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욱 변호사, 공항서 체포..대장동 의혹 수사 급물살 타나?

대장동 의혹 핵심 4인방 중 한명으로 거론..검찰 수사 통해 의혹 드러나나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14:39]

▲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자마자 검찰 관계자들에 의해 체포, 압송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8.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로 꼽히고 있는 남욱 변호사가 18일 체포됐다. 이에 따라 검찰은 앞서 한차례 기각됐던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인 김만배씨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에 나설지 주목된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남욱 변호사는 이날 오전 5시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고, 기다리고 있던 검찰은 남 변호사를 뇌물공여약속 등 혐의로 체포해 압송했다. 

 

대장동 의혹 수사 초기 남 변호사는 미국에 머물고 있어 조사 대상에서 빠졌던 만큼, 검찰은 그를 조사해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증거를 잡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 변호사는 대장동 사업 초기부터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만배씨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정영학 회계사 등과 함께 이번 의혹의 핵심 4인방으로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그는 화천대유 초기 수익 분배 구조는 물론 핵심 관계자들 간의 관계까지도 알고 있는 만큼 검찰은 그에 대한 조사를 통해 의혹의 실체를 밝히려 노력할 것으로 보인다.

 

남 변호사는 2009년부터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그는 부동산개발업자로부터 공영개발인 대장동 사업을 민영개발로 바꿔 달라는 청탁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되기도 했지만 무죄 판결을 받았다. 그는 이후 성남시가 대장동 개발을 민관 합동 방식으로 변경한 후 시행사 특수목적법인(SPC) 성남의뜰에 투자금 8000만원 가량으로 참여해 1000억원대의 배당금을 챙긴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남씨가 김만배씨와 함께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뇌물을 주기로 약속하고 개발사업에 특혜를 받았다고 의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검찰은 김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개발 이익의 25%에 해당하는 700억원을 건네기로 약정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다만 남욱 변호사는 2015년 이후 이 사업에서 완전히 배제됐으며, 화천대유가 토지를 수용하는 데 협조한 것 외에 역할은 없었다는 입장이다.

 

Lawyer Namwook, arrested at the airport...The suspicion of Daejang-dong is on the rise.

 

Lawyer Namwook, who is considered a key figure in the suspicion of preferential development in Daejang-dong, Seongnam-si, Gyeonggi-do, was arrested on the 18th. As a result, attention is being paid to whether the prosecution will seek a re-claim for an arrest warrant for Kim Man-bae, a major shareholder of Hwacheon Daeyu Asset Management, which was previously dismissed.

 

According to legal circles on the 18th, lawyer Nam-wook arrived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round 5 a.m. that day, and the waiting prosecution arrested lawyer Nam on charges of bribery and other charges. 

 

In the early days of the investigation into the alleged Daejang-dong, lawyer Nam was excluded from the investigation because he was staying in the U.S., so the prosecution expects to investigate him and find key evidence of the alleged development of Daejang-dong.

 

Attorney Nam is known to have participated in the Daejang-dong project from the beginning, and his name is being mentioned as a key four in the suspicion along with Kim Man-bae, former head of Seongnam Urban Development Corporation Planning Division, and Jeong Young-hak, accountant. 

 

As he knows not only the initial profit distribution structure of Hwacheon Daeyu but also the relationship between key officials, the prosecution is expected to try to reveal the substance of the suspicion through an investigation into it.

 

Attorney Nam is known to have participated in the Daejang-dong development project since 2009, and he was arrested and indicted on charges of receiving a request from a real estate developer to change the Daejang-dong project to private development, but was acquitted. After Seongnam City changed the development of Daejang-dong to a public-private joint method, he reportedly participated in Seongnam Garden, an developer's special purpose corporation (SPC), with an investment of about 80 million won and collected dividends worth 100 billion won.

 

The prosecution is known to suspect that Nam, along with Kim Man-bae, promised to bribe former head of the headquarters Yoo Dong-kyu and received preferential treatment for the development project. Earlier, the prosecution requested an arrest warrant, believing that Kim had agreed to hand over 70 billion won, or 25% of the development profits, to former headquarters Yoo.

 

However, lawyer Nam-wook is in a position that he has been completely excluded from the project since 2015, and that Hwacheon Daeyu had no role other than cooperating in accepting the lan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