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탄소중립을 위한 학교 교실숲 첫발

김천 초등학교 공기정화 교실숲 조성 및 환경교육 진행

전병협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1/26 [10:47]


▲ 한국교통안전공단 조경수 기획본부장(왼쪽)과 김천 농소초등학교 어성천 교장(오른쪽)이 교실숲 현판 전달식 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 전병협 칼럼니스트


한국교통안전공단은 11월 25일(목) 친환경 소셜벤처 ‘트리플래닛’과 손잡고 김천혁신도시 농소초등학교에 공기정화식물을 활용한 ‘탄소중립 교실숲’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교실숲 조성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탄소중립을 테마로 올해 처음 진행하는 ESG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환경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환경보호 실천을 독려하는 환경교육과 함께 실시되었다.

 

교실숲의 반려나무는 아레카야자, 소피아 고무나무, 커피나무 등 미항공우주국(NASA)이 선정한 공기정화 식물들로, 공기를 정화하고 자연적인 가습 기능을 학생들에게 제공하는 동시에, 외부로부터의 미세먼지와 유해물질을 차단하는데 도움을 준다.

 

이번에 조성된 교실숲은 이산화탄소를 연간 55kg가량 흡수하고 산소 0.7t을 배출해 학급당 공기청정기 2대를 365일 내내 가동하는 효과를 내며, 교실 내 미세먼지를 20~30% 감소시키고 실내습도를 10%가량 높일 전망이다.

 

공단은 “코로나19와 미세먼지로 지친 학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식물과의 교감을 통해 정서적 안정감을 느끼며 활기차게 자라나길 바라는 취지며 앞으로 탄소중립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는 모습의 일환이라고 했다.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first step in school classroom forest for carbon neutrality

 

- Gimcheon Elementary School Air Purification Classroom Forest Creation and Environmental Education -

 

The Korea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announced on November 25 (Thursday) that it had partnered with an eco-friendly social venture ‘Tree Planet’ to create a ‘carbon-neutral classroom forest’ using air-purifying plants at Nongso Elementary School in Gimcheon Innovation City.

 

The creation of a classroom forest is part of the ESG social contribution activity that the Korea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is conducting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under the theme of carbon neutrality.

 

The companion trees in the classroom forest are air purifying plants selected by NASA, such as the areca palm, the Sophia rubber tree, and the coffee tree. and helps to block harmful substances.

 

The classroom forest created this time absorbs about 55kg of carbon dioxide and emits 0.7t of oxygen per year, which has the effect of operating two air purifiers per class 365 days a year, reducing fine dust in the classroom by 20-30% and reducing indoor humidity by 10% is expected to increase.

 

The corporation said, “The purpose is to hope that students who are exhausted from Corona 19 and fine dust will grow up vigorously and feel emotional stability through communion with plants in a pleasant environment, and it is part of the efforts to be carbon neutral in the future. en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