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을 극복하는 지혜

“서브 컬쳐와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기를 찾는다”

박명인 소설가 | 기사입력 2021/11/24 [07:41]


▲한 대선 후보의 부인을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 2021.07.28.     ©뉴시스

시대의 변화는 예측불허의 시간 속에 존재하는 것이 인간이며 이를 극복해내는 것이 지혜이다. 작금에 팬데믹으로 인해 비(非)대면이라는 어려운 국면을 많은 사람들이 겪고 있다. 그렇다고 인류가 정지할 수도 없어서 위드 코로나라는 자구책을 강구했다. 그러나 팬데믹이 극복되는 것도 아니어서 여러 각도에서 돌파구를 찾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이러한 때에 대두된 것이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대기업들이 선두에 나섰다.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의 구찌 제품과 구찌정원, 스웨덴 패션기업 H&M의 모바일 게임 속 가상 패션쇼, 프랑스 화장품 브랜드 겔링의 NFT작품 소개 홈 페이지가 가상공간에 실제 매장·제품 구현으로 미래매출 확보 전략으로 온라인 한계, 수익 창출을 시도하고 있는 것이다.

   

메타버스는 가상공간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써 우주와 같은 또 다른 공간을 의미한다. 이는 3차원 가상공간으로써 각 기업이 팬데믹을 극복하기 위해 메타버스라는 가상공간을 향해 매진하고 있다.

   

종로에는 종로대학이라고 할 만큼 젊은이들이 북적거리던 관철동이 상점들이 문을 닫고 인적이 드문 한산한 거리가 되고 말았다. 이 거리에는 1910년 일본 강점기에 일본인에 의해 고등연예관으로 세워졌다가 1915년 우미관으로 개칭된 최초의 영화관이다. 이 건물을 중심으로 거리 활성화를 시도하고 있다.

   

김민호 기획가에 의해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AI 전문기업 퀀텀웨이브(대표 노재일)사가 협약하여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시장성을 확보하고 이 건물을 문화의 전당으로 탈바꿈시키고 있는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서브 컬쳐라고 할 수 있는 벽화 배틀이 시각적인 대중의 시선을 집중시킬 것이고, 쥴리 벽화로 화제가 되었던 우미관 벽에 2주에 한 번씩 벽화를 교체해서 그리게 되는데 현재는 쥴리 벽화가 지워지고 대권 후보의 장모, 개 사과, 전두환이 그려져 우파벽화가 병행 배치되어 있다. 역시 2주 후에는 다른 테마로 바뀌게 되며 지속적으로 벽화 배틀이 이어질 예정이다. 물론 정치적인 성향은 없으며 다만 표현의 자유를 표방하고 있을 뿐이다.

   

또한 이 벽화를 필두로 중고서적, 시민 발언대, 주변 상권 할인 쿠폰으로 숨통이 끊어진 주변 상권을 부활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넓은 의미에서의 미술(fine arts)은 시각으로 파악할 수 있는 미적 표현 일체를 의미하는 것으로써 특정한 감정과 심상(心象)을 평면 또는 입체적으로 구형(具形), 표현하여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는 방법이므로 우미관의 공간을 활용해 많은 사람들에게 정서적으로 예술과 인간의 협화적인 공간으로서의 문화적 메카로서 대중과 접목하려고 하고 있다. 일차적으로는 종로에, 더 나아가서는 전국에 활기를 생성하는 이노베이션을 꾀하고 그 첫걸음을 크리스마스를 계기로 한 미술품 벼룩시장, 상설 미술품 가판대를 설치하고, 북 콘서트 등 문화예술 활동 공간으로 지속적인 유지해 명실공이 문화예술의 총체적인 공간으로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다.

 

인간의 관계는 문화에 의해 상호 커뮤니케이션이 형성되면서 발달해 왔다. 이것이 오늘날 현대문명인 것이다. 대한민국의 문화는 서구의 문명보다 오랜 역사에서 시작된다. 그것은 동굴 암각화라든지 홍산 문화라고 할 수 있는 선사시대의 토기, 청동기의 기하학적 무늬, 신라 토기의 줄무늬, 석조조각에서 엿볼 수 있다. 이러한 고대 유적에서 발견되는 추상 표현은 근대에 와서 서구에서 유행했던 점, 선, 면이라는 추상 표현주의 보다 몇 천년이 앞선 미술문화이다. 이집트에서 시작된 당초문보다도 예술성이 높은 경지에 있다. 또한 조선시대에 와서 백의민족이라고 할만큼 흰색을 좋아했는데, 이 흰색은 색의 근본으로서 흰색이 발달하지 못하면 모든 색을 만들 수 없듯이 색의 경지에 있었으며, 이러한 흰색의 선호는 청결한 정신성의 상징이었다. 근대 추상회화의 단색법을 훨씬 앞서는 색의 절정이었다.

 

이같이 유구한 대한민국의 문화예술이 계속되는 외침으로 끊기게 되었고, 일본 강점기에 문화정신마저 쇠퇴해져 갔다. 빈곤과 정치적 과도기라는 혼란이 계속되면서 문화정신은 고사되고 나라의 색깔마저 잃어버린 실정이다. 그러나! 그러나 선대의 지도자들이 피땀 흘려 국가적 위상을 높였고, 경제대국으로 세계만방에 대한민국이란 이름을 떨치면서 세계 곳곳에서 한글을 정규 교육과목으로 설정하기에 이르렀다. 음악과 연극, 영화, 드라마도 한류 바람을 일으키며 세계 곳곳에서 공연과 TV방영을 하고 있다.

 

▲ 박명인  소설가. ©브레이크뉴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근자에 문화정신이 뒷걸음질치고 있다.

   

왜냐하면, 보수성격도 아니고 이기주의 때문이다. 단체들은 개인 이익에 몰입되어 있고, 대의적, 대국적인 생각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라는 팬데믹은 곳곳을 초토화시키고 서울의 심장부인 종로대로변 상가들도 속속 문을 닫게하고 있다. 이러한 때에 문화적 긍지를 저버리지 않고 도약의 계기를 맡고 있어서 주목받고 있는 곳이 바로 종로구 관철동에 있는 우미관이다. 벽화와 더불어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비(非)대면을 돌파하고 서브 컬쳐에 의한 대중의 시선을 유도한다면 코로나로 잠식되어 있는 문화와 거리가 활성화 될 것으로 본다. bmeongin5800@daum.net

 

*필자/박명인

한국미학연구소 대표이사 겸 미술평론가, 소설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Wisdom to overcome the pandemic

“Reviving subculture and metaverse platforms”

-Myung-in park, novelist

 

Human beings exist in an unpredictable time of change of the times, and wisdom is to overcome them. Many people are going through the difficult phase of non-face-to-face due to the current pandemic. However, humanity could not stop, so we came up with a self-help solution called With Corona. However, the pandemic has not been overcome, and we are struggling to find a breakthrough from various angles. At this time, the metaverse platform emerged.

   

Big companies took the lead. Metaverse platform ZEPETO's Gucci products and Gucci Garden, Swedish fashion company H&M's virtual fashion show in a mobile game, and French cosmetics brand Gerling's NFT work introduction website are online limitations and profits as a strategy to secure future sales by realizing stores and products in virtual space. trying to create.

   

Metaverse is a compound word of meta meaning virtual space and universe meaning world, and it means another space like the universe. This is a three-dimensional virtual space, and each company is striving towards a virtual space called Metaverse to overcome the pandemic.

   

In Jongno, Gwancheol-dong, which used to be crowded with young people enough to be called Jongno University, has closed its doors and has become a quiet street with few people. On this street, it was built as a high-class entertainment hall by the Japanese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in 1910, and is the first movie theater to be renamed Umi-gwan in 1915. We are trying to revitalize the streets around this building.

   

The project is being carried out by planner Kim Min-ho, and AI specialized company Quantum Wave (CEO Jae-il Roh) signed an agreement to secure marketability as a metaverse platform and transform this building into a cultural center.

   

Specifically, the mural battle, which can be called a subculture, will focus the visual public's attention, and the murals will be replaced every two weeks on the wall of the Umi Hall, which became a hot topic with the Julie painting. The right-wing murals are arranged parallel to each other, depicting the mother-in-law, Gae apple, and Chun Doo-hwan. After two weeks, it will change to a different theme, and the mural battle will continue. Of course, there is no political orientation, only freedom of expression.

   

Also, starting with this mural, they are attempting to revive the surrounding commercial districts with second-hand books, citizens' speeches, and discount coupons for nearby commercial districts.

   

In addition, fine arts in a broad sense means all aesthetic expressions that can be grasped visually. As a way to do this, by using the space of Umi-gwan, it is trying to connect with the public as a cultural mecca as a space of harmony between art and human beings emotionally for many people. First of all, we seek innovation that creates vitality in Jongno and further across the country, and the first step towards that is to install an art flea market and a permanent art stand, and continue to maintain it as a space for cultural and artistic activities such as book concerts. Gong plans to revitalize the space as a total space for culture and art.

   

Human relationships have developed as mutual communication is formed by culture. This is modern civilization today. Korean culture begins with a longer history than Western civilization. It can be seen in cave petroglyphs, prehistoric earthenware that can be called Hongsan culture, geometric patterns of bronze ware, stripes of Silla earthenware, and stone carvings. The abstract expression found in these ancient ruins is an art culture several thousand years earlier than the abstract expressionism of points, lines, and planes that were popular in the West in modern times. It is at a higher level of artistry than the original text that originated in Egypt. Also, in the Joseon Dynasty, people liked white enough to be called a white-robed people, and this white color was at the level of color just as all colors could not be made if white was not developed as the root of color, and this preference for white was a symbol of clean spirituality. It was the pinnacle of color that was far ahead of the monochromatic method of modern abstract painting.

 

 As such, the cultural and artistic traditions of the Republic of Korea were cut off due to continuous shouting, and even the cultural spirit of Japan began to decline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period. As the chaos of poverty and political transition continues, the spirit of culture is dead and even the color of the country is lost. But! However, the leaders of previous generations worked blood and sweat to raise the national status, and as Korea became a world-class economic power, Hangeul was set as a regular education subject in many parts of the world. Music, plays, movies, and dramas are also creating a Korean wave, and are being performed and aired on TV all over the world.

   

Nevertheless, the cultural spirit is taking a step backwards in recent years.

   

Because he's not conservative, he's selfish. Organizations are immersed in their personal interests, and they are not able to reach out for a representative and large-scale idea. The COVID-19 pandemic has devastated all places, and shopping malls along Jongno-daero, the heart of Seoul, are closing one after another. At such a time, Umi-gwan in Gwancheol-dong, Jongno-gu is attracting attention as it is taking on the opportunity to take a leap forward without abandoning its cultural pride. If you use the metaverse platform along with murals to break through non-face-to-face and induce the public's attention through sub-culture, the culture and streets eroded by Corona are expected to be revitalized.

 

*Writer/Myung-in park

Representative director of the Korea Aesthetic Research Institute, art critic, and novel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