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낙연 '열연' 동맹과 통합의 대한민국

윤석열-이낙연 동맹, 혼란의 시대에 하늘이 절묘하게 내준 인물의 결합

박대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0/19 [13:40]

 

▲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경기도 수원 장안구 경기도당에서 열린 '경기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21.10.14.     ©뉴시스

 

오늘 윤석열 후보가 전혀 성향이 달라 보이는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의 부산 해운대 사무실을 전격 방문했다. 정치지도자라면 정치 공학으로 나라를 갈라쳐 이기는 것보다 지더라도 통합에 방점을 두어야 한다. 잘한 일이다. 이 모습을 보고 이낙연 전 총리를 떠올렸다.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의 대결 구조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후보로 확정되었고, 국민의힘은 4강이 경선을 진행 중이나 2강으로 압축되나 최근 여론조사 추이로 보아 대세는 윤석열 후보로 굳어지는 양상이다. 안철수 후보는 아직 지지세가 있어 독자적인 출마를 추진하다가 적정한 시점에 국민의힘 후보와 통합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체적인 판세는 윤 후보가 선두지만 앞으로 남은 5개월 동안 어떤 변수가 생길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어떤 후보가 당선되어도 대한민국의 장래는 어둡다. 왜냐하면, 모든 후보가 통합의 대통령이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대로 대통령 선거를 치른다면 내년에는 아마도 내전에 가까운 국론분열이 있을 것이 뻔하다. 나라가 망하든 말든 반대를 위한 반대는 더욱 심할 것이고 나라는 현상 유지는커녕 극심한 정치 불안정으로 경제, 안보 등 모든 면에서 나라는 후퇴할 수 있다.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면 문재인 정부와 거리 두기 차별화는 물론이고 본인의 선명성에 바탕을 둔 실험적이고 파격적인 정책의 과감한 추진으로 야권과 극렬한 투쟁으로 나라가 더 혼란스러울까 걱정이다. 또 윤 후보가 당선되어도 180석의 거대 야당의 협조 없이는 자신의 정책을 추진할 수가 없어 국정은 365일 정치 투쟁의 연속이 될 것이다.

 

내년 대통령 선거는 누가 이기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통합의 대통령이 탄생하여야 한다. 그러나 현 대선판으로 그럴 희망이 안 보인다.

 

글로벌 질서는 미·중간의 패권전쟁이 심화하고 코로나로 국내외 경제는 저성장 시대로 들어선 지 오래고, 자유무역이 아니라 고립주의로 회귀하려는 현상까지 보인다. 무역으로 먹고사는 한국은 이미 반도체를 빼고는 성장 동력이 고갈되어가고 있는 등 외교, 안보, 무역, 경제 등에서 사면초가다. 

 

그러나 반대로 보면 천연자원 없이도 고부가가치 산업의 중심 나라가 될 수 있는 디지털 경제, 사차 산업혁명시대에 들어서 있다. 한국의 우수한 인적자원과 우수한 AI 등 첨단 디지털 산업의 테스트 베드를 가진 한국은 세계 정상급 국가가 될 기회가 눈앞에 와있는 실정이다. 온 국민이 힘을 합쳐 손안에 넣으면 되는 일이다.

 

딱 하나 정치가 불안할 뿐이다. 시대에 맞는 정치지도자, 안정적인 통합의 정치 구조가 절실하다. 그런데 하늘이 도왔는지 딱 두 사람이 대승적으로 마음을 합치면 되는 판이 만들어졌다. 바로 윤석열 후보와 얼마 전 더불어민주당에서 낙선한 이낙연 전 총리의 동맹이다.

 

▲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브레이크뉴스

 

윤 후보는 사실 정치 신인이다. 그러나 검사로서 본인이 알면서도 쉬운 길을 포기하고 공정의 길을 꿋꿋이 감으로써 자신을 검찰총장에 임명한 현 정권에 탄압을 받았다. 국민이 진영으로 나뉘어 공정과 상식이 무너진 나라, 지긋지긋한 정치판을 바꾸는 정권 교체해달라고 정치 초년생 윤석열 후보에게 열광하는 것이다. 그리고 현재 국민의힘 경선에서도 가식 없이 잇는 그대로 자신의 모습으로 경전에 임하여 갈수록 지지세가 커지고 대세점을 넘어서고 있다.

 

이 낙연 전 총리는 '친문'이 밀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경선 내내 지도자다운 안정성, 진정성과 더불어 신사다운 면모를 잃지 않았다. 이재명 후보를 이기기 위하여 효과가 분명히 있는 대장동 게이트 소재를 별로 활용하지 않았다. 그리고 호남의 지지세를 아직도 가지고 있다. 이 영향으로 이재명 후보의 호남 지지세는 어제 기준 13% p가 하락했다.

 

윤석열 후보와 이낙연 후보의 '열연 동맹(필자 명명)'이 이루어지면 지방색은 물론이고 어설픈 이념의 정치도 사라질 것이다. 물론 일부의 반대는 있겠지만 청년, 이른바 MZ 세대를 포함한 유권자 대부분은 이 죽기 살기 식 이권, 권력다툼에서 벗어나는 참다운 통합의 지도자 동맹을 환영할 것이다.

 

▲ 박대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한국은 오로지 권력에 탐하는 정치 때문에 외교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부문의 발목을 잡고 있다. 각론으로 들어가 이것저것 따지지 말고 두 지도자가 마음을 비우고 클래스가 다른 대한민국을 위하여 통 크게 동맹을 맺어야 한다. 중국 전국시대 소진의 합종연횡, DJP 연합을 뛰어넘은 위대한 정치 동맹이 될 것이다. 참고로 연합, 동맹, 연정 등 여러 방식의 차이는 있으나 두 지도자가 정파의 이익을 넘어 국가의 공동이익을 위하여 뭉친다는 의미로 동맹을 택하였다.

 

이루어진다면, 두 지도자는 영원히 구국의 지도자, 국가 번영을 이룬 위대한 지도자로 기록될 것이다. 이루어질 것이다. mobigstone@gmail.com

 

*필자/칼럼니스트 박대석

 

전, 은행, 주택금융공사 등 유동화 및 주택금융전문가 / 부동산개발 전문인력(디벨로퍼), 공인중개사 자격보유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oon Seok Yeol and Lee Nak Yeon, Republic of Korea, united with the alliance.

Yoon Seok-yeol and Lee Nak-yeon's alliance, the combination of characters exquisitely given up by heaven in the era of chaos.

 

Today, candidate Yoon Seok-yeol visited Ha Tae-kyung's Haeundae office in Busan, a member of the People's Power, who seems to have completely different tendencies. Political leaders should focus on integration even if they lose rather than dividing the country into political engineering. It's a good thing. This reminded me of former Prime Minister Lee Nak-yeon.

 

The outline of the confrontation structur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March next year is gradually being revealed.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as been confirmed as candidate Lee Jae-myung, and the power of the people is being narrowed to the second round even though the semifinals are in progress, but the trend is solidifying as candidate Yoon Seok-yeol based on the recent trend of public opinion polls. Ahn Cheol-soo is We still have some jijise a reasonable at the time of independent promotion running for the candidates and is expected to integrate people's power.

 

Yoon is leading the overall situation, but no one knows what variables will occur in the next five months. What is clear, however, is that no matter which candidate is elected,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is dark. This is because not all candidates can become president of integration. If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held like this, it is obvious that there will be a division of national opinion close to civil war next year. Regardless of whether the country collapses or not, opposition to opposition will be even more severe, and the country can retreat in all aspects, including economy and security, rather than maintaining the status quo.

 

If candidate Lee Jae-myung is elected, he is worried that the country will be more confused by a fierce struggle with the opposition party due to the bold promotion of experimental and unconventional policies based on his clarity as well as differentiation from the Moon Jae In government. In addition, even if candidate Yoon is elected, his policy cannot be promoted without the cooperation of the 180-seat opposition party, so state affairs will be a series of political struggles 365 days a year.

 

What is more important than anyone winning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is that a president of integration should be born. However, there is no hope for that with the current presidential election.

 

The global order is a phenomenon in which the hegemony war between the U.S. and China intensifies, and the domestic and foreign economies have long entered an era of low growth due to Corona, and is trying to return to isolationism, not free trade. South Korea, which lives on trade, is already suffering from diplomacy, security, trade, and economy, with growth engines running out except for semiconductors. 

 

However, on the contrary, it is in the era of the digital economy and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which can become the central country of high value-added industries without natural resources. Korea, which has excellent human resources and test beds in the high-tech digital industry such as AI, is on the verge of becoming a world-class country. The whole nation can work together and put it in their hands.

 

There is only one thing that makes politics unstable. A political leader suitable for the times and a political structure of stable integration are urgently needed. However, as if heaven helped, a board was created where only two people could put their minds together. It is an alliance between candidate Yoon Seok-yeol and former Prime Minister Lee Nak-yeon, who was recently defeated b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andidate Yoon is actually a political rookie. However, he was suppressed by the current regime, which appointed him as the prosecutor-general, by giving up the easy path and firmly taking the fair path even though he knew it as a prosecutor. The people are enthusiastic about Yoon Seok-yeol, a new political candidate, to change the regime of a country where fairness and common sense have collapsed and a boring political scene. In addition, the support is growing and surpassing the general trend by participating in the scriptures as he continues without pretense in the current people's power primary.

 

Former Prime Minister Lee Nak-yeon is a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pro-Moon" Lee Mil-eun, and has not lost his gentleman-like aspect along with leadership stability and sincerity throughout the race. In order to beat candidate Lee Jae-myung, the gate material in Daejang-dong, which has a clear effect, was not used much. And Honam still has support. As a result, candidate Lee Jae-myung's support for Honam fell 13% p as of yesterday.

 

If candidates Yoon Seok-yeol and Lee Nak-yeon's "Fiery Alliance" is formed, not only local colors but also clumsy ideology politics will disappear. Of course, there may be some opposition, but most of the voters, including the so-called MZ generation, will welcome the leadership alliance of true integration, freeing from this death-like right to live and power struggle.

 

Korea is holding back all sectors, including diplomacy, security, economy, society, and culture, solely because of politics that covets power. Instead of considering this and that, the two leaders should empty their minds and form a big alliance for the Republic of Korea, which has different classes. It will be a great political alliance beyond the united alliance of exhaustion and DJP alliance in the Chinese War era. For reference, there are differences in various ways, such as alliance, alliance, and coalition, but the alliance was chosen in the sense that the two leaders unite for the common interests of the state beyond the interests of the political faction.

 

If done, the two leaders will forever be recorded as leaders of the country's salvation and great leaders who have achieved national prosperity. It will come tru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