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의회, 개원 30주년 기념행사 개최

- 역대 의원 공로패 및 지방자치 유공 구민 표창 수여식·사진전·정책간담회 등 - ‘구민 중심 열린 의회’·‘정책 중심 일하는 의회’·‘정의로운 책임 의회’ 다짐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30 [01:35]

▲ 중랑구의회 은승희 의장 중랑구의회 개원 30주년 행사 인사말 모습(사진제공=중랑구의회)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중랑구의회 개원 30주년 기념식 행사 모습(사진제공=중랑구의회)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울특별시 중랑구의회(의장 은승희)가 지난 29일 개원 3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1991년 개원 이래 30년간 쌓아온 중랑구의회의 성과를 나누고, 지난해 12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으로 문을 연 주민과 지방의회 중심의 자치분권 2.0시대에 대비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기념행사는 1부 기념식과 2부 주민 정책간담회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중랑구청 지하대강당에서 열린 1부 기념식은 중랑유스오케스트라의 축하공연과 은승희 의장의 기념사, 내빈 축사, 역대 의원 공로패 수여, 지방자치 유공구민 표창장 수여, 축하 영상 상영, 비전 선포 순으로 이어졌다.

 

▲ 중랑구의회 개원 30주년 기념식 역대 의원들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중랑구의회)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1부 행사에는 지난 30년 중랑구의회를 이끌어온 역대 의원들을 비롯하여 중랑구청장, 국회의원, 시의원 등이 참석하였으며, 현역 구의원이 함께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를 여는 비전을 선포하며 마무리됐다. 중랑구의회는 비전 선언을 통해 ‘구민 중심 열린 의회’·‘정책 중심 일하는 의회’·‘정의로운 책임 의회’라는 새 미래상을 제시했다.

 

이후 6층 중랑구의회 로비와 본회의장으로 이동해 ‘중랑구의회 30년사 사진전’을 관람하고 의회 청사를 둘러보는 것으로 1부 행사를 모두 끝맺었다. 중랑구의회 30년사를 담은 사진전은 6층 구의회 로비에서 1주일간 계속될 예정이다.

 

이어진 2부에서는 중랑구 묵동에 위치한 위더스중랑으로 자리를 옮겨 ‘자치분권2.0시대, 지방의회와 주민이 중심이다’를 주제로 주민 정책간담회를열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16개동 주민과 제8대 중랑구의회 의원들은 지방자치 전문가의 발제에 따라 지방의회 30년의 성과와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의 과제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했다.

 

은승희 의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1991년 개원 이래 구민 여러분의 성원과 선배 의원님의 노력 덕분에 우리 지역 풀뿌리 민주주의가 한 걸음씩 전진해왔다”며 “지난 30년 구민과 함께 만들어온 민주주의의 궤적 위에 자치분권2.0시대가 안정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의회에 주어진 권한과 책임을 성실히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김세인 초대 의장의 첫 번째 임시회 개회사를인용하여 자치분권의 새 시대에도 모든 구민에게 진실한 봉사자로서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약속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Council held an event to commemorate the 30th anniversary of its opening

- Contribution plaques from previous members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and civic commendation ceremony for meritorious local autonomy, photo exhibition, policy meeting, etc.

- Commitment to ‘Citizen-Centered Open Parliament’, ‘Policy-centered Working Council’, and ‘Justice Responsible Parliament’

 

-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Seoul City Jungnang-gu Council (Chairman Eun Seung-hee) held an event to commemorate the 30th anniversary of its opening on the 29th.

 

This event was prepared to share the achievements of the Jungnang-gu Council accumulated over the past 30 years since its opening in 1991, and to prepare for the 2.0 era of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centered on residents and local councils, which was opened with the full revision of the Local Autonomy Act in December last year.

 

The commemorative event was divided into a commemorative ceremony for the first part and a policy meeting with the residents in the second part. The first part commemorative ceremony held in the basement auditorium of Jungnang-gu Office included a congratulatory performance by the Jungnang Youth Orchestra, a commemorative speech by Chairman Eun Seung-hee, congratulatory speeches from guests, awarding of merit plaques from past members of the The commendation was awarded to the self-governing citizens of Yugong-gu, a congratulatory video was screened, and the vision was declared.

 

The first part of the event was attended by past lawmakers who have led the Jungnang-gu Council for the past 30 years, the mayor of Jungnang-gu,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city councilors. Through the vision declaration, the Jungnang-gu Council presented a new vision of the future: ‘a citizen-centered open council’, ‘policy-oriented working council’, and ‘a just and responsible council’.

 

Afterwards, we moved to the lobby and main hall of the Jungnang-gu Council on the 6th floor to view the ‘Jungnang-gu Council’s 30-year history photo exhibition’ and toured the parliament building, ending the first part of the event. The photo exhibition featuring the 30-year history of the Jungnang-gu Council will be held for one week in the lobby of the district council on the 6th floor.

 

In the second part, they moved to Withers Jungnang located in Muk-dong, Jungnang-gu, and held a policy meeting with residents under the theme of ‘Era of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2.0, with local councils and residents at the center’. Residents of 16 dongs and members of the 8th Jungnang-gu Council, who participated in the event, freely discussed the achievements of 30 years of local councils and the tasks of the new era of decentralization according to the presentations of local autonomy experts.

 

In a commemorative speech, Chairman Eun Seung-hee said, “Since the establishment in 1991, thanks to the support of residents and the efforts of senior lawmakers, our local grassroots democracy has advanced step by step. "I will faithfully carry out the powers and responsibilities given to the parliament so that the era of decentralization 2.0 can be settled stably." Then, by citing the opening remarks of the first special session of the first president, Se-in Kim, he promised that he would do his best as a sincere volunteer to all residents in the new era of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