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 화보, “카라 완전체 뭉칠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기다려줬으면”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16:05]

▲ 박규리 화보 <사진출처=bnt>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지난 2007년 3월, 강렬한 콘셉트의 곡 ‘Break It’으로 데뷔한 걸그룹 카라(KARA). 이후 멤버 개편으로 5인조로 바뀌며 기존의 걸크러시 느낌이 아닌 귀여운 콘셉트로 변화를 겪었다. 멤버 개편 이후 성장형 서사를 그리며 꾸준히 상승세를 타며 정상 걸그룹까지 올라선 카라. 그 중심에는 리더 박규리가 있었다.

 

다섯 멤버 모두 색이 완전히 다른 모습을 선보였던 카라. 박규리는 메인 보컬과 리더를 맡으며 중심을 단단히 잡아줬다. 무대 위에서 뿐만 아니라 예능에서도 그 당시 걸그룹 멤버들 중에서는 독보적인 매력으로 활약한 박규리. 부드럽고 나긋나긋한 말투 속에서 그만의 ‘깡’이 느껴졌다.

 

박규리는 더욱 다양한 모습은 물론, 팬들과 만나는 자리도 너무 갖고 싶지만 현재의 시국과 상황 때문에 그러기가 어려워 너무나도 안타깝다고. 

 

1995년 MBC ‘오늘은 좋은 날’의 코너 ‘소나기’로 아역배우로 연예계에 발을 처음 내딛어 어느덧 27년 차를 맞았지만 그의 다양한 욕심과 팬들을 향한 사랑은 끝이 없는 듯했다. 화보 촬영 소감을 묻자 “강한 메이크업을 해보고 싶었는데 오늘 원 없이 해봐서 좋다. 정말 재밌었다”며 답했다.

 

근황을 묻자 “요즘 뮤지컬 ‘사랑했어요’ 공연에 한창이다. 故 김현석 선배님의 쥬크박스 뮤지컬이다. 나는 ‘김은주’ 역할로 열연 중이다. ‘미녀는 괴로워’ 이후 10년 만에 뮤지컬에 도전하는 거라 많이 떨렸는데 재밌게 하고 있다. 오스트리아 비엔나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사랑스러운 뮤지컬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많이 배우고 느끼며 공연 중이다”라고 답했다.

 

걸그룹 카라 활동 시절 실물에 대한 자신감으로 예능에서 자칭 ‘규리 여신’이라고 칭해 큰 웃음을 안겨줬던 박규리. 실물을 보니 그 자신감에 고개가 끄덕여졌다. 

 

“사실 실물에 대한 자신감이라기 보다는 예능에서 재밌게 해보려고 생각하다가 하게 됐다. 근데 지금까지도 회자가 돼서 감사하다. 돌이켜보면 그땐 겸손함이 미덕이었고 내 예능 스타일은 요즘이랑 더 맞는 것 같다”며 웃어 보였다.

 

정말 다양한 곡으로 열심히 활동했던 카라. 돌이켜보면 어떤 생각이 드는지 묻자 “과거 영상을 가끔 찾아본다. 그땐 정말 순수한 열정으로 활동했다는 생각이 든다. 아름다운 것 같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5인조 걸그룹이니 만큼 다양한 에피소드도 있었을 터. “내가 과거 일화 같은 걸 잘 기억하는 스타일이 아니라 사실 기억이 안 난다. 대신 우리는 다섯 명이 성격이 정말 다 너무 다르다. 비슷한 면도 없었다. 그래서 오히려 안 부딪히고 재밌게 활동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맞춰가고 서로 배려하며 활동했다. 그리고 가수 활동이 연기를 하는 데에 도움이 많이 된다. 어릴 때부터 퍼포먼스와 연기는 일맥상통하는 것이라 생각했었다. 카라 시절이 있기에 지금의 내가 있다”고 답했다.

 

‘Rock U’, ‘Pretty Girl’, ‘Honey’, ‘미스터’ 등 다양한 히트곡을 가지고 있는 카라. 박규리에게 가장 애착이 가는 곡을 묻자 “아무래도 그룹에게 큰 의미가 있는 곡인 ‘STEP’이다. 요즘도 운동 하면서 가끔 듣는다. 가사도 의미 있고 요즘 다시 들어도 심장이 뛰더라”며 곡에 대한 애정일 보이기도.

 

카라 활동 시절 기억에 남는 것은 무엇이 있는지 묻자 “우리나라 첫 단독 콘서트와 도쿄에서 돔 투어를 한 것이 기억에 남는다. 도쿄 돔이 정말 커서 리허설 때 ‘진짜 크다. 여기서 공연을 한다고?’ 하는 마음이었다. 공연이 시작되니 정말 우주에 와있는 듯한 느낌이 들더라. 아직도 생생하다”며 답했다.

 

안타깝지만 다시는 카라 5인 완전체가 뭉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나도 안타깝게 생각한다. 선뜻 뭐라고 말 하기도 힘들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 자주 만나서 이야기도 나누고 방안도 생각하고 있으니 팬분들이 기다려줬으면 좋겠다”며 조심스럽게 답했다.

 

앞으로 보여주고 싶은 행보에 대해 묻자 “재작년 말부터 지난해 초까지 주변 환경과 심경의 변화가 컸다. 故 (구)하라 일도 그렇고 많은 것에 변화가 있었다. 원래는 연기자로서 홀로서기에 성공하려면 아이돌로서의 이미지를 지우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했지만 이제는 그렇지 않다. 이런 것에 조바심을 갖지 않고 조금이라도 여유를 가지고 내가 하고 싶은 활동을 해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소신을 밝혔다.

 

본인이 생각하는 본인의 매력 포인트를 묻자 “내 겉모습이 도도하고 강해 보인다. 근데 실제 성격은 그렇지 않다. 허당 같은 면도 많고 재밌다. 팬들이 이런 모습을 정말 많이 좋아하더라”고 답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역할을 묻는 질문에는 “아무래도 1995년 처음 데뷔작인 MBC ‘오늘은 좋은 날’의 코너 ‘소나기’ 속 역할이 아닐까 싶다. 강호동 선배님과 호흡을 맞췄다(웃음). 그땐 그게 일이라는 생각을 못 했다. 어머니가 성우를 하셨는데 가끔 대본을 맞추는 걸 도와드리곤 했다. 그걸 놀이처럼 즐겨했는데 그러다 보니 그것도 놀이라고 생각해서 재밌게 했다”며 답했다.

 

그렇다면 박규리가 탐내는 역할도 있을까. “최근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을 굉장히 재밌게 시청했다. 그래서 그런지 작품 속 정호연 씨가 연기한 캐릭터가 너무 탐나더라. 물론 정호연 씨가 연기했기 때문에 매력적일 것이다. 앞으로 비슷한 느낌의 역할을 연기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는 “남자답고 다정한 사람이 좋다. 그리고 서로 배울 점이 있었으면 좋겠다. 외적인 이상형은 ‘오징어 게임’을 재밌게 봐서 그런지 최근 배우 위하준 씨가 좋다”며 웃어 보였다.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는 “배우로서는 전도연, 가수로서는 이효리, 그리고 사람으로서는 부모님이다. 어릴 때부터 한 번도 변하지 않았다. 내가 꼭 선배님들과 부모님처럼 되지는 못해도 롤모델이란 존재는 가슴에 품고 있는 것만으로도 힘이 되는 것 같다”며 답했다.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는지 묻자 “나는 팬들이 있어 존재하는 사람이다. 시국과 상황 때문에 다양하게 활동을 하진 못 하지만 앞으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꼭 만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하겠다. 항상 감사하다”며 팬들에 대한 사랑도 잊지 않았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In March 2007, the girl group KARA debuted with the song 'Break It' with a strong concept. After that, the members changed to a five-member group and changed to a cute concept rather than the existing girl crush feeling. After the member reorganization, KARA has been steadily rising to the top of a girl group, drawing a narrative of growth. At the center of it was the leader Gyuri Park.

 

KARA showed completely different colors for all five members. Gyuri Park took on the main vocal and leader and firmly held the center. Park Gyuri, who was active not only on stage but also on variety shows, was a unique charm among the girl group members at that time. I could feel his 'Gang' in his soft and supple tone of voice.

 

Park Gyuri would like to have a more diverse image as well as a chance to meet fans, but because of the current situation and situation, it is difficult to do so, so it is very unfortunate.

 

He first stepped into the entertainment industry as a child actor in 1995 with the corner 'Sonagi' of MBC's 'Today is a Good Day' in 1995, and has reached his 27th year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but his diverse greed and love for his fans seemed to have no end. When asked how he felt about the photo shoot, he said, "I wanted to try strong makeup, but I'm glad I did it today without a wish. It was really fun.”

 

When asked about his current situation, he said, “These days, I am in the midst of performing the musical ‘I Loved You’. It is a jukebox musical by the late Kim Hyun-seok. I am playing the role of 'Kim Eun-joo'. It's been 10 years since 'Beauty is Painful', she was very nervous because she was going to challenge a musical, but she is having fun. It is a lovely musical set in Vienna, Austria, so please pay a lot of attention. I’m learning a lot, feeling it, and performing.”

 

Park Gyuri, who called herself 'Gyuri Goddess' in entertainment shows with her confidence in her real life during her girl group Kara activities, gave a big smile to her. Seeing her in real life, she nodded at her confidence.

 

She said, "She actually did it because she was thinking about having fun in entertainment rather than because of her confidence in the real thing. But she's thankful that she's still been a speaker. Looking back, she said, humility was a virtue back then, and my entertainment style seems to fit more with today's," she smiled.

 

KARA who worked hard with a variety of songs. When asked what he thinks when he looks back, he said, “I look up past videos from time to time. She thinks back then that she really acted out of sheer passion. It looks beautiful,” he recalled.

 

Since it is a five-member girl group, there must have been various episodes. “I’m not the type to remember things like anecdotes from the past, so I don’t really remember. Instead, all five of us have very different personalities. There was no similar aspect. So I think I was able to work without bumping into each other and having fun. We worked together and took care of each other. And being a singer helps me a lot in acting. From a young age, I thought that performance and acting had something in common. I am who I am today because of my Kara days.”

 

KARA has a variety of hit songs such as ‘Rock U’, ‘Pretty Girl’, ‘Honey’, and ‘Mr.’ When asked about her favorite song to Park Gyuri, she said, “It is probably ‘STEP’, a song that has a great meaning for the group. Even today, I sometimes listen to it while exercising. The lyrics are also meaningful, and even if I listen to it again these days, my heart races.” He also showed affection for her song.

 

When asked what she remembers about her activities in Kara, she said, “I remember her first solo concert in Korea and a dome tour in Tokyo. The Tokyo Dome is really big, so when we rehearsed, we thought, ‘It’s really big. Do you want to perform here?’ I was like. When the performance started, I felt like I was really in space. It's still alive."

 

It's a pity, but it's a situation in which the 5 members of KARA will never be able to unite again. When asked about this, she said, "I'm sorry too. It's hard to say what to say. But I often meet with other members to talk and think about ways, so I hope the fans will wait for them,” she replied cautiously.

 

When asked about what he would like to show in the future, he said, “From the end of last year to the beginning of last year, the surrounding environment and mood changed greatly. Late (old) Hara There have been many changes in work and in many things. She originally thought that erasing her image as an idol was the priority if she wanted to succeed on her own as an actress, but now she is not. I want to show you how to do the activities I want to do with a little spare time without being impatient about this.”

 

When asked about her point of attraction in her opinion, she said, "My appearance is arrogant and strong. But the real character is not like that. It has a lot of nonsense and it's fun. “The fans really liked this look,” she replied.

 

When asked about her most memorable role, she answered, "I think it might be the role in the corner 'Rainbow' of MBC's 'Today is a Good Day', which was her first debut in 1995. I worked with Kang Ho-dong sunbaenim (laughs). At the time, I didn't think it was work. Her mother was a voice actress, and she would sometimes help with her script. She enjoyed it like a game, but then I thought it was a game, so I enjoyed it.”

 

If so, is there a role that Park Gyuri covets? “I recently enjoyed watching Netflix’s ‘Squid Game’ very much. That's why I really liked the character played by Jeong Ho-yeon in the work. Of course, it would be attractive because Jung Ho-yeon acted it. In the future, I want to play a role with a similar feeling.”

 

When asked about his ideal type, he said, “I like a manly and kind person. And I hope we can learn something from each other. My ideal external type is probably because I enjoyed watching ‘Squid Game’, so I like Ha-jun Wi, an actor recently.”

 

When asked about her role model, she said, “As an actress, Jeon Do-yeon, as a singer, Hyori Lee, and as a person, my parents. It hasn't changed since I was little. I can't be like my seniors and my parents, but just having a role model in my heart gives me strength."

 

Lastly, when asked if there was anything he wanted to say to his fans, he said, "I exist because I have fans. I can't do various activities because of the times and circumstances, but I will try my best to show a variety of sides in the future and I will prepare a place where we can meet. I am always grateful,” he said, not forgetting his love for his fan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