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의사고'로 보험금 챙긴 일당 무더기 덜미

정읍경찰서… 법규 위반차량 먹잇감 노린 1명 구속

김현종 기자 | 기사입력 2021/10/19 [22:03]

 

▲  인터넷 도박 자금 등을 마련하기 위해 전북 정읍에서 교통법규 위반 차량을 범죄 표적으로 삼아 고의 사고를 내는 수법으로 수천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받아 챙긴 일당이 경찰의 끈질긴 추적 수사로 덜미를 잡혔다.  (정읍 옛 상동회관 앞 회전교차로 고의 교통사고 영상 캡처)                                                / 사진제공 = 정읍경찰서     © 김현종 기자

 

인터넷 도박 자금 등을 마련하기 위해 교통법규 위반 차량을 범죄 표적으로 삼아 고의 사고를 내는 수법으로 수천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받아 챙긴 일당이 경찰의 끈질긴 추적 수사로 덜미를 잡혔다.

 

전북 정읍경찰서는 "진로변경 등 법규위반 차량 등을 대상으로 고의 사고를 일으켜 상습적으로 보험금을 지급받은 A씨를 '보험사기 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B씨 등 6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회 선후배로 구성된 이들은 지난해 7월부터 올 2월까지 8개월 동안 상습적으로 5건의 고의사고를유발한차량수리비와 치료비 등 명목으로 5,700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구속된 A씨는 동승자가 있으면 보험금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공범들을 차량에탑승시킨 뒤 도로 구조상 진로변경(회전교차로) 과정에 차선을 넘어 서거나 중앙선을 침범한 차량을 고의로 추돌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받아 챙긴 보험금을 64로 분배했고 가벼운 추돌사고로 부상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돈을 더 많이 받아내기 위해 병원에 입원까지 하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특히 A씨는 범행 가담을 꺼리거나 망설이는 지인들에게 "지금까지 발각되지도 않았고 증거가 없어 절대 걸리지 않는다"며 고의사고를 낼 수 있는 회전교차로 안쪽인 1차로 진입 차량이 2차로 방향으로 진로를 변경하는 시간을 맞추기 위해 브레이크를 밟으면서 속도를 줄여 빠져나가는 과정에 추돌했던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밝혀졌다.

 

, 불법 주정차로 차선이 줄어 좁은 골목길의 경우 불가피하게 중앙선을 넘어 운행할 수밖에 없는 차량을 먹잇감으로 삼아 맞은편에서 속도를 줄이지 않고 일부로 추돌하는 수법을 이용했다.

 

경찰은 관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보험 접수가 증가하는 등 사고조사 과정에 '어쩌면 우연을 가장한 필연일 수도 있다'는 판단으로 수사에 착수한 결과, 자칫 완벽한 범죄로 마무리될 수 있었던 고의사고를 들춰내는 수훈을 발휘했다.

 

이 과정에 금융감독원과 각 통신사 및 보험사로부터 동종 범죄 전력이 있던 A씨 및 나머지 6명에 대한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분석하는 동시에 순차적으로 피해자 진술 및 결정적 증거인 동영상사고 장소 주변 CCTV 화면을 정밀 분석하는 과학수사로 이들의 범죄를 밝혀냈다.

 

한편, 정읍경찰서 손범수(경위) 교통조사팀장은 "범죄의 표적이 되지 않도록 교통법규를 철저하게 준수하고 고의 사고가 의심될 경우 블랙박스 영상 등 증거자료를 확보해 수사에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피해정도에 비해 무리한 합의금을 요구하거나 운전자의 약점을 이용, 협박하는 경우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결국, 이 같은 보험사기는 선량한 보험가입자 국민 1가구당 연간 20만원 상당의 보험수가를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하는 등 갈수록 지능화되는 범죄를 엄단하기 위해 고의가 의심되는 사고에 대해 끝까지 수사해 보험사기를 근절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eaps of daily wages paid for by 'intentional accident'

Jeongeup Police StationOne arrested for violating the law

 

Reporter Kim Hyun-jong

 

In order to raise funds for Internet gambling, a group of people who received insurance money by using a vehicle that violates traffic laws as a target for crime and intentionally causing an accident was caught by the police after a tenacious follow-up investigation.

 

Jeonbuk Jeongeup Police Station said, "A person who received insurance money habitually for causing an accident with a vehicle that violates laws such as changing course was arres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Special Act on the Prevention of Insurance Fraud', and 6 people including Mr. B were charged without detention. I did,” he said on the 19th.

 

According to the police, the members of the society's seniors and juniors were accused of defrauding 57 million won in insurance money in the name of vehicle repair and medical expenses after habitually causing 5 intentional accidents for 8 months from July last year to February of this year. have.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detained Mr. A knew that he could receive more insurance if he had a passenger, so he got the accomplices into a vehicle and deliberately collided with a vehicle that crossed the lane or violated the center line during the course change (roundabout) process due to road structure. turned out to be.

 

Mr. A distributed the insurance money he received 6 to 4, and even showed the meticulousness of being hospitalized in order to get more money despite no injuries in a light collision.

 

In particular, Mr. A told his acquaintances who are reluctant or hesitant to take part in the crime, saying, "It has not been detected so far, and there is no evidence, so it will never be caught." Police investigation revealed that the vehicle collided in the process of slowing down while stepping on the brake to match the time to change the vehicle.

 

In addition, in the case of narrow alleys due to illegal parking and stopping, the method used a method of colliding in part without slowing down on the other side by preying on vehicles that inevitably had to cross the center line as prey.

 

In the course of the accident investigation process, such as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insurance claims for traffic accidents occurring within the jurisdiction, the police launched an investigation with the judgment that 'maybe it was inevitable, disguised as a coincidence'. demonstrated merit.

 

In this process,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each telecommunication company and insurance company receives and analyzes relevant data about Mr. A and the remaining six persons with a history of the same type of crime, and at the same time, sequentially analyzes victim statements and decisive evidence, such as videos and CCTV screens around the accident site. Forensic investigations uncovered their crimes.

 

On the other hand, Jeongeup Police Station's Traffic Investigation Team Leader Son Beom-su (Inspector) said, "It is necessary to thoroughly comply with traffic laws so as not to become a target of a crime, and to prepare for an investigation by securing evidence such as a black box video if an intentional accident is suspected. "If you ask for an unreasonable settlement amount compared to the degree of damage or use or threaten the driver's weakness, you should report it immediately," he said.

 

"In the end, insurance fraud like this acts as a factor in increasing the annual insurance cost of 200,000 won per household with good insurance policyholders. We will eradicate it," he add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