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네임’ 한소희, 새로운 얼굴부터 액션 열연+10kg 증량까지 ‘시선집중’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9 [15:21]


▲ ‘마이 네임’ 한소희 <사진출처=넷플릭스>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지난 15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이 예사롭지 않다. 

 

글로벌 OTT 플랫폼 콘텐츠 순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의 집계에 따르면 ‘마이 네임’은 지난 18일 기준 전 세계 4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소희,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등 존재감 높은 배우들이 출연하는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이야기를 담고 있다.

 

‘마이 네임’의 주인공 한소희가 맡은 ‘지우’는 자신의 생일날 아버지가 살해당하는 장면을 눈앞에서 목격하는 비운의 인물이다.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내 편 아버지의 죽음은 자신에 대한 책망으로 이어지고, 반드시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아 복수하겠다는 다짐으로 발전한다. ‘기꺼이 괴물이 되어’서라도 단죄하리라고.

 

#‘한소희’에서 ‘지우’로

 

‘조폭의 딸’이라는 낙인 아래 방치된 고등학생 지우로 분한 한소희는 마치 방황하는 칼날과도 같다. 외로움을 제대로 표현하는 방법조차 알지 못했던 지우. 한소희는 메이크업을 거의 하지 않은 얼굴로 ‘예쁨’을 던져버린 채 처절한 캐릭터에 그대로 녹아들었다.

 

그간 화려한 비주얼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은 한소희는 자신의 서투른 표현이 부른 참극 앞에 무너지는 대신 자기 자신을 내던지기로 한 지우를 있는 그대로의 얼굴로 덤덤히 그려낸다. 배우 한소희의 새로운 얼굴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지우’에서 ‘혜진’으로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잡고자 지우는 결국 조직의 일원이 되고, ‘혜진’이라는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다. 

 

한낱 고등학생이던 지우가 덩치 큰 조직원들을 상대로 혈투에서 승리하고, 흉악한 범죄자들을 홀로 제압하는 장면들은 선뜻 상상하기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한소희는 이를 확신에 선명한 눈빛, 살기 가득한 타격, 거침없는 몸짓으로 일말의 의심 없이 그려냈다.

 

이번 작품에서 보여줄 액션 신을 위해 운동으로 체중을 약 10kg을 증량했다는 한소희. 

 

‘마이 네임’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은 "한소희가 계속해서 액션스쿨에 나와 훈련을 소화했었다. 대역 장면이 거의 안 들어갔다고 보시면 된다"며 "한소희가 몸 사리지 않고 잘 해준 것이 '마이 네임'의 가장 큰 성공 요인"이라며 극찬한 대목 또한 이를 뒷받침해 준다.

 

#‘혜진’에서 다시 ‘한소희’로

 

‘마이 네임’은 한소희가 처음으로 액션에 도전한 작품이자, 그간 선보여온 로맨스물이 아닌 느와르 복수극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지우의 이야기로 진행되는 ‘마이 네임’은 잔혹한 복수극 이라기보다는 어찌 보면 인간 지우의 성장물이라고 할 수 있다. 달라지는 이름에 따라 조금씩 짙어지고 변주되는 한소희의 농도 짙은 감정 연기 또한 돋보인다.

 

‘마이 네임’ 8부 내내 묵직한 호흡으로 극을 이끌어간 한소희. 넷플릭스 시리즈로 190여국에 공개돼 전 세계인에 이름을 알리게 된 만큼, 캐릭터와 함께 성장한 그녀가 앞으로 또 어떤 새 얼굴들을 보여줄 수 있을지 배우 한소희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Netflix series 'My Name', which was released on the 15th, is unusual.

 

According to Flix Patrol, a global OTT platform content ranking site, ‘My Name’ ranked 4th in the world as of the 18th.

 

'My Name', starring So-hee Han, Hee-soon Park, Ahn Bo-hyeon, Sang-ho Kim, and other high-profile actors, is the brutal truth that 'Ji-woo (Han So-hee)', who entered an organization to find the culprit who killed his father, infiltrates the police under a new name. It contains a story of revenge and revenge.

 

‘Ji-woo’, played by Han So-hee, the main character of ‘My Name’, is a person of misfortune who witnesses the murder of her father on her own birthday.

 

The death of my one and only father on my side leads to reproach for myself, and develops into a determination to find and avenge the culprit who killed my father. Even if you are ‘willing to become a monster’, you will be condemned.

 

#From ‘Han So-hee’ to ‘Ji-woo’

 

Han So-hee, who plays Ji-woo, a high school student neglected under the stigma of “the gangster’s daughter,” is like a wandering blade. Ji-woo didn't even know how to properly express her loneliness. Han So-hee melted into her desperate character, throwing away the 'pretty' on her face with little makeup on.

 

Han So-hee, who has been greatly loved by the public for her gorgeous visuals, instead of collapsing in front of her misery caused by her clumsy expression, she decides to throw herself at her Ji-woo with her bare face as she is. draw it It was the moment when a new face of actress Han So-hee was born.

 

#From ‘Jiwoo’ to ‘Hyejin’

 

After catching the culprit who killed her father, Ja-ji becomes a member of the organization, and she infiltrates the police under the name of ‘Hye-jin’.

 

It can be difficult to imagine the scenes where Ji-woo, who was just a high school student, wins a bloody battle against large gang members and subdues vicious criminals alone. However, Han So-hee drew this without any doubt with her clear eyes, lively blows, and unstoppable gestures with conviction.

 

Han So-hee said that she gained about 10kg in weight through exercise for the action scene to be shown in this work.

 

Director Kim Jin-min, who directed 'My Name', said, "Han So-hee continued to attend action school and train. Factors” and the highly praised passage also supports this.

 

# From 'Hyejin' to 'Han Sohee' again

 

'My Name' is Han So-hee's first action challenge, and is a noir revenge drama, not a romance that has been shown in the past. ‘My Name’, which tells the story of Ji-woo from beginning to end, is not a brutal revenge drama, but rather a growth of a human Ji-woo. Han So-hee's intense emotional acting, which gradually thickens and changes depending on the name that changes, also stands out.

 

Han So-hee, who led the play with heavy breathing throughout the 8th part of 'My Name'. As it was released in 190 countries as a Netflix series and her name became known to people all over the world, expectations are high for actress Han So-hee to see what new faces she will be able to show in the future, as she grew up with her character.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