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현동 문제...철저한 수사 통해 명명백백 진상 규명할 수 있어야

정성태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0/21 [18:41]

▲ 정성태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대장동 사태 축소판이라 할 수 있을듯한 백현동 문제까지 불거지고 있다. 성남에 소재했던 한국식품연구원 자리를 둘러싼 개발 의혹이다. 본래 임야였기 때문에 주거지 개발이 불가능한 곳이었다. 그런 까닭에 8차례나 매각이 무산된 바 있다. 그런데 이걸 어느 민간사가 매입한 후 단 7개월만에 후다닥 용도변경이 이뤄졌다. 그것도 무려 4단계나 뛰어넘는 초특혜성 조치였다. 

 

그런데 여기서만 그치지 않는다. 원래는 임대주택을 건설하는 조건이었으나, 그 이듬해인 2016년에 일반분양도 가능할 수 있도록 조건을 바꿔줬다. 참여연대 출신 김경율 회계사 등에 따르면 "성남시 백현동 사업은 2020~2021년 투자 지분 대비 배당 수익률이 최고 2062%에 달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 모든 일이 이재명 성남시장 시절 발단된 것이다.

 

여기서 또 주목해야 할 점이 있다. 임야인 곳에 아파트를 짓기 위해 건물 9층 가량 높이의 50m 옹벽이 단지를 감싸게 된 것이다. 만일의 사태가 발생했을 경우, 그로인한 대형 인명 및 재산 피해는 굳이 설명이 필요치 않을 듯싶다. 도대체 누가 책임질 것인가? 그래서 이재명 지사에게 따갑게 묻고 싶은 것이다. 그러한 일련의 일이 당시 성남시장 결재없이 가능할 수 있었을까? 검찰은 이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히 진상을 규명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대장동 사태 등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는 미지근하다. 그런 까닭에 이재명 지사를 둘러싼 숱한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 여론이 비등하게 나타나는 것이다.

 

이제라도 문재인 대통령은 결단해야 한다. 그 자신이 상용 남발했던 '기회의 평등', '과정의 공정', '결과의 정의'에 대한 최소한의 자기 검열에 관한 것이다. 집권세력 여기저기서 나타나고 있는 '기회의 사유화', '과정의 사유화', '결과의 사유화'에 따른 책임 있는 자세다. 더욱이 잘못을 범하고서도, 그게 들통나면 책임전가와 덮어씌우기에 급급한 모습은 유감을 넘어 분노 지수를 한껏 끌어올린다. 그 몹쓸 형상 앞에 연민의 마음마저 꽁꽁 얼어붙는 나날이다. 더 늦기 전에 되돌아서야 한다.

 

* 필자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Baekhyun-dong's problem... We need to be able to find out the truth through a thorough investigation

- Columnist Jeong Seong-tae

 

The Baekhyeon-dong problem, which can be said to be a miniature version of the Daejang-dong incident, is also emerging. It is a development suspicion surrounding the site of the Korea Food Research Institute located in Seongnam. Because it was originally a forest, it was impossible to develop a residential area. For this reason, the sale has been canceled eight times. However, after a private company bought it, the use was changed only 7 months later. It was also a super-preferential measure that went beyond four levels.

 

But it doesn't stop there. Originally, it was a condition to build a rental house, but in 2016, the following year, the condition was changed so that it could be sold to the general public. According to accountant Kim Kyung-yul, a graduate of the Solidarity of Participation, etc., "The Seongnam-si Baekhyeon-dong project has a dividend yield of up to 2062% compared to its investment stake in 2020-2021." It all started when Lee Jae-myung was the mayor of Seongnam.

 

There is another point to note here. In order to build an apartment in a forested area, a 50-meter-high retaining wall about 9 stories high had to surround the complex. In the event of an emergency, the resulting large loss of life and property does not seem to need an explanation. Who the hell will be in charge? That's why I want to warmly ask Governor Lee Jae-myung. Could such a series of events have been possible without the approval of the Seongnam Mayor at the time? Prosecutors should also be able to clarify the truth through a thorough investigation. However, the ongoing investigation by the prosecution, such as the Daejang-dong incident, is lukewarm. For this reason, public opinion on the introduction of the special prosecutor on the numerous allegations surrounding Governor Lee Jae-myung appears to be equal.

 

Even now, President Moon Jae-in must make a decision. He is concerned with the minimal self-censorship of 'equality of opportunity', 'fairness of the process', and 'justice of results', which he has overused. It is a responsible attitude following the 'privatization of opportunities', 'privatization of processes', and 'privatization of results' that are appearing here and there in the ruling powers. Moreover, even after making a mistake, if it is revealed, the appearance of shifting responsibility and rushing to overwrite it raises the anger index to the highest level. The days when even the heart of compassion is frozen hard in front of that terrible image. We must turn back before it is too late.

 

* Author: Jeong Seong-tae (Poet /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