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버스정류소 186곳 한파저감시설 설치 진행

박상도 기자 | 기사입력 2021/11/23 [15:19]
▲ 부평구, 버스정류소에 야간조명과 온열의자 등 한파저감시설 설치.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가 이달 말까지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환경 조성을 위해 부평구 내 버스정류소 186곳에 쉘터 및 야간조명, 온열의자 등 편의시설물 설치공사를 진행한다.


부평구는 동절기 한파에 대비해 부평경찰서 정류소를 비롯한 지하철역과 병원 인근 등 교통약자 이용률이 높은 버스정류소 11곳을 선정해 온열의자를 시범 설치한다.


또, 부원중학교 정류소 등 44곳은 겨울철 바람막이를 설치해 버스를 기다릴 때 추위를 피해 안전하게 머무를 수 있는 공간을 만든다.


올해 처음으로 설치하는 온열의자는 탄소섬유 소재의 열선이 들어 있어 외부온도가 15도 이하일 때 자동으로 작동, 35~38도로 따뜻한 온도를 유지한다.


온열의자는 오는 11월 말부터 내년 3월까지 운영하며 오전 5시부터 오후 11시까지 가동한다.


부평구는 지난 2019년부터 쉘터 및 야간조명 등 편의시설을 설치하며 노후화한 버스정류소를 개선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지난 9월에는 안전문제 해결과 도시미관 개선을 위해 청천동 금호아파트 정류소 등 노후 버스정류소 22곳에 쉘터 교체설치공사를 완료했으며, 오는 12월까지 7곳을 신규 설치할 예정이다.


인천시도 지난 9월 부평구에 위치한 165개 정류소에 신규 쉘터를 설치해 부평구의 쉘터 설치율은 76%로 대폭 상승했다.


전년도 대비 약 25% 향상된 수치다.


이 외에도 부평구는 지난 8월부터 인천예림학교 정류소 등 전기 인입이 어려운 8곳에 태양광조명을 설치해 탄소중립 사업 실천에 힘썼으며, 지난 9월부터는 138곳에 전기 LED조명 설치를 시작해 총 146곳에 야간조명 설치를 추진 중이다.


지난해 말 23%에 그쳤던 조명 설치율은 올해 말 66%까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준택 구청장은 “버스정류소 쉘터 및 야간조명 확충과 온열의자 등 한파저감시설 설치로 추운겨울과 야간에 버스정류소를 이용하는 주민들의 불편이 한층 개선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발이 되는 대중교통 문화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환경정비를 실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pyeong-gu, installation of cold wave reduction facilities at 186 bus stop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By the end of this month, Bupyeong-gu will proceed with installation of convenience facilities such as shelters, night lights and heated chairs at 186 bus stops in Bupyeong-gu to create a convenient and safe public transportation environment.


Bupyeong-gu will select 11 bus stops with a high rate of use for the transportation vulnerable, including the Bupyeong Police Station, near subway stations and hospitals, and install heated chairs on a trial basis in preparation for the winter cold wave.


In addition, 44 places, including the bus stop at Buwon Middle School, have installed windshields in winter to create a safe space to stay away from the cold while waiting for the bus.


The heated chair install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contains a heating wire made of carbon fiber material, which automatically operates when the outside temperature is 15 degrees or less and maintains a warm temperature of 35 to 38 degrees.


The heated chair will be operated from the end of November to March of next year, from 5 am to 11 pm.


Bupyeong-gu has been working steadily to improve the aging bus stop by installing convenience facilities such as shelters and night lights since 2019.


In September, shelter replacement and installation work was completed at 22 old bus stops, including the Kumho Apartment stop in Cheongcheon-dong, to solve safety problems and improve the aesthetics of the city, and seven new ones are scheduled to be installed by December.


Incheon Metropolitan City also installed new shelters at 165 bus stops located in Bupyeong-gu last September, and the shelter installation rate in Bupyeong-gu increased significantly to 76%.


This is an increase of about 25%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In addition, Bupyeong-gu has been working hard to implement the carbon-neutral project by installing solar lights at 8 places where it is difficult to get electricity, such as the Incheon Yerim School stop, since last August. is promoting


The lighting installation rate, which stood at only 23% at the end of last year, is expected to increase to 66% by the end of this year.


Mayor Cha Jun-taek said, “The inconvenience of residents using the bus stop in cold winter and at night will be further improved by expanding shelters and night lighting at the bus stop, and installing cold wave reduction facilities such as heated chairs. We will continue to carry out environmental maintenance,” he said.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