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분(緣分)과 인연(因緣)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연분과 인연(因緣)을 함부로 다루면 안돼

김덕권 시인 | 기사입력 2021/10/19 [09:00]

▲ 김덕권 시인. ©브레이크뉴스

연분(緣分)과 인연(因緣)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연분은 사람들 사이에 관계를 맺게 되는 인연이라는 말이고, 인연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연분 또는 사람이 상황이나 일, 사물과 맺어지는 관계라는 뜻입니다. 비슷한 말이지요. 하여간 인간관계의 연(緣)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사람은 ‘연분과 인연(因緣)’을 함부로 다루면 안 된다고 합니다. 고사성어(故事成語) ‘복수불반분'(覆水不返盆)’은 엎질러진 물은 다시는 물동이로 되돌아가도록 하지 못 한다는 뜻이지요. 다시 말해 한 번 저지른 일은 다시 돌이킬 수 없다는 것입니다. 한 번 헤어진 부부는 다시 돌이킬 수 없고, 한 번 헤어진 벗은 다시 만나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 원래 뜻입니다.

 

중국 주(周)나라의 명재상 태공망(太公望) 강여상((姜呂尙 : BC 1211~BC 1072)이 어느 날 가마를 타고 행차를 하는데 웬 거지 노파가 앞을 가로 막았습니다. 바로 어려웠을 때 자신을 버리고 떠났던 아내 마(馬)씨였습니다. 남편 여상이 주나라 재상이 됐다는 소식을 듣고 천리 길을 걸어서 찾아온 것이지요.

 

마씨는 땅에 엎드려 울면서 용서를 빌었습니다. 강여상은 하인을 시켜 물을 한 동이를 떠 오게 한 후, 마씨 앞에 물동이를 뒤집어엎었습니다. 물은 다 쏟아지고 빈 동이는 흙바닥에 나뒹굴었지요. 그런 후 마씨에게 “이 동이에 쏟아진 물을 도로 담으시오. 그렇게만 한다면 당신을 용서하고 집에 데려 가겠소.”

 

마씨는 울부짖으며 말했습니다. “아니! 한 번 엎질러진 물을 어떻게 도로 담습니까? 그것은 불가능 합니다.” 강여상은 그 말을 듣고는 “맞소. 한 번 쏟은 물은 주워 담을 수 없고, 한 번 집과 남편을 버리고 떠난 아내는 다시 돌아올 수 없소.” 마씨는 호화로운 마차에 올라 멀리 떠나가는 남편 강씨를 멍하니 바라보며 눈물만 흘렸지요.

 

조선 숙종(肅宗) 때 작자 미상의 고전소설인 ‘옥단춘전(玉丹春傳)’에 나오는 얘기입니다. 어느 마을에 ‘김진희(金眞喜)’와 ‘이혈룡(李血龍)’이라는 같은 또래의 아이 두 명이 있었습니다. 둘은 동문수학하며 형제같이 우의(友誼)가 두터워 장차 어른이 되어도 서로 돕고 살기로 언약을 했습니다.

 

커서 김진희는 과거에 급제해 평안감사가 됐습니다. 그러나 이혈룡은 과거를 보지 못하고 노모와 처자를 데리고 가난하게 살아갔지요. 그러던 중, 평양감사 된 친구 진희를 찾아갔지만 진희는 만나주지 않았습니다, 하루는 연광정(鍊光亭)에서 평양감사가 잔치를 한다는 말을 듣고 다시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진희는 역시 초라한 몰골의 혈룡을 박대하면서, 사공을 시켜 대동강으로 데려가 물에 빠뜨려 그를 죽이라고 합니다. 이때 ‘옥단춘’이라는 기생이 혈룡의 비범함을 알아보고 사공을 매수, 혈룡을 구해 그녀 집으로 데려가 가연(佳緣)을 맺습니다. 그리고 옥단춘은 이혈룡의 식솔들까지 보살펴 주었습니다.

 

그 후, 혈룡은 옥단춘의 도움을 받아 과거에 급제, 암행어사가 돼 걸인행색으로 평양으로 갑니다. 연광정에서 잔치하던 진희가 혈룡이가 다시 찾아 온 것을 보고는 재차 잡아 죽이라고 하자, ‘어사출도(御史出道)’를 해 진희의 죄를 엄하게 다스립니다. 그 뒤 혈룡은 우의정에까지 오르지요.

 

어린 날의 맹세를 생각하며 찾아온 이혈룡을 멸시, 죽이려 한 김진희는 겉으로는 우의(友誼)를 내세우며 자신의 체면과 이익을 독점하기 위해 우정을 헌신짝처럼 버리는 양반층의 숨겨져 있는 추악하고 잔인한 이중적인 본래 모습을 보여준 것입니다.

 

이렇게 강태공과의 천생연분을 함부로 끊은 아내 마씨와 이혈룡과의 친구 간 우애를 칼로 무 자르듯 잘라버린 김진희는 모두 말로가 매우 비참해진 것입니다. 연분과 인연과 우정의 맺힌 끈은 자르는 게 아니라 푸는 것이 지혜롭습니다. 삶에서 생긴 매듭도 함부로 끊는 게 아니고 푸는 것입니다. 일단 끊어 버린 인연은 다시는 돌이킬 수 없기 때문이지요.

 

사랑도 그렇고, 우정도 그렇습니다. 인연과 연분을 함부로 맺어도 안 되지만, 일단 맺은 인연이나 연분을 절대 쉽게 끊으려 해선 더욱 안 됩니다. 사랑과 우정 등, 인연의 진정한 가치는 ‘어떻게 끊어 내느냐에 있는 것이 아니라, 연륜에서 생긴 매듭을 어떻게 풀어 가느냐.’에 달려있습니다. 여기서 ‘군자’와 ‘소인배’ 모습이 분명하게 드러나는 것이지요.

 

대부분의 소인배는 인연과 연분을 마구 끊는 큰 실수를 저지르고는 ‘자신은 아무 잘못이 없는데 상대가 잘못했다’는 ‘독설’로 상대를 공격하는 잔인성을 드러냅니다. 공자(孔子)는 《논어(論語)》 <위령공편(衛靈公篇)>에 “군자는 자신에게 허물이 없는가를 반성하고, 소인배는 잘못을 남의 탓으로 들춰낸다.(君子 求諸己 小人求諸人)”고 했습니다.

 

자신의 과오는 모른 채 인연을 탓하는 사람은 언제나 똑 같은 경우에 맞닥뜨리게 돼 끝내는 허방에 빠져들고 맙니다. 사랑과 우정에 혹시라도 얽힌 매듭이 생겼다면 하나하나 지혜롭게 풀어 나가야합니다. 그것이 숱한 인연과 연분 속에 더불어 사는 지혜로운 삶이 아닐 런지요.

 

잠시의 소홀로 연분을 함부로 끊어버리면, 양쪽 상대 모두 비참해지고 인간성마저 추악하고 피폐(疲弊)해지고 맙니다. 나이가 들수록 연분과, 인연과, 우정 그리고 도연(道緣)을 무 자르듯 잘라내는 행위로는 아름답게 늙어갈 수 없음을 기억하면 좋겠네요. duksan4037@daum.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There is a saying about ties (緣分) and ties (因緣)!

You should not treat your relationship and relationship carelessly.

- Poet Kim Deok-kwon

 

There is a saying about relationship (緣分) and relationship (因緣). A relationship is a relationship that establishes a relationship between people, and a relationship means a relationship between people or a relationship between a person and a situation, work, or thing. It's a similar word. In any case, it is talking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people.

However, it is said that people should not treat 'matchmaking and ties' carelessly. The old saying 'revenge and dissatisfaction' (覆水不返盆) means that the spilled water will never return to the water bowl again. In other words, what has been done cannot be undone. The original meaning is that once a couple is separated, they cannot go back, and a friend once separated will never be able to meet again.

Kang Yeosang (姜呂尙: 1211 BC - 1072 BC), a famous nobleman of the Zhou Dynasty in China, was traveling in a palanquin one day when an old woman of a beggar stopped in front of him. It was his wife, Ms. Ma, who had left behind. When she heard the news that her husband, Yeo-sang, had become prime minister of the Zhou Dynasty, she had to walk a thousand li to find her.

Ms. Ma prayed for her forgiveness as she fell to the ground and wept. After Kang had her servant fetch a bucket of water, she overturned the bucket in front of Mr. Ma. All the water poured out and the empty bins were scattered on the dirt floor. After that, she said to Ma, “Refill the spilled water in this bucket. If you do that, I will forgive you and take you home.”

Ma cried out and said. "no! How do you reclaim water once it has been spilled? it is impossible." Kang Yeo-sang heard that and said, "That's right. Water once spilled cannot be picked up, and her wife, who once left her house and her husband, cannot come back.” Ms. Ma climbed into her lavish carriage and looked blankly at her husband, Mr. Kang, who was leaving her far away, shedding only tears.

This is a story from the classic novel ‘Okdanchunjeon (玉丹春傳)’, a classic novel by an unknown author during the reign of King Sukjong (肅宗) of the Joseon Dynasty. In a village, there were two children of the same age: Kim Jin-hee and Lee Hyeong-ryong. The two of them studied as alumni and had a strong friendship like brothers, so they made a covenant to help each other even when they became adults.

Growing up, Jinhee Kim took a passing exam in the past and became a peace auditor. However, Lee Hye-ryong could not see the past and lived in poverty with his grandmother and wife and children. In the meantime, she went to visit her friend Jin-hee, who was grateful to Pyongyang, but Jin-hee did not meet her.

However, Jin-hee also beats the shabby Molgol blood dragon, and orders her crew to take him to the Taedong River and drown him in the water. At this time, a gisaeng named ‘Ok Dan Chun’ recognizes her blood dragon’s extraordinary ability and bribes her servant, rescues her blood dragon and takes her to her house, where they form a false affair. And Ok Dan-chun took care of Lee Hye-ryong's family members.

After that, with the help of Ok Dan-chun, the blood dragon goes to Pyongyang with the help of Ok Dan-chun. Jin-hee, who was having a feast at Yeongwangjeong, sees the blood dragon coming back and tells her to catch him and kill him again. After that, the blood dragon climbs up to Uuijeong.

Kim Jin-hee, who despised and tried to kill Lee Hyeong-ryong, who came to him thinking of the vows of her childhood, reveals the ugly and cruel double original nature of the noble class, who outwardly puts forward friendship and abandons their friendship like a devoted partner in order to monopolize their face and profit. that has been shown

Kim Jin-hee, who cut her friendship between her wife Ma, who cut off her natural relationship with Kang Tae-gong in this way, and her friend with Lee Hye-ryong, like a knife, all of her words became very miserable. It is wise to untie, not cut, the bonds of love, bond, and friendship. Even the knots in her life are untied, not broken. Because once a relationship is broken, it cannot be restored.

So is love, and so is friendship. She shouldn't be arbitrarily forming relationships and relationships, but even more so, she shouldn't try to easily break up a relationship or relationship once it's formed. The true value of a relationship, such as love and friendship, does not depend on how you cut it, but on how you untie the knots created by old age. Here, the ‘gentleman’ and ‘small man’ are clearly revealed.

Most of the small people make the big mistake of cutting off ties and relationships, and then show the cruelty of attacking their opponents with the 'violence' that they did nothing wrong, even though they did nothing wrong. Confucius (孔子), in his Analects (論語), <Wiryeonggongpyeon>, said, “A gentleman reflects on whether he has any faults in himself, and So Inbae blames others for his faults. (君子 求諸己 小People,” he said.

A person who blames a relationship without knowing his or her own mistakes always encounters the same situation, and ends up falling into a void. If there are any tangled knots in love and friendship, you must wisely untie them one by one. Wouldn't that be the wise life of living together in many relationships and friendships?

If you cut off your relationship by negligence for a moment, both partners will become miserable, and even your humanity will become ugly and exhausted. As you get older, it is good to remember that you cannot grow old beautifully by cutting ties, ties, friendships, and ties like radish. duksan4037@daum.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