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의원 “최근 4년간 보험사기 적발액 3조 3,078억원 중 환수액 비율은 3.8%!”

최근 4년간 적발된 보험사기 인원 35만 4,078명, 적발액 3조 3,078억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10:13]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정무위·인천남동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최근 4년간 보험사기 적발 및 환수액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4년간(2017~2020년) 적발된 보험사기 인원은 35만 4,078명이며 적발액은 3조 3,078억원이었다. 그중 환수된 금액은 1,264억(3.8%)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윤관석 의원은 “최근 보험사기는 업계 관계자까지 가담해 조직적이고 지능적으로 진화해 올해 보험사기 적발인원과 금액이 역대 최다·최대를 기록했다. 적발된 사건 기준이기에 실제 보험사기 규모는 더욱 클 것으로 추정된다. 보험사기 증가는 보험료 인상 요인이 되어 선의의 가입자들의 보험료 부담으로 이어진다”며, “보험사기 근절을 위한 보험사기방지특별법 개정 논의 등 관련제도 정비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보험사기 인원·적발액 기준으로 2017년 8만3,535명·7,301억원에서 2018년 7만9,179명·7,981억원, 2019년 9만2,538명·8,809억원, 2020년에는 9만8,826명·8,985억원으로 연간 적발인원이 1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보험종류별로는 생명보험사기가 3만5,190명·3,026억원, 손해보험사기가 31만8,888명·3조51억원으로 전체 보험사기 적발액 중 손해보험이 91%를 차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보험사기 적발액 대비 환수액은 2017년 7,301억원 중 330억원(4.5%), 2018년 7,981억원 중 296억원(3.7%), 2019년 8,809억원 중 373억원(4.2%), 2020년 8,985억원 중 264억원(2.9%)으로 줄어들고 있다.

 

주요 유형별 보험사기 적발 현황을 살펴보면 ▲자동차 사고(21만 1,815명·1조 3,951억)가 가장 많았으며 ▲허위·과다 사고(11만 9,373명·1조 3,589억) ▲고의 사고(3,781명·2,937억) ▲기타(1만 9,109명·2,600억) 순이다.

 

‘자동차 사고’ 중 가장 많은 유형은 ‘사고내용 조작 및 피해 과장’으로 적발액이 2019년도 158억에서 지난해 189억으로 19.8% 증가했다. 특히 최근 들어 ‘고의충돌’ 보험사기가 급격하게 늘어났고, 2017년 301억원이었던 적발액은 2020년 522억원으로 73.4%(221억원) 증가하며 자동차 사고 보험사기 중 가장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허위·과다 사고’ 중 가장 급격하게 늘어난 유형은 ‘허위(과다)진단 및 장해판정’으로 적발인원·적발액이 2017년 3,220명·587억원, 2018년 4,314명·760억원, 2019년 5,861명·956억원, 2020년 8,526명·1,065억으로 2017년 대비 지난해 적발인원은 2.5배 증가했다.

 

보험종류별로는 생명보험사기가 3만5,190명·3,026억원, 손해보험사기가 31만8,888명·3조51억원으로 전체 보험사기 적발액 중 손해보험이 91%를 차지하고 있다. 보험사기 적발액 대비 환수액은 2017년 7,301억원 중 330억원(4.5%), 2018년 7,981억원 중 296억원(3.7%), 2019년 8,809억원 중 373억원(4.2%), 2020년 8,985억원 중 264억원(2.9%)으로 줄어들고 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적발된 보험사기 수치인 만큼 실제 보험사기는 더욱 많을 것으로 추
조직화되고 지능화되는 보험사기 근절을 위한 법제 마련 절실


‘고의 사고’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 유형은 ‘자살·자해’로 최근 4년간 3,035명·2,351억원이 적발되었다. 동 기간 ‘살인·상해’유형 또한 254명·129억원이 적발되었다. 2020년 적발액을 기준으로 ‘1인 평균 편취액’ 상위 3개 유형은 방화(2억8,200만원), 자살·자해(8,300만원), 살인·상해(5,200만원) 순이었다.

 

생명·손해보험 사기의 최대적발 사례로는 보험설계사와 후유장해브로커, 병원관계자가 공모해 환자로 하여금 허위 입원 및 후유장해진단 등으로 보험금 20억원을 편취한 사건(생명보험), 자동차정비업소 운영자들이 상호공모해 휠얼라인먼트 코팅비, 수용성도료 허위청구 등으로 보험사를 기망해 보험금 29억원을 편취한 사건(손해보험) 등이 있었다.

 

윤관석 의원은 “최근 보험사기는 업계 관계자까지 가담해 조직적이고 지능적으로 진화해 올해 보험사기 적발인원과 금액이 역대 최다·최대를 기록했다”면서, “적발된 사건 기준이기에 실제 보험사기 규모는 더욱 클 것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윤 의원은 “보험사기 증가는 보험료 인상 요인이 되어 선의의 가입자들의 보험료 부담으로 이어진다”며, “보험사기 근절을 위한 보험사기방지특별법 개정 논의 등 관련제도 정비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oon Gwan-seok; Won, “Only 126.4 billion won (3.8%) of the 3.30 trillion won of insurance fraud detected over the past 4 years”
Number of insurance frauds detected over the past 4 years: 355,078 persons, and the amount detected was KRW 3.307.8 trillion


As a result of analyzing 'insurance fraud detections and reimbursements over the past 4 years' submitted by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by Rep. Yoon Kwan-seok (Police Affairs Committee, Incheon Namdong-eul)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 number of insurance frauds detected over the past 4 years (2017-2020) was 35. There were 4,078 people, and the amount caught was 3.3 trillion won. Among them, only 126.4 billion (3.8%) was recovered.


Based on the number and amount of insurance fraud detected, the annual increase from 83,535 people/730.1 billion won in 2017 to 79,179 people/798.1 billion won in 2018, 92,538 people/880.9 billion won in 2019, and 98,826 people/898.5 billion won in 2020. The number of people arrested is approaching 100,000.


By insurance type, life insurance fraud accounted for 35,190 people, KRW 302.6 billion, and non-life insurance fraud, with 318,888 people and KRW 3.5.1 trillion.


Refunds against insurance fraud detection amount were 33 billion won (4.5%) of 730.1 billion won in 2017, 29.6 billion won (3.7%) of 798.1 billion won in 2018, 37.3 billion won (4.2%) of 880.9 billion won in 2019, 264 out of 898.5 billion won in 2020 billion won (2.9%).

Looking at the status of insurance fraud detection by major type, ▲automobile accidents (211,815 people, 1.395.1 trillion won) were the most common ▲false and excessive accidents (119,373 people, 1.35 trillion won) ▲intentional accidents (3,781 people) 293.7 billion) ▲Others (19,109 people, 260 billion won).


The most common type of ‘automobile accident’ was ‘manipulation of accident details and exaggeration of damage’, and the amount detected increased by 19.8% from 15.8 billion won in 2019 to 18.9 billion won last year. In particular, in recent years, ‘intentional collision’ insurance fraud has rapidly increased, and the amount detected from 30.1 billion won in 2017 increased by 73.4% (22.1 billion won) to 52.2 billion won in 2020, showing the steepest increase among auto accident insurance fraud.


Among 'false/excessive accidents', the most rapidly increased type was 'false (excessive) diagnosis and disability determination', with the number of people caught and the amount caught: 3,220 people in 2017, 58.7 billion won, 4,314 people in 2018, 76 billion won in 2018, and 5,861 people in 2019 · 95.6 billion won, 8526 people in 2020, 106.5 billion won, the number of people caught last year increased 2.5 times compared to 2017.


It is estimated that the actual number of insurance frauds will be even higher, given the number of detected insurance frauds.
There is an urgent need for legislation to eradicate organized and intelligent insurance fraud.


Among the ‘intentional accidents’, the type that accounted for the largest proportion was ‘suicide/self-harm’, with 3035 people and KRW 235.1 billion caught over the past four years. During the same period, 254 persons of the type of “murder/injury” were also caught, with a total of 12.9 billion won. Based on the amount caught in 2020, the top three types of ‘average defrauding per person’ were arson (282 million won), suicide/self-harm (83 million won), and murder/injury (52 million won).


The biggest case of life and non-life insurance fraud is a case in which an insurance solicitor, an aftereffect broker, and a hospital official colluded to defraud a patient of 2 billion won in insurance money through false hospitalization and aftereffect diagnosis (life insurance), and the operator of an auto repair shop There was a case (non-life insurance) in which the insurance companies defrauded the insurance company by colluding with each other to make false claims for wheel alignment coating fees and water-soluble paints (non-life insurance).


Rep. Yoon Kwan-seok said, “Recently, insurance fraud has evolved systematically and intelligently with industry officials involved, and this year, the number and amount of insurance fraud detections recorded the highest and highest ever. presumed to be,” he said.


In addition, Assemblyman Yoon emphasized that “insurance fraud increases insurance premiums, leading to insurance premiums burdened by well-intentioned insurers.” .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