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행하고 있는 한국 노동시장..독일·영국 개혁 사례 참고해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1 [11:03]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국내 고용 활성화를 위해서는 노사 간 힘의 균형 확립을 위한 제도 개선, 노동시장 경직성 해소 등 지속적인 구조 개혁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성공적으로 노동시장 구조개혁을 단행해 고용지표를 크게 개선시킨 독일, 영국, 네덜란드의 주요 노동정책과 시사점을 분석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먼저, 독일의 슈뢰더 정부(2003~2005년)는 하르츠 개혁을 단행해 해고제한법 적용제외 사업장을 확대(5인→ 10인 이하)했고, 파견기간의 상한(2년)을 폐지했다.

 

이후 메르켈 정부(2006년~)에 들어서도 해고제한법 적용제외 사업장을 확대(10인→ 20인 이하)했고, ‘근로시간 계좌제’를 도입해 업무량이 많을 때 근로시간 초과분을 적립한 뒤, 업무량이 적을 때 휴가 등으로 소진할 수 있도록 해 근로시간을 유연화 하는 등 노동개혁의 기조를 이어나갔다.

 

노동시장 유연성 점수(최대 10점)는 하르츠 개혁 시작 시기인 2003년 3.5점에서 2019년 7.5점으로 큰 폭 상승했다. 그 결과, 독일의 고용률은 2003년 64.6%에서 2019년 76.7%로 증가했고, 실업률은 같은 기간 9.4%에서 3.2%로 감소했다. 파견규제 완화로 인해 2003년 32만7000명이었던 파견근로자 수가 2018년 100만1000명으로 3.1배 증가하며 인력운용의 효율성이 높아졌다.

 

영국의 대처 정부(1979~1990년)는 기업의 정상적 운영을 저해하는 무리한 파업관행을 막기 위해 노조의 과도한 단체활동을 개혁했다. 대표적으로 다른 노조의 파업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동정파업과 노동조합원만을 채용하기로 정한 클로즈드숍 조항을 불법화했다.

 

이후 캐머런 정부(2010~2016년)에 들어서는 돌발·장기파업을 제한하기 위해 파업 전 찬반투표시 투표용지 내 파업기간을 명시하도록 했고, 파업 사전 통지기간을 확대(7일→ 14일)하는 등 파업행위에 대한 엄격한 절차를 마련해 나갔다.

 

그 결과, 파업으로 인한 손실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파업에 따른 근로손실일수는 연평균 기준 캘러핸 정부 기간(1976~1979년) 동안 1307만6000일에서 대처 정부 기간(1979~1990년) 동안 862만6000일로 감소했고, 캐머런 정부(2010~2016년) 들어 53만3000일로 대폭 줄었다.

 

노동시장 유연성 점수는 1980년 6.7점에서 2016년 8.4점으로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노사관계가 개선되고 노동유연성이 높아지면서 기업의 고용여건이 개선돼 영국의 고용률은 1984년 65.9%에서 2016년 73.8%로 올랐고, 실업률은 1984년 11.9%에서 2016년 5.0%로 감소했다.

 

네덜란드의 루버스 정부(1982~1994년)는 바세나르 협약을 통해 시간제 고용을 확대하는 노사정 합의를 도출 해냈고, 물가연동 임금인상제도 폐지와 최저임금‧공공부문 임금 동결 등으로 노동비용 부담을 완화했다.

 

이어 빔콕 정부(1994~2002년)는 해고예고 기간 단축(6개월→ 1개월), 업무능력 결여로 인한 해고 허용 등 해고규제를 완화했고, 파견사업 허가제를 폐지해 인력운용의 효율성을 제고했다. 이후 뤼터 정부(2014년~) 들어서는 해고수당의 상한을 설정하는 해고규제 완화와 실업급여 수급기간(최장 38개월→ 24개월) 단축을 골자로 하는 노동시장의 구조개혁을 단행했다.

 

네덜란드의 노동시장 유연성 점수는 1980년 3.0점에서 2019년 7.6점으로 꾸준히 상승했다. 시간제 고용 활성화, 파견·기간제 규제 완화 등 노동유연성 제고는 상대적으로 노동시장 진입이 어려운 청년과 여성에게 다양한 취업기회를 제공했고, 이는 전체 고용지표 개선으로 이어졌다.

 

실제, 네덜란드의 여성 고용률은 1982년 35.8%에서 2019년 74.1%로 2배 이상 상승했고, 청년실업률은 같은 기간 11.3%에서 5.4%로 감소했다. 전체 고용률은 1982년 52.8%에서 2019년 78.2%로 올랐고, 실업률은 같은 기간 9.7%에서 3.4%로 하락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한국은 노동경직성을 강화하는 노동정책들이 다수 도입됐다. 2017년 이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기업의 노동비용 부담은 증가했고 인력운용의 자율성이 제한됐다.

지난 7월에는 해고자‧실업자 노조가입 허용, 비종사자 사업장 출입 허용 등 대립적인 노사관계를 악화시킬 소지가 있는 노조 단결권 강화 정책이 시행된 바 있다.

 

그 결과, 한국의 노동시장 유연성 점수는 2019년 기준 4.8점으로 노동개혁 성공 3개국의 평균인 7.8점을 하회했고, 고용률은 66.8%로 3개국 평균인 76.8%보다 10.0%p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노동개혁 성공 국가들과 달리 우리나라는 반대로 노동시장 경직성을 강화시키는 정책들을 전개해왔다”며 “국내 고용을 개선하려면 노사균형 확립을 위한 제도 개선, 노동경직성 완화 등 지속적인 노동시장 구조 개혁으로 기업의 고용여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s labor market is running in the opposite direction... You should refer to the case of German and British reform

-Reporter Moon Hong-cheol

 

In order to revitalize domestic employment, it was argued that continuous structural reforms such as institutional improvement to establish a balance of power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and resolving labor market rigidity were necessary.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announced on the 21st the results of analyzing the major labor policies and implications of Germany, the United Kingdom, and the Netherlands, which have significantly improved employment indicators through successful labor market structural reforms.


First, Germany's Schröder government (2003~2005) carried out the Hartz reforms to expand the number of workplaces excluding the application of the dismissal restriction law (from 5 to 10 employees) and abolished the upper limit of the dispatch period (two years).


Since then, even after the Merkel government (2006~), the number of workplaces exempted from the Restriction of Dismissal Act (10 employees → 20 employees or less) was introduced, and the 'working time account system' was introduced to accumulate excess working hours when the workload was high, and then It continued the basics of labor reform by making working hours more flexible by allowing employees to use vacations when they are short.


The labor market flexibility score (up to a maximum of 10 points) rose sharply from 3.5 points in 2003, when the Hartz reform began, to 7.5 points in 2019. As a result, Germany's employment rate increased from 64.6% in 2003 to 76.7% in 2019, and the unemployment rate decreased from 9.4% to 3.2% during the same period. Due to the easing of dispatch restrictions, the number of dispatched workers increased from 327,000 in 2003 to 1,100,000 in 2018, increasing the efficiency of manpower management by 3.1 times.


The British Thatcher government (1979-1990) reformed the excessive collective activity of unions to prevent excessive strike practices that hindered the normal operation of businesses. For example, the sympathy strike, which aims to support strikes of other unions, and the closed shop clause, which stipulates that only union members are hired, were outlawed.


After the Cameron government (2010-2016) came into office to limit sudden and long-term strikes, the strike period was specified in the ballot paper when voting for or against a strike, and the strike period was extended (7 days → 14 days). Strict procedures have been established for conduct.


As a result, losses due to strikes have been reduced. The number of lost working days due to strikes decreased from 1,3076,000 days during the Callahan government (1976-1979) to 8626,000 days during the Thatcher government (1979-1990) on an average annual basis, and the Cameron government (2010-2016) It has dropped significantly to 533,000 days since the beginning of the year.


The labor market flexibility score continued to rise from 6.7 points in 1980 to 8.4 points in 2016. As labor-management relations improved and labor flexibility improved, the employment conditions of companies improved. The employment rate in the UK rose from 65.9% in 1984 to 73.8% in 2016, and the unemployment rate decreased from 11.9% in 1984 to 5.0% in 2016.


In the Netherlands, the Rubers government (1982-1994) reached a labor-triage agreement to expand part-time employment through the Wassenaar Agreement, and eased the burden of labor costs by abolishing the inflation-linked wage increase system and freezing the minimum wage and wages in the public sector.


Subsequently, the Bimcock government (1994-2002) eased dismissal regulations, such as shortening the notice period (6 months → 1 month) and allowing dismissal due to lack of work capacity, and abolished the dispatch business permit system to improve the efficiency of manpower management. Then, under the Rutter administration (2014~), structural reforms of the labor market were carried out, with the aim of easing the dismissal regulations that set the upper limit of the dismissal allowance and shortening the period for receiving unemployment benefits (up to 38 months → 24 months).


The Netherlands' labor market flexibility score has steadily risen from 3.0 in 1980 to 7.6 in 2019. Improvement of labor flexibility, such as revitalization of part-time employment and deregulation of dispatch and fixed-term systems, provided various employment opportunities for young people and women who had relatively difficult access to the labor market, which led to improvement in overall employment indicators.


In fact, the female employment rate in the Netherlands more than doubled from 35.8% in 1982 to 74.1% in 2019, and the youth unemployment rate decreased from 11.3% to 5.4% during the same period. The overall employment rate rose from 52.8% in 1982 to 78.2% in 2019, and the unemployment rate fell from 9.7% to 3.4% during the same period.


In contrast, Korea introduced a number of labor policies that reinforce labor rigidity. Since 2017, the labor cost burden of companies has increased and the autonomy of manpower management has been limited due to the conversion of non-regular workers to regular positions, the reduction of working hours by 52 hours a week, and a sharp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In July, a policy to strengthen the right to organize unions was implemented, which could exacerbate the confrontational labor-management relations, such as allowing the dismissed and unemployed to join the union and allowing unemployed workers to enter the workplace.


As a result, Korea's labor market flexibility score was 4.8 points as of 2019, lower than the average of 7.8 points in the three countries with successful labor reform, and the employment rate was 66.8%, which is 10.0%p lower than the average of 76.8% in the three countries. .


“Unlike countries that have succeeded in labor reform, Korea has implemented policies to strengthen labor market rigidity,” said Choo Gwang-ho, head of economic policy at the Korea Economic Daily. "It is necessary to expand the employment capacity of companies through structural reform,"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