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청년 일자리 문제 심각..대기업·장수기업 늘려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10:24]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우리나라 청년층의 실업률은 2020년 9.0%로 전체 평균 실업률(4.0%)의 2.3배 수준이며, 청년 체감실업률은 25.1%에 이르러 청년 4명 가운데 1명은 사실상 실업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비용 부담 증가 등으로 기업들의 고용 창출 여력이 떨어지고,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팬더믹 마저 겹쳐 청년들의 일자리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진단, 민간 기업 중심으로 청년들이 일하고 싶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경연은 심각한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5대 정책 방향과 10대 정책과제를 제시했다.

 

먼저, 주요 기업들은 꾸준히 국내 일자리를 늘려온 것으로 나타났다.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에 선정된 국내 기업들 중 국내외 임직원 현황을 살펴볼 수 있는 7개사(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전자, SK하이닉스,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삼성물산)의 일자리 추이를 살펴보면, 국내 일자리는 2015년 27만6948명에서 2020년 30만 491명으로 8.5% 증가했다. 반면, 해외 일자리는 동기간 36만3722명에서 30만 2554명으로 16.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작년에도 국내 일자리는 전년 대비 2.0% 늘려 글로벌 대기업의 국내 고용 창출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우리나라 대기업 수는 주요 선진국에 비해 크게 부족한 편이다. 1만개 기업 중 대기업이 미국은 62개, 독일은 44개, 일본은 39개인데 반해 우리나라는 9개에 불과하다.

 

이렇게 대기업이 적은 이유는 공정거래법, 금융지주회사법, 상법 등에서 기업이 성장함에 따라 추가 규제를 받기 때문이다. 중소기업이 글로벌 대기업까지 성장하는 과정에서 총 275개의 규제가 적용된다.

 

한경연은 기업이 커진다는 이유로 규제가 늘어나는 시스템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원칙 허용 시스템 도입 등 3대 규제 원칙 정립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선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경연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개발인력 중심으로 일자리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 진단하고, 고숙련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해외 일자리가 줄어들고 국내 일자리가 늘어나는 주요 원인은 노동집약적 산업에서 기술집약적 산업으로 산업구조가 변화하면서 해외 기반 제조직은 감소하고, 국내 기반 연구개발직이 증가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위 7개사 전체 일자리의 44.5%를 차지하는 삼성전자 사례를 살펴보더라도 일자리는 연구개발직 위주로 증가하는 것을 알 수 있다.

 

한경연은 이러한 추세에 맞춰 신성장산업 인재 육성 필요성을 강조하며,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른 대학의 입학정원 증가 규제와 같은 핵심 규제를 전면 재검토할 것을 주장했다. 불확실성이 높고 대규모 금액이 소요되는 신성장‧원천기술, 국가전략기술에 대해서만이라도 중견‧대기업도 중소기업 세액공제율 수준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한경연은 독일, 일본 등 주요 선진국처럼 장수기업이 많이 나올 수 있는 제도적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경연은 업력이 긴 장수기업은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함은 물론 고용창출 능력도 뛰어나기 때문에 일자리 버팀목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전했다.

 

가업승계 과정에서 가장 큰 어려움으로 ‘막대한 조세부담 우려’가 꼽힌다. 국내 상속세 최고세율은 50%며 최대 주주 주식 할증 평가 시 60%에 이르러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상속세를 부담하고 있다.

 

가업상속공제는 까다로운 조건 때문에 실효성이 낮다고 지적했다. 일본의 경우 상속세 최고세율은 55%로 높지만, 2018년 특례사업승계제도를 통해 상속세와 증여세를 유예하거나 면제시켜주는 등 부담을 낮췄다.

 

한경연은 안정적인 중소기업들마저도 가업을 포기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음을 지적하며 현행 최고 50%인 상속세율을 25%로 인하하고 연부연납 기한을 현행 5년에서 10년까지 연장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가업상속공제의 경우 세제 적용대상을 매출 1조원 중견기업까지 확대하고 공제 한도를 2배로 상향하며, 사후 관리 요건을 완화해 제도의 실효성을 제고시켜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한경연은 기업이 청년 신규채용 여력을 늘릴 수 있도록 현재의 노동 규제를 개선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노사 자율적 근로 환경 구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일례로, 정년연장은 OECD 평균 청년 고용률 수준(2020년 50.8%, 한국은 42.2%로 OECD 38개국 중 31위)에 도달할 때까지는 자제하고, 정년연장이 사회적 합의에 따라 이루어질 경우 임금피크제 도입과 임금체계 개편 등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것.

 

산업혁명 시대 제조업을 기반으로 한 획일적인 낡은 노동법을 개선해 4차 산업혁명에 맞는 유연한 근로법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예를 들어 주 52시간 규제는 근로자 상황에 맞게 기업과 근로자가 연간 단위로 근로시간을 정하는 등 근로시간 총량 규제 방식으로 탄력 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얘기다.
 
마지막으로 한경연은 청년들의 일하고 싶은 환경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년들의 취업 유예기간을 단축시키고 근로소득으로도 안정적인 노후를 계획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

 

이를 위해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신규채용이 어려운 상황을 감안해 최소한 청년실업이 해소될 때까지 고용증대세액공제 시 최저한세 적용을 배제해 청년들의 신속한 취업 지원을 건의했다.

 

저출산·고령화로 청년들의 짊어져야 할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100년 지속 연금개혁 특위를 구성해 연금개혁의 필요성을 공론화하고 청년들도 누릴 수 있는 연금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세제 혜택 강화 등을 통해 사적연금 가입을 적극 유도하는 것도 국민연금제도를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극심한 취업난으로 청년들의 구직을 포기하고 있고, 더 좋은 일자리를 얻기 위해 취업을 미루는 청년들이 많다”며 “청년실업을 해결하기 위해서 안정적인 근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대기업이 많이 나오고, 지속 가능한 성장과 고용이 가능한 장수기업 육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s youth job issue is serious.. Large corporations and long-lived companies need to increase

-Reporter Moon Hong-cheol

 

The youth unemployment rate in Korea is 9.0% in 2020, which is 2.3 times higher than the overall average unemployment rate (4.0%).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diagnosed that companies are less able to create jobs due to increased cost burden, and the unexpected COVID-19 pandemic is also making the job situation worse for young people. claimed to do.
 
In response, the Hankyung-yeon presented five policy directions and ten policy tasks to solve the serious youth unemployment problem.


First, it was found that major companies have steadily increased domestic jobs. Looking at the job trends of 7 companies (Samsung Electronics, Hyundai Motor Company, LG Electronics, SK Hynix, Kia Motors, Hyundai Mobis, and Samsung C&T) where you can check the status of domestic and foreign employees among domestic companies selected for the Fortune Global 500, The number of jobs increased by 8.5% from 276,948 in 2015 to 304,491 in 2020. On the other hand, the number of overseas jobs decreased by 16.8% from 367,722 to 302,554 during the same period.


In particular, even last year, which was difficult due to the spread of COVID-19, domestic jobs increased by 2.0%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showing that global conglomerates have a great effect on creating domestic jobs.


However, the number of large corporations in Korea is far short of that of major advanced countries. Of the 10,000 companies, 62 in the US, 44 in Germany, and 39 in Japan, but only 9 in Korea.


The reason why there are so few conglomerates is that they are subject to additional regulations as companies grow, such as the Fair Trade Act, the Financial Holding Company Act, and the Commercial Act. A total of 275 regulations are applied in the process of SMEs becoming global conglomerates.


Hankyung-yeon emphasized the need to resolve the system in which regulations are increasing just because companies are getting bigger. To this end, he argued that the establishment of three regulatory principles, such as the introduction of a principle-allowing system, should be selected as the top priority for national affairs.


In addition,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diagnosed that the demand for jobs will increase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centering on development manpower, and said that support for the creation of high-skilled jobs is needed.


The main reason for the decrease in overseas jobs and the increase in domestic jobs is that the number of overseas-based manufacturing jobs decreases and the number of domestic-based R&D jobs increases as the industrial structure changes from a labor-intensive industry to a technology-intensive industry. In particular, even if we look at the case of Samsung Electronics, which accounts for 44.5% of all jobs in the above seven companies, it can be seen that the number of jobs increases mainly in R&D positions.


In line with this trend, the Hankyung-yeon emphasized the necessity of nurturing talents in new growth industries, and insisted on a full review of key regulations such as the regulation on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admissions at universities in accordance with the Metropolitan Area Reorganization Planning Act. He explained that even for new growth and source technologies and national strategic technologies, which are highly uncertain and require large amounts of money, it is necessary to expand the tax credit rate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to the level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In addition,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argued that an institutional environment should be created in which many long-lived companies can emerge, like in major advanced countries such as Germany and Japan. Hankyung-yeon said that long-lived companies with a long history can provide stable jobs and have excellent job creation capabilities, so they can serve as job supporters.


One of the biggest difficulties in the process of succession to the family business is concerns about a huge tax burden. The highest rate of inheritance tax in Korea is 50%, and it reaches 60% when evaluating the largest shareholder's stock premium, which is the highest level of inheritance tax in the world.


He pointed out that the family business inheritance deduction is not effective due to difficult conditions. In Japan, the highest inheritance tax rate is high at 55%, but the burden of inheritance tax and gift tax was reduced or exempted through a special business succession system in 2018.

 

Noting that even stable SMEs are giving up on family businesses, the Korea Economic Daily suggested that the inheritance tax rate from the current maximum of 50% should be reduced to 25%, and the amortization period should be extended from the current 5 to 10 years.


In the case of family business inheritance deduction, he said that the target of taxation should be expanded to medium-sized enterprises with 1 trillion won in sales, the limit of deductions should be doubled, and the effectiveness of the system should be improved by easing follow-up management requirements.


In addition,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emphasized the urgent need to improve the current labor regulations so that companies can increase their ability to hire new youth and to establish a labor-management autonomous working environment suitable for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For example, the retirement age should be restrained until it reaches the OECD average youth employment rate level (50.8% in 2020, Korea is ranked 31st among 38 OECD countries at 42.2%). The wage system should also be reformed.


He argued that it is necessary to build a flexible labor law system suitable for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by improving the uniform old labor laws based on the manufacturing industry in the era of the industrial revolution. For example, the 52-hour workweek regulation means that companies and workers must be able to operate flexibly in a way that regulates the total amount of working hours, such as setting working hours on an annual basis according to the situation of the workers.
 
Lastly, Kyungyeon Han emphasized the need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young people want to work. It is necessary to shorten the employment grace period for young people and to be able to plan a stable retirement with earned income.


To this end, considering the difficulties in hiring new employees due to the spread of COVID-19, at least until the youth unemployment is resolved, it is suggested that the minimum tax be excluded from the employment increase tax credit to provide prompt employment support for young people.


In order to reduce the burden on young people due to the low birth rate and aging population, a special committee on pension reform for 100 years was formed to publicly discuss the necessity of pension reform and argued that it is urgent to prepare a pension system that young people can enjoy. He emphasized that it would be possible to supplement the national pension system by actively encouraging people to join private pensions through strengthening tax benefits.


Choo Gwang-ho, head of the economic policy department of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said, “There are many young people who are giving up on their job search due to the severe employment difficulties, and many young people are putting off their jobs in order to get better jobs. It is important to nurture long-lived companies that can come out and create sustainable growth and employment,”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