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제주 학생·교직원, 여수순천10·19 유적지 현장체험

“우리는 평화로 향한다, 우리가 모일 때 평화가 시작된다”…만성리 희생자 위령비, 형제묘 등 답사 ‘그날의 아픔’ 공유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16:06]


▲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이 18일 여수·순천 10,19희생자 위령비 앞에서 헌화하고 있다     © 이학수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제주 4·3공원의 ‘백비’와 이곳 여수 만성리 위령비의 ‘말줄임표’가 어떤 의미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어요.”

 

제주 한림여자중학교 2학년 정은경 학생은 18일 여수시 만성리에 있는 여수·순천10·19 희생자 위령비 앞에서 73년 전 그날의 비극을 떠올리며 머리를 숙였다. 정은경 학생은 “다시는 이 땅에 그와 같은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열심히 공부하고 성장해서 평화·인권의 가치를 드높이는 세대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정은경 학생을 비롯한 한림여중 학생과 교사, 제주4·유족회 대표 등 제주 방문단은 이날 전라남도교육청과 공동으로 여수·순천10·19 유적지를 답사하며, 평화·인권 현장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여수·순천10·19 73주기를 하루 앞두고 이뤄진 이날 체험에는 한림여중 학생 12명과 교사, 이석문 제주교육감, 송승문 전 4·3유족회장, 김창후 전 4·3연구소장, 장석웅 전남교육감 등 제주와 전남 지역 평화·인권 교류단 50여 명이 참여했다.

 

지난 4월 제주에서 ‘제주4·3’을 매개로 평화·인권 공동수업과 현장체험을 가졌던 전남·제주 학생과 교원들은 이날 6개월 만에 다시 만나 73년 전 비극의 현장을 함께 둘러보며, 평화·인권의 소중함에 대해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만성리 여수·순천10·19 희생자 위령비에서는 박병섭 순천문화재단 이사로부터 비석 뒷면의 ‘말줄임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제주4·3공원의 ‘백비’와 함께 우리 현대사의 아픔을 공유했다. 만성리 위령비 말줄임표와 제주4·3공원 백비는 아직 역사에서 제대로 정립되지 못한 ‘여수·순천10·19’와 ‘제주4·3’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상징이다.

 

제주 한림여중 학생들은 위령비를 참배하며, 자신들이 직접 제작해온 ‘평화의 캔버스’를 제단에 바쳤다. 학생들은 캔버스에 “우리는 평화로 향한다. 우리가 모일 때 평화가 시작된다”는 메시지를 한글과 영문으로 적어 세계평화를 염원했다.

 

제주 학생들은 또한, 위령비 인근 ‘형제묘’를 찾아 73년 전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형제묘는 여순사건 당시 집단 학살당한 희생자들의 무덤이다. 학생들은 박병섭 이사로부터 이 형제묘가 제주4·3의 ‘백조일손지묘(집단학살 희생자들의 암매장 터에서 서로 엉킨 유골을 구분할 수 없어 조상은 달라도 한 자손이라는 뜻으로 조성한 묘)’와 같은 의미라는 설명을 듣고 다시 한 번 숙연해 했다.

 

한림여중 이서현 학생은 “학교 수업에서 ‘벽을 허물면 다리가 된다’고 배운 적이 있다.”면서 “제주4·3 및 여수·순천10·19도 이념의 벽을 허물면 평화와 인권의 다리가 되어 우리 사회를 발전시킬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학생들과 함께 온 한림여중 이현주 교사도 “이번 체험학습을 통해 4·3과 10·19가 제주와 여수·순천이라는 지역에 머물지 않고 대한민국의 평화로 향하는 디딤돌이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학생들이 이런 생각을 가슴에 새기고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주 방문단은 이어, 여수·순천10·19의 진원지라 할 수 있는 14연대 주둔지에 들러 73년 전 비극의 현장을 직접 체험한 뒤 순천으로 장소를 옮겨 순천대와 장대공원 등 순천 지역 ‘10·19’ 유적지를 답사하고 그날의 의미를 되새겼다.

 

또한, 이날 저녁에는 여수 라마다호텔 세미나실에서 순천팔마중 및 여수안산중 학생과 교직원, 여수·순천10·19유족회 대표들과 만나 평화공감 한마당을 갖고 ‘여수·순천10·19’와 ‘제주4·3‘이 갖는 역사적 의미와 교훈을 나눈다.

 

앞서, 이번 체험학습 첫날인 17일에는 여수 예울마루에서 여수·순천10·19 관련 공연과 여순항쟁 역사화전 ‘불꽃’ 전시를 관람하고, 박금만 작가로부터 여수·순천10·19의 시작과 전개과정에 대한 강의를 들었다.

 

이 행사는 지난 3월 전남교육청과 제주교육청이 평화·인권교육 공유와 교사 학생 상호교류 등을 내용으로 맺은 업무협약에 따라 추진하는 것으로, 4월에는 전남교육감과 교원, 학생, 유족 대표 등이 제주를 방문한 바 있다.

 

장석웅 전남교육감은 제주 학생들을 만나 “이번 공동체험 학습을 통해 제주의 학생과 전남의 학생들이 우정을 나누며 평화·인권의 감수성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다시는 이와 같은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미래세대인 우리 아이들에게 평화와 인권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심어주겠다.”고 말했다.

▲ 제주 한림여중 학생들이 18일 여수·순천 10,19희생자 위령비를 참배한 뒤 답사 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nam-Jeju students and faculty, field experience at the 10/19 Yeosu Suncheon historic site

“We go to peace, when we come together, peace begins”… Sharing the ‘pain of that day’ by visiting the memorial monument to the victims of Jeongseong-ri, the brother’s grave, etc.

 

(Muan=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It made me think once again what the meaning of ‘baekbi’ in Jeju April 3 Park and ‘ellipses’ in Yeongseong-ri memorial monument here in Yeosu means.”

Jeong Eun-kyung, a second year student at Jeju Hanlim Girls' Middle School, bowed her head in front of the memorial to the victims of the 10/19 Yeosu · Suncheon 10 · 19 victims in Jeongseong-ri, Yeosu-si, on the 18th, recalling the tragedy of that day 73 years ago. Student Jung Eun-kyung vowed, “I will study hard and grow so that a tragedy like this does not happen again in this land, and I will become a generation that enhances the value of peace and human rights.”

On the same day, a visiting group to Jeju, including student Eun-kyung Jeong, students and teachers from Hanlim Girls' Middle School, and representatives of the Jeju 4 and Bereaved Association, visited the Yeosu and Suncheon 10/19 historic sites jointly with the Jeollanam-do Office of Education and conducted a peace and human rights field experience program.

On this day, one day before the 73rd anniversary of 10/19 in Yeosu and Suncheon, 12 students and teachers from Hanlim Girls' Middle School, Seok-moon Lee, the Jeju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ung-moon Song, former president of the 4.3 survivors' family, Chang-hoo Kim, former director of the 4.3 Research Institute, and Seok-woong Jang,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n Jeollanam-do, Jeju and Jeonnam About 50 local peace and human rights exchange groups participated.

Students and teachers from Jeonnam and Jeju, who had joint classes for peace and human rights and field experiences in Jeju last April through 'Jeju 4·3', met again after 6 months on this day and looked around the scene of the tragedy 73 years ago, We had time to sympathize with the importance of human rights.

In particular, at the Memorial Monument to the victims of Yeosu and Suncheon 10/19 in Yeongseong-ri, Park Byung-seop, director of the Suncheon Cultural Foundation, explained the ellipsis on the back of the monument, and shared the pain of our modern history with the 'baekbi' of Jeju April 3 Park. shared The abbreviation for the Memorial Monument in Yeongseong-ri and the back monument of Jeju 4·3 Park are symbols that show the current status of “Yeosu·Suncheon 10·19” and “Jeju 4·3”, which have not yet been properly established in history.

The students of Jeju Hallim Girls' Middle School paid a visit to the memorial and dedicated the 'canvas of peace' they had made themselves to the altar. The students wrote on the canvas, “We are heading towards peace. He longed for world peace by writing the message “Peace begins when we gather” in Korean and English.

Jeju students also visited the 'Brother's Tomb' near the memorial to comfort the souls of the victims who were unjustly killed 73 years ago. Brothers grave is the tomb of the victims of the genocide during the Yeosun Incident. The students explained from Director Park Byeong-seop that this brother's tomb has the same meaning as the 'Baekjo Ilsonji Tomb (a tomb constructed with the meaning of one descendant even though the ancestors are different because the remains entangled in the dark burial site of the victims of genocide cannot be distinguished)' on Jeju April 3rd. Hearing this, I was sober once again.

Seohyeon Lee, a student at Hallim Girls’ Middle School, said, “I was taught in school that if you break a wall, you become a bridge.” I think that it will be possible to develop our society.”

Hyeon-ju Lee, a teacher at Hallim Girls’ Middle School who came with her students, said, “Through this experiential learning, I hope that April 3 and October 19 will not stay in Jeju, Yeosu, and Suncheon, but become a stepping stone toward peace in Korea.” “Students think like this. I hope you will come back with this in your heart.”

The Jeju visiting delegation then stopped by the 14th Regiment garrison, which is the epicenter of Yeosu and Suncheon 10/19, to directly experience the scene of the tragedy 73 years ago. We visited the historical sites and remembered the meaning of the day.

Also, in the evening of this evening, in the seminar room of the Ramada Hotel in Yeosu, students and faculty members of Suncheon Palma Middle School and Yeosu Ansan Middle School, as well as representatives of the Yeosu·Suncheon 10·19 Bereaved Association, had a Peace Sympathy Hall and held 'Yeosu·Suncheon 10·19' and 'Jeju 4·3'. ' Share the historical meaning and lessons of this.

Previously, on the 17th, the first day of this experiential learning, I watched a performance related to Yeosu/Suncheon 10/19 and an exhibition of 'Fireworks' in Yeosu-Suncheon 10/19 at Yeulmaru, Yeosu. took a lecture on

This event is being promoted in accordance with the business agreement signed by the Jeonnam Office of Education and the Jeju Office of Education in March to share peace and human rights education and mutual exchange of teachers and students. have visited

Jeonnam Superintendent of Education Jang Seok-woong met with Jeju students and said, “I hope that this joint experiential learning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students from Jeju and Jeonnam to develop friendships and increase their sensitivity to peace and human rights. To prevent this from happening, we will instill in our children, the future generations, the right awareness of peace and human right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