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NSC "북한, 한반도 긴장 고조시켜선 안돼"

"대북 대화 재개 위한 유관국 협력 강화"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2:51]

▲ 서훈 국가안보실장(왼쪽).    ©청와대

 

청와대가 22일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이후 동향을 점검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한반도의 정세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조치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또 종전선언 문제를 포함한 대북 관여 방안과 한미 공동 대북 협력사업 등에 대한 최근 협의 결과를 바탕으로 대북 대화 재개를 위한 유관국들과의 소통 및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회의엔 최근 한미 외교장관회담 및 안보실장 협의와 한·러, 한·미, 한·미·일 간 북핵수석대표 협의의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참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Blue house NSC "North Korea should not escalate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Strengthening cooperation with related countries to resume dialogue with North Korea"

-kihong Kim reporter  

 

On the 22nd, the Blue House held a meeting of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NSC) Standing Committee chaired by National Security Office Director Suh Hoon and checked the trend after North Korea's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SLBM) launch.

 

The participants reaffirmed that the stability of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is of paramount importance and that there should be no measures to escalate tensions.

 

In addition, based on the results of recent discussions on ways to engage with North Korea, including the issue of an end-of-war declaration, and joint South Korea-U.S. cooperation projects with North Korea, they decided to further strengthen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with relevant countries to resume dialogue with North Korea.

 

The meeting was attended by Noh Kyu-duk, head of the Korean Peninsula Peace Relations Headquarters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to discuss the recent ROK-U.S. foreign ministers’ meeting, consultations with the head of the security office, and follow-up measures for the consultations between Korea-Russia, South Korea-US, and South Korea-US-Japa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