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승부수

“'타고난 승부사' 노무현 전 대통령을 떠오르게 한다”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0/17 [10:17]

▲ 권기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타고난 승부사' 노무현 전 대통령을 떠오르게 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국회 국정감사 정면돌파를 보고 드는 생각이다.

 

이 지사는 10월 18일 행정안전위원회, 10월20일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 나설 예정이다. 당초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상당수 측근들은 지난 10월10일 민주당 대통령 후보 확정 직후 지사직 사퇴를 주장했으나, 이 지사는 국감을 통해 대장동 문제를 정면 돌파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 지사의 국감 승부수는 몇 가지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우선 이 지사가 '대장동 사건'에서 '떳떳하고 당당하다'는 이미지를 줄 수 있다는 점이다. 그가 대선후보 경선 직후 도지사직을 사퇴하고 국감을 회피했다면 보수언론과 야당은 "무언가 캥기는 게 있으니 도망 간다"고 공격했을 것이다.

 

둘째, 야당의 특검 및 국정조사 요구를 국감 형태로 일정 부분 수용하는 효과가 있다는 점이다. 검찰과 경찰이 수사 중인 사안을 특검과 국정조사로 몰고가려는 야당의 의도는 다분히 정략적이다. 특검이 만능도 아닌데다, 수사권은 없고 면책특권만 있는 국회의 국정조사는 '가짜뉴스의 생산기지'로 전락해 상황을 호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셋째, 국민에게 직접 '대장동 사건'의 본질을 설명할 수 있다는 점이다. 현재 이 지사는 불리한 여론환경에 놓여있다. '아니면 말고식 폭로성 기사'를 쏟아내는 보수언론과 국민의힘, 민주당 비토그룹의 '반(反)이재명 전선'에 포위돼 있다. 그가 던지는 메시지가 국민에게 직접 전달되는 데 방해요인이 많은 상황이다. 이런 점에서 국감은 '대장동 사건'의 본질을 국민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불감청고소원(不敢請固所願 - 감히 청하지는 못하지만 원래부터 바라던 바)'이 아닐 수 없다.

 

넷째, 국감 환경이 나쁘지 않다는 점이다. 일단 민주당이 해당 상임위의 다수당이고, 야당도 결정적인 한방을 제시하지 못하고 변죽만 올릴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번 국감에서 이 지사는 대장동 사건의 모든 것을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는 형식을 통해 국민에게 직접 호소한다는 심정으로 나서야 한다는 뜻이다. 그동안 언론과 야권이 제기한 쟁점 사안에 대해 국민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언론과 야당도 국감을 올바른 진상규명의 장(場)으로 만드는 데 협력해야 한다. 국감을 이 지사 흠집내기에 활용하기 위해 아니면 말고식의 폭로성 주장이나 근거 없는 질의로 가짜뉴스의 진원지로 만든다면 국민과 여론의 지탄을 받게 될 것이다.

 

이번 국감에서 국민은 대장동 개발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는 이 지사의 입을 주목할 것이다. 이 지사가 왜곡되고 부정확한 정보가 난무하는 현 상황을 국감장에서 시원하게 정리해주기 바라는 것이 대다수 국민의 심정이다. 코로나19와 부동산 폭등으로 상처받은 국민에게 진실을 알리는 국감이 되기 바란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김대중 정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 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청연구원,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국기원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State Auditor Lee Jae-myung,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A natural matchmaker’ reminds me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 Columnist Kwon Ki-sik

 

It reminds me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a 'natural victor'. This is what I think after seeing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breaking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audit.

 

The governor is scheduled to appear in the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on October 18th and the Gyeonggi Provincial Audit Committee on October 20th by the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Initially, Song Young-gil,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a number of close aides insisted on resigning as governor right after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nomination was confirmed on October 10, but this governor threw a win-win through the National Inspectorate to overcome the Daejang-dong problem head-on.

 

The governor's win rate for this governor is evaluated positively in several respects.

 

First of all, it is that this governor can give an image of 'honest and proud' in the 'Daejang-dong incident'. If he had resigned from the presidency immediately after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avoided the National Assembly, the conservative media and opposition parties would have attacked him by saying, "Something is stingy, so he runs away."

 

Second, it has the effect of accommodating the opposition party's special prosecution and state investigation requests to a certain extent in the form of a national inspection. The intention of the opposition party to drive the case under investigation by the prosecution and police to the special prosecutor and state investigation is largely political. This is because the Special Prosecutor's Office is not all-round, and the National Assembly's investigation, which has no investigative authority and only immunity, can degenerate into a 'fake news production base' and mislead the situation.

 

Third, it is possible to directly explain the essence of the 'Daejang-dong Incident' to the public. Currently, this branch is in an adverse public opinion environment. It is surrounded by the conservative media, the power of the people, and the 'anti-Lee Jae-myung front' of the Democratic Party's Vito group, which pours out 'or horse-style revealing articles'. There are many obstacles that prevent the message he throws from being delivered directly to the people. In this respect, the National Assembly is a good opportunity to inform the public of the essence of the 'Daejang-dong Incident'. It can't be the 'non-gathering petition'

 

Fourth, the national inspection environment is not bad. This is because the Democratic Party is the majority party in the standing committee, and the opposition party is highly likely to raise the rim without presenting a decisive blow.

 

In this National Audit, Governor Lee must explain everything about the Daejang-dong incident to the public in detail. This means that we should come forward with the mindset of directly appealing to the people through the form of answering the questions of lawmakers from the opposition and opposition parties. In the meantime, there should be an explanation that the public can fully understand about the issues raised by the media and the opposition. Only then can the public support it.

 

In addition, the media and opposition parties should cooperate to make the National Assembly a platform for correct investigation of the truth. If the national papers are used to scratch the governor, or if they are made into the epicenter of fake news with horse-style revealing claims or baseless questions, they will be condemned by the public and public opinion.

 

In this National Audit, the public will pay attention to Governor Lee, who knows best about the development of Daejang-dong. It is the sentiment of the majority of people that the governor wants the Chief of the National Assembly to clear up the current situation of distorted and inaccurate information. I hope that it will become a national governor who tells the truth to the people who have been hurt by COVID-19 and the real estate boom.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nd the political director of the Blue House under the Kim Dae-jung government before serving as the president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the president of the private group consultation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He worked as a professor at the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t Hanyang University, as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at the invitation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Japan and as a visiting researche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He is a chair professor at Seoul Media Graduate University and an advisory member of Kukkiw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