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의원 “새 정부광고 제도 개편, 언론생태계 바로잡는 첫걸음되어야...”

ABC부수공사 개혁과 정부광고 제도개선 방향...환영한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21:36]


12월1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역사적인 정부광고 제도 개편안을 확정했다. ABC부수공사 정책 활용 중단 이후「정부광고법」의 취지에 따라 광고 ‘효율성’ 및 ‘공익성’을 모두 반영하는 지표로 개선하고 정부광고 집행내역을 국민께 공개하도록 했다. 

 

김의겸 의원은 “문체부가 약속한 정부광고의 투명한 공개는 단순히 정부의 의지로 그칠 것이 아니라 법을 통한 제도로 자리잡는 것이 마땅하다. 따라서 제가 대표발의한 ‘정부광고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협력하길 바란다”며,  “저 역시 새로운 정부광고제도가 건전한 언론생태계를 만들 수 있도록 힘을 모으는 한편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날 문체부의 발표를 ‘공익적 광고주’인 정부부처의 광고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집행되고 나아가 언론생태계를 바로잡는 새로운 과정의 첫걸음을 뗀 것으로 평가된다. 

 

김의겸 의원은 “이번 개편안에는 그동안 제기해왔던 ABC부수공사 개혁과 정부광고 제도개선 방향에 대한 문제의식과 대안이 상당 부분 반영됐다.”며, “‘매체 이용률’과 함께 언론의 신뢰성을 반영할 ‘사회적 책임’ 부분이 지표에 중요하게 포함되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신문이용자조사에 맞춰 일부 신문들이 무가지를 대거 살포하는 현장을 고발하고, 열독률을 곧이곧대로 반영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며, “특히 새로운 지표를 만들더라도, 그 지표가 강제성을 띠지 않는 이상 정부기관이 어떤 기준으로 정부광고를 집행했는지 검증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정부광고 집행내역이 공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최초 안에서 법령준수 여부 등의 ‘참고지표’를 ‘기본지표’로 개선해 반영했고, 무가지에 대응하기 위해 열독경로를 조사해 반영키로 했다. 무엇보다, 문체부장관이 직접 ‘광고주와 광고 내용, 매체명, 게재일 등 정부 광고 집행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확답했다. 

 

김의겸 의원은 “‘법령준수’부분에서 ‘언론 관련 법령 위반 여부’로 한정한 것은 아쉬운 대목이다.”며, “언론사주를 포함한 언론사 임직원의 형사처벌 여부는 언론의 신뢰성과 직결되는 사안으로 지표에 반영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의원은 “문체부가 약속한 정부광고의 투명한 공개는 단순히 정부의 의지로 그칠 것이 아니라 법을 통한 제도로 자리잡는 것이 마땅하다. 따라서 제가 대표발의한 ‘정부광고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협력하길 바란다”며, “저 역시 새로운 정부광고제도가 건전한 언론생태계를 만들 수 있도록 힘을 모으는 한편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Eui-gyeom, “The reform of the new government advertising system should be the first step in correcting the media ecosystem…”

ABC subsidiary construction reform and government advertising system improvement direction...Welcome.

 

On December 1,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nfirmed the historic government advertising system reform plan. In accordance with the purpose of the 「Government Advertisement Act」, it was improved to an index that reflects both advertisement 'efficiency' and 'public interest' after the use of the ABC subsidiary construction policy was stopped, and government advertisement execution details were made public to the public.

 

The announcement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on this day is considered to have taken the first step in a new process in which advertisements from government ministries, which are “public interest advertisers,” are executed fairly and transparently, and furthermore, to correct the media ecosystem.

 

Rep. Kim Eui-gyeom said, "This reform plan reflects a lot of the concerns and alternatives regarding the ABC subsidiary corporation reform and the government's advertising system improvement direction." “Social Responsibility” should be included in the index as important.”

 

Rep. Kim said, “In line with the newspaper user survey, some newspapers denounced the scene of mass spraying and pointed out that the reading rate should not be directly reflected. In order to verify by what standards government agencies have executed government advertisements, the details of government advertisement execution must be disclosed,” he emphasized.

 

Accordingl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mproved and reflected the 'reference indicators' such as compliance with laws and ordinances as 'basic indicators' in the first draft, and decided to investigate and reflect the path of ignorance in order to respond to ignorance. Above all, th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directly confirmed that he plans to “transparently disclose the details of government advertisement execution, such as advertisers, advertisement content, media name, and publication date.”

 

Rep. Kim Eui-gyeom said, "It is a pity that the 'law compliance' section is limited to 'whether or not the media has violated laws and regulations'. It should be reflected.”

 

Rep. Kim said, “The transparent disclosure of government advertisements promis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should be established as a system through the law, not just the will of the government. Therefore, I hope that the government will actively cooperate so that the 'Amendment to the Government Advertising Act' proposed by me can be passed as soon as possible.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