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신형 ‘G90’ 외장 이미치 최초 공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4:58]


▲ G90  © 제네시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제네시스는 30일 ‘G90’ 완전 변경 모델의 외장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하고, 다음 달 중순 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G90는 세단과 롱휠베이스 두 가지로 출시될 예정이며, 차량의 상세 사양은 계약 시작 시점에 공개할 계획이다.

 

G90는 2018년 부분변경 모델 출시 이후 3년만의 완전변경 모델로 제네시스 럭셔리 디자인의 정수를 보여주는 플래그십 세단이다.

 

차명 G90는 제네시스(Genesis)의 G와 초대형 차급을 의미하는 숫자 90을 합친 것으로 이름에서부터 브랜드의 기함으로서 역할을 잘 나타낸다.

 

G90는 지금까지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반영한 차종 중 가장 우아한 외관을 갖췄으며, 제네시스 플래그십 세단으로서 고객의 품격에 걸맞은 럭셔리 경험을 제공한다.

 

제네시스는 △새로운 크레스트 그릴과 날렵한 두 줄 램프로 제네시스 엠블럼을 형상화한 전면부 △럭셔리 세단의 인상을 주는 파라볼릭 라인과 개방감을 고려한 포물선 형태의 라인(DLO, Day Light Opening)이 조화를 이룬 측면부 △얇고 긴 두 줄의 리어램프와 당당하고 안정감 있는 모습의 후면부로 G90의 외장 디자인을 그려냈다.

 

전면부의 크레스트 그릴은 두 층의 지-매트릭스 패턴을 엇갈리게 입체적으로 쌓아 올린 ‘레이어드 아키텍쳐(Layered Architecture)’가 적용돼 고급감을 한 층 더 높인다.

 

그릴 양 옆에 위치한 하이테크한 이미지가 강조된 두 줄의 헤드램프는 MLA(Micro Lens Array) 기술이 적용된 하향등 렌즈와 주간 주행등(방향지시등 통합) 렌즈, 상향등 렌즈를 교차 배열해 제네시스가 선보이는 가장 얇은 두께의 ‘두 줄 디자인’을 구현했다.

 

아울러 △후드와 펜더를 하나의 패널로 구성, 패널 사이의 이음새를 최소화해 시각적 간결함을 완성한 ‘클램쉘(Clamshell) 후드’, 두께를 80% 가까이 줄여 돌출부가 줄어든 ‘기요셰(Guilloché) 패턴 엠블럼’으로 최고급 럭셔리 세단의 이미지를 연출한다. 

 

측면부는 후드에서 시작돼 창문 하단부를 따라 트렁크까지 하나의 선으로 이어지는 ‘파라볼릭 라인(Parabolic Line)’과 휠을 감싸고 있는 펜더의 ‘애슬래틱 파워 라인(Athletic Power Line)’이 강인하고 역동적인 느낌의 차체 볼륨과 조화를 이룬다.

 

앞ㆍ뒷좌석 창문을 감싸고 있는 포물선 형태의 라인(DLO)은 두터운 C필러와 조화를 이루며 뒷좌석 승객의 개방감과 프라이버시를 동시에 확보, 최고급 세단에 걸맞은 이미지를 완성했다.

 

▲ G90  © 제네시스


후면부는 제네시스 디자인의 핵심 요소인 두 줄의 리어 콤비램프가 트렁크를 따라 길게 이어져 있으며, 두 줄 사이에 제네시스 레터링 엠블럼을 간결하게 배치했다.

 

번호판, 각종 센서, 후진등과 같은 기능적 요소를 하단부로 내려 깨끗하고 고급스러운 뒷모습을 완성했다.

 

G90 롱휠베이스는 세단 대비 긴 전장을 바탕으로 뒷좌석 도어와 C필러를 확장해 더욱 여유로운 내부 공간을 확보했으며 롱휠베이스 전용 20인치 휠을 적용했다.

 

또한, 창문을 감싸고 있는 포물선 형태의 라인(DLO)과 B필러에 크롬 소재를 적용해 존재감 있는 측면부를 완성했으며, 전용 전·후 범퍼를 통해 세단과 차별화된 고급감을 선사한다.

 

제네시스는 G90를 앞세워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제네시스 글로벌 디자인 담당 이상엽 전무는 “제네시스는 G90를 통해 고유한 방식으로 재정의한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의 디자인 경험을 제시할 것”이라며 “G90는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의 정수를 보여주며 역동적인 주행과 우아한 여정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세심한 균형을 보여줄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enesis unveils the best exterior image of luxury flagship sedan, the new 'G90'  

-Reporter Moon Hong-cheol 

 

Genesis announced on the 30th that the exterior design of the 'G90' completely changed model will be unveiled for the first time, and the contract will start in the middle of next month.

 

The G90 will be released in two versions, a sedan and a long wheelbase, and detailed specifications of the vehicle will be revealed at the beginning of the contract.

 

The G90 is a flagship sedan that shows the essence of Genesis luxury design as a completely changed model in three years since the release of the partial change model in 2018.

 

The car name G90 is a combination of the G in Genesis and the number 90, which means a super-large car class, and the name shows its role as the brand's flagship.

 

The G90 has the most elegant exterior among models that reflect Genesis' design identity, 'Athletic elegance', and as a Genesis flagship sedan, it provides a luxury experience worthy of the customer's dignity.

 

The Genesis has a new crest grille and a sleek two-line lamp on the front that embodies the Genesis emblem, on the side where the parabolic line that gives the impression of a luxury sedan and the parabolic line (DLO, Day Light Opening) in consideration of openness harmonize with each other △ The exterior design of the G90 was drawn with two thin and long rows of rear lamps and a confident and stable rear part.

 

The front crest grill is applied with a layered architecture, which is a three-dimensional stack of two layers of G-matrix patterns, which further enhances the sense of luxury.

 

The two rows of headlamps that emphasize the high-tech image located on either side of the grille are the thinnest Genesis introduced by cross-arranging a low beam lens with MLA (Micro Lens Array) technology, a daytime running lamp (integrated turn indicator) lens, and a high beam lens. A thick 'two-line design' was implemented.

 

In addition, △ ‘Clamshell Hood’, which consists of a hood and a fender as a single panel, and minimizes seams between panels to achieve visual simplicity, and ‘Guilloché pattern emblem’ with a reduced protrusion by reducing the thickness by nearly 80% to create the image of a high-end luxury sedan.

 

The 'Parabolic Line' that starts from the hood and runs from the hood to the trunk along the lower part of the window and the 'Athletic Power Line' of the fender that wraps around the wheel create a strong and dynamic feeling. It harmonizes with the body volume.

 

The parabolic line (DLO) that surrounds the windows of the front and rear seats harmonizes with the thick C-pillar and secures the openness and privacy of the rear passengers at the same time, completing an image suitable for a high-end sedan.

 

At the rear, two rows of rear combination lamps, a key element of the Genesis design, run long along the trunk, and the Genesis lettering emblem is simply placed between the two rows.

 

Functional elements such as license plate, various sensors, and reversing lights were lowered to the lower part to complete a clean and luxurious rear appearance.

 

Based on the longer overall length of the G90 long wheelbase compared to the sedan, the rear door and C-pillar have been extended to secure more spacious interior space, and 20-inch wheels exclusively for the long wheelbase are applied.

 

In addition, the parabolic line (DLO) surrounding the window and chrome material were applied to the B-pillar to complete the side part with a strong presence, and the exclusive front and rear bumpers provide a sense of luxury differentiated from the sedan.

 

Genesis plans to expand its influence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the global market with the G90.

 

“Genesis will present the design experience of a flagship luxury sedan that has been redefined in a unique way through the G90,” said Lee Sang-yeop, executive vice president of global design at Genesis. It will show a meticulous balance that satisfies both driving and an elegant journey at the same tim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