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지율 하락의 이유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 평가가 40% 미만으로 떨어진 것은 14주 만의 결과

이병익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0/20 [10:19]

▲ 리얼미터가 실시한 10월2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지난주 대비 0.8%포인트 낮아진 39.2%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41.2%로 출범 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9%포인트 낮아진 29.5%로 집계됐다.  © 뉴시스


지난 18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2~15일까지 성인 남녀 202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가 긍정 39.2%, 부정 58.2%로 나타났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 평가가 40% 미만으로 떨어진 것은 14주 만의 결과다. 또 민주당의 지지율이 29.2% 국민의힘 지지율이 41,2%로 조사됐다. 양 당의 지지율 격차가 17주 만에 두 자리 수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 무선·유선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와 유선전화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5.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민주당은 대선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로 확정된 이후에 컨벤션효과는 없고 국민의힘 후보를 넣고 조사한 양자 대결에서도 이재명 후보는 오차범위 내에 있다. 각 여론조사 기관의 발표가 현격한 차이가 나는 여론조사 결과는 빼고 다수의 여론조사 기관의 결과는 비슷하게 이재명 후보의 박빙으로 나타나고 있다. 민주당 정권은 후보 지지율, 대통령 국정 지지율, 당 지지율이 모두 하락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다가오는 대선에서 승리는 어렵겠다. 여당은 긴장해야 할 것이다.

 

정권의 말기에 대통령의 지지율이 40%대를 지금껏 유지한 것은 대단한 일이다. 또 민주당이 지지율이 지금까지 야당에 앞서왔던 기간이 길었다는 것도 높게 펑가 받을 일이다.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정치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야당 대선후보와 시소게임 하듯이 지지율을 유지해 온 것도 나쁜 결과는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이제 민주당 지지율의 변화를 한번 분석해 보기로 한다. 민주당이 국민으로부터 외면당하는 계기가 분명히 있었다. 유권자들은 조국 사태와 윤미향 의원의 회계 부정 의혹에 민주당은 어떻게 대처했는가를 묻고 있다. 또 문 정부의 부동산 실책에 대해 정부의 책임을 제대로 물었는지를 보았다. 부동산 투기를 의심받는 의원들에 대해서 어떻게 처리했는지도 보았다. 정부의 잘못에 대해서 어떻게 지적하고 개선요구를 했으며 국정감사에서 주무장관을 다그치고 재발방지를 요구했는지를 국민은 보았다. 자기들 편이라고 덮어주고 비호하고 한 것이 지지율 하락의 원인이라고 단정한다. 

 

지금이 만일 국민의힘 정부고 민주당이 야당이었다면 국민의힘은 벌써 무너졌어야 할 사태였다. 그런데 민주당은 용케도 버텨왔다. 버틴 정도가 아니라 역공도 펴고 있다. 논리는 필요치 않았고 다수의 힘으로 평정했다. 그것이 국민의 뜻이라고 강변했다. 민주당의 행태를 보면서 압도적 다수당을 만들어 준 국민은 후회하고 있을 것 같다. 국민의힘에 의석을 더 줄 수는 없겠지만 차라리 정의당이나 국민의 당을 선택했을 것이라는 뒤늦은 후회를 하고 있을 것 같다. 180석의 의석을 몰아 준 때부터 민주당은 잘못 돌아가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여론의 악화는 1차적으로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있다. 정부를 감시하고 견제해야 할 국회의원들. 특히 여당인 민주당의 역할은 무엇이었나? 그 역할을 제대로 했는가를 국민은 보고 있었다. 지금의 위기상황을 예상하지 못했는가? 안일한 자세로 정권 재창출과 다가오는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믿었나? 여론에서 보듯이 현재는 자기편이 국민의 30%대라고 보면 된다. 그런데 보수진영의 유권자를 제외하면 70%의 지지율을 확보하는 것이 완벽한 민주당의 승리라고 본다면 30% 미만의 지지율은 완벽한 패배라고 본다. 지지율 1% 올리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알고 있을 것이다. 떠나는 정부에게 지지율을 기대할 수는 없다. 그렇다면 민주당은 어떻게 해야할 것인지를 빨리 판단하고 결정해야 할 것이다. 

 

▲ 이병익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민주당내의 소위 친문 강경파들에게 문제가 많다. 이들에게 합리적인 판단을 구하기 어렵다. 더 정확히 말하면 조국수호를 외치던 사람들이 당을 어렵게 만든 것이다. 민주당의 혁신이 필요하다. 잘못하면 과거 10%미만 지지율로 천막당사를 구성하고 당 대표가 무릎 꿇었던 한나라당의 전철을 밟을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하라. 당시 한나라당은 젊은 원외지구당 위원장들과 소장파 의원들이 있었다. 그들이 주도해서 당을 되살려 놓은 것이다. 민주당은 양심적이고 패기에 찬 젊은 의원들이 있기나 한지 모르겠다. 

 

The reason for the decline in Democratic approval ratings. 

 

As a result of a poll of 2022 adult men and women commissioned by YTN on the 18th, President Moon Jae In's evaluation of state affairs was 39.2% positive and 58.2% negative. It is the first time in 14 weeks that the president's positive assessment of state affairs has fallen below 40%.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approval rating was 29.2%, and the people's approval rating was 41,2%. The gap between the two parties' approval ratings has increased to double digits in 17 weeks, the report showed. (This survey was conducted by wireless telephone interviews, a mix of wireless and wired automatic responses, and random phone calls through a random sampling frame of wireless and wired phones, with a response rate of 5.6%. Sample error is ±2.2 percentage points at 95% confidence level. For more information, refer to the website of the Central Election Public Opinion Review Committee)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as no convention effect since it was confirmed as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as a presidential candidate, and candidate Lee Jae-myung is within the margin of error in a bilateral showdown that included candidates for the power of the people. Except for the results of polls that differ significantly in the announcement of each polling agency, the results of many polling agencies are similarly close to each other. The Democratic Party's regime is all falling candidate approval ratings, presidential approval ratings, and party approval ratings. If this trend continues, it will be difficult to win the upcoming presidential election. The ruling party will have to be nervous.

 

It is great that the president's approval rating has remained in the 40% range so far at the end of the regime. It is also highly appreciated tha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approval rating has been ahead of the opposition party for a long time. It can be said that it is not a bad result that the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has maintained his approval rating as if he were playing a seesaw game with the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 in a politically difficult time. 

 

Now, let's analyze the change in Democratic approval ratings. There was clearly an opportunity for the Democratic Party to be shunned by the people. Voters are asking how the Democratic Party responded to the Cho Kuk scandal and Yoon Mi-hyang's alleged accounting fraud. It also looked at whether the Moon administration properly held the government responsible for the real estate error. I also saw how they handled the suspected real estate speculation. The public saw how the government pointed out the government's fault, requested improvement, and urged the competent minister to prevent recurrence during the parliamentary audit. It is concluded that covering up and protecting their side is the cause of the decline in approval ratings. 

 

If the power of the people was the government and the Democratic Party was the opposition party, the power of the people should have already collapsed. However, the Democratic Party managed to hold out. It is not just holding out, but is also counterattacking. Logic was not necessary and was subdued by the power of the majority. He argued that it was the will of the people. Looking at the Democratic Party's behavior, the people who created an overwhelming majority are likely to regret it. Although it may not be possible to give more seats to the people, it seems that they are belatedly regretting that they would have chosen the Justice Party or the People's Party. The Democratic Party may have been going wrong since it drove 180 seats. 

 

The worsening public opinion is primarily in the situation of the Moon Jae In government.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should monitor and check the government. In particular, what was the role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The people were looking at whether they played the role properly. Didn't you expect the current crisis? Did you believe that you would re-create the regime in a complacent manner and win the upcoming general elections? As can be seen from public opinion, one's side is currently in the 30% range of the people. However, if securing a 70% approval rating excluding conservative voters is a perfect victory for the Democratic Party, the approval rating of less than 30% is a perfect defeat. You may know how difficult it is to raise the approval rating by 1%. We cannot expect approval ratings from the leaving government. If so, the Democratic Party will have to quickly judge and decide what to do. 

 

There are many problems with so-called pro-Moon hard-liners in the Democratic Party. It is difficult to find a reasonable judgment for them. More precisely, the people who shouted Cho Guk-ho made the party difficult. Democratic innovation is needed. Keep in mind that if you do something wrong, you may form a tent party with less than 10% approval rating in the past and follow in the footsteps of the Grand National Party, where the party leader knelt down. At that time, the Grand National Party had young outside district party chairmen and small members. They led the party to revive. I don't know if the Democratic Party has any conscientious and ambitious young lawmake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