, and Japan continued to find employment abroad.

 

Professor Bok-Nam Kim, dean of Daegu Health University's College of Nursing, said, 'We will do our best to train nurses who demonstrate the value of caring and the spirit of nursing in the field through a customized curriculum that can develop professionalism and character.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