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재해구호협회 ‘재난사회와 재해구호 거버넌스의 재구축' 주제 세미나

기후변화와 감염병 등으로 변모한 재난 양상 속에서 실천적인 문제해결 방안을 모색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5:50]

▲ 10월21일 제주에서 열린 재난사회와 재해구호 거버넌스 재구축 세미나 모습.   © 사진제공=희망브리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가 10월20일 경인행정학회 주최 추계학술대회에서 ‘재난사회와 재해구호 거버넌스의 재구축’을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이 세미나는 기후변화와 감염병 등으로 변모한 재난 양상 속에서 실천적인 문제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희망브리지 재난안전연구소 라정일 부소장과 신우리 선임연구원은 ‘재난구호 정책의 현황과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이들은 “재난구호 활동이 앞으로는 의연금 모금을 활성화하고, 지역사회 회복과 지역공동체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두 사람 발표에 이어 아주대학교 김서용 교수와 연세대학교 박이레 연구원이 ‘재해구호 거버넌스 재구축 방안’을 발표했다. 발표에 이어 경동대학교 사득환 교수와 강원대학교 왕재선 교수, 수원시정연구원 양은순 박사와 경기연구원 박진아 박사가 토론을 벌였다. 희망브리지 김정희 사무총장은 “경인행정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재난 위기 시대 재난 대응법을 함께 고민하고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단체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다. 지난 60년 동안 1조5천억 원의 성금과 5천만 점 넘는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극복 성금 1천8억 원을 모금해 3천1백만 점 가까운 물품을 방역 취약계층과 의료진, 치료시설 입소자 등에게 전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Seminar on the topic of ‘Reconstruction of Disaster Society and Disaster Relief Governance’ by th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Reporter Hyeyeon Kim

 

Hope Bridg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Chairman Pil-ho Song) held a seminar on the theme of “Reconstruction of Disaster Society and Disaster Relief Governance” at the Fall Conference hosted by the Gyeongin Association for Public Administration on October 20th. This seminar was a place to seek practical solutions to problems in the face of disasters that have been transformed by climate change and infectious diseases.

 

Deputy Director Ra Jeong-il and Senior Researcher Shin Woo-ri of the Hope Bridge Disaster Safety Research Institute presented ‘The Current State and Development Plan of Disaster Relief Policy’. They said, “Disaster relief activities should move forward in the future to revitalize donation fundraising and come up with ways to recover and revitalize the local community.”

 

Following the two presentations, Professor Seo-yong Kim of Ajou University and Researcher Iree Park of Yonsei University announced a plan to rebuild disaster relief governance. Following the presentation, Professor Sa Duk-hwan of Kyungdong University, Wang Jae-sun of Kangwon National University, Yang Eun-soon of Suwon Municipal Research Institute, and Dr. Park Jin-ah of Gyeonggi Research Institute had a discussion. Hope Bridge Secretary-General Kim Jeong-hee said, "It was a meaningful time to think together about disaster response methods in the time of disaster and crisis at the Fall Conference of the Gyeongin Institute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to find a way forward."

 

Hope Bridg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an organization specializing in disaster relief fundraising, is a purely private organization established in 1961 by newspapers, broadcasters, and social groups across the country, and is the only legal relief organization that can support domestic natural disaster relief funds. Over the past 60 years, it has donated 1.5 trillion won and provided more than 50 million relief items. In particular, last year, it raised 180 billion won to overcome COVID-19 and delivered close to 31 million items to vulnerable groups, medical staff, and residents of treatment facilit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