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소형 아파트, 문재인 정권 5년차 7억원 돌파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1 [13:07]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서울에서 신혼부부와 사회초년생이 주로 거주하는 13~19형 중소형 아파트 매매가가 문재인 정부 5년차에 7억원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의 ‘2017년 6월 ~2021년 6월간 서울아파트 평형별 매매시세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용면적 40~62.8㎡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시세가 文정부가 들어선 2017년 6월에는 3억7758만원이었으나, 임기말인 2021년 6월 현재 7억3578만원으로 무려 1.9배(3억5820만원)나 상승했다.

 

전용면적 기준으로 소형(40㎡ 미만), 중소형(40~62.8㎡ 미만), 중형(62.8~95.9㎡ 미만), 중대형(95.9~135.0㎡ 미만), 대형(135.0㎡ 이상)으로 분류된다.

 

서울에서 중소형 아파트는 주로 방 1~2개로 이뤄져 있고, 연식이 오래된 반면, 적합한 시세로 청년이나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의 수요가 꾸준한 곳이다. 하지만, 文정부 5년여가 지난 현재 7억대를 넘어섬으로서 서민주택대출(보금자리론, 실거래가 6억원 이하)조차 못 받게 된 실정이다.

 

일례로, 성동구의 경우, 2017년 6월~2021년 6월 사이 중소형 평균시세가 4억7835만원에서 무려 10억7173만원으로 2배 이상 올랐다. 같은 기간 마포구도 4억5922만원에서 8억9520만원으로 9억대 근접했고, 3억6941만원이었던 강동구 또한 2배가 오른 7억5234만원에 달했다. 중소형 시세 2억원대 였던 구로구, 노원구, 중랑구는 모두 5억원대를 넘어섰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6월 당시, 전체 25개 자치구 중 중소형 평균시세가 6억이 넘는 자치구는 강남구 1곳에 불과했으나, 5년여가 지난 현재 19개 자치구가 6억 이상에 이르렀다. 무주택 서민을 위한 보금자리대출을 받아도, 서울에서는 13~19형 아파트를 찾기 어렵다는 의미다.

 

평형이 늘어날수록 시세의 증가폭도 커졌다. 2017년 6월~2021년 6월간 △소형(40㎡ 미만)대가 2억6844만원에서 3억787만원으로 상승한 반면, △중형(62.8~95.9㎡ 미만)대는 5억1969만원에서 9억 5240만원, △중대형(95.9~135.0㎡ 미만)대는 7억3117만원에서 13억3683만원 △대형(135.0㎡ 이상)은 14억6105만원에서 22억362만원으로 더 크게 올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지난 5년여간 서울에서 생애첫집의 가격이 급증했다”며 “文정부의 부동산 실정이 서민과 실수요자의 주거비용부담으로 돌아왔다. 작은 보금자리 조차 수억 주택이 된 이 현실부터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mall and medium-sized apartments in Seoul exceed 700 million won in the 5th year of the Moon administration

-Reporter Moon Hong-cheol

 

In Seoul, the sale price of small and medium-sized apartments of 13 to 19 types, where newlyweds and first-timers live, exceeded 700 million won in the fifth year of the Moon administration.


According to the result of analysis of the Korea Real Estate Agency's 'Status of sale prices for apartments in Seoul from June 2017 to June 2021' by Senator Kim Sang-hoon of People's Strength, the average market price for small and medium-sized apartments with an exclusive area of ​​40 to 62.8 m² was in 2017 when the Moon administration was inaugurated. It was 377.58 million won in June, but as of June 2021, the end of his term, it was 735.78 million won, a whopping 1.9 times (358.2 million won) increase.


Based on the dedicated area, it is classified into small (less than 40 m2), small and medium (less than 40 to 62.8 m2), medium (62.8 to 95.9 m2), medium and large (95.9 to 135.0 m2), and large (more than 135.0 m2).


In Seoul, small and medium-sized apartments mainly consist of one or two rooms, and while they are old, they are in constant demand for young people, newcomers to society, and newlyweds due to the suitable market price. However, five years have passed since the Moon administration, and as the number of units has exceeded 700 million, it is impossible to even receive a housing loan for the low-income class (Bogeumjari Loan, actual transaction value of less than 600 million won).


For example, in the case of Seongdong-gu, the average market price of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more than doubled from 478.35 million won to 1,07.73 million won between June 2017 and June 2021. During the same period, Mapo-gu also reached 900 million units from 459.22 million won to 895.2 million won, and Gangdong-gu, which was 369.41 million won, also doubled to 752.34 million won. Guro-gu, Nowon-gu, and Jungnang-gu, which had a market price of 200 million won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ll exceeded 500 million won.


In June 2017, when the Moon government took office, only one autonomous district in Gangnam-gu had an average market price of more than 600 million won among 25 autonomous districts. This means that it is difficult to find a 13-19 type apartment in Seoul even if you get a homeless loan for low-income people.


As the equilibrium increased, the price increase also increased. From June 2017 to June 2021, △small (less than 40m2) units rose from 268.44 million won to 37.87 million won, while △medium (62.8~95.9m2) units rose from 519.69 million won to 952.4 million won, △ Medium-large size (95.9 ~ 135.0 m²) class rose from 731.7 million won to 1.36 billion won △ Large size (135.0 m² or larger) increased from 146.05 billion won to 2.23.62 billion won.


In response, Rep. Kim said, “The price of the first home in Seoul has risen sharply over the past five years. We need to urgently improve this reality, where even small nests have become hundreds of millions of houses,” he emphasiz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