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목장의 결투?'...'메타버스'에서 이재명 VS 유승민 'NFT' 쟁탈전

'NFT'(대체 불가능 토큰) 경쟁을 벌이면서 전국적 관심사로 떠오를 전망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10/15 [15:34]

진정한 실력자들이 붙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결정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후보가 '메타버스'(가상세계) 상에서 'NFT'(대체 불가능 토큰) 경쟁을 벌이면서 전국적 관심사로 떠오를 전망이다.

 

▲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C)

 

▲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구방문 기자간담회 (C)대구경북인터넷기자협회

 

두 사람은 살아온 환경과 신념, 정치적 성향 등은 다르다. 그러나 경북 안동과 대구 출신이라는 다른 듯 같은 공통점 때문에 1957년 미국에서 제작된 서부영화 ‘OK목장의 결투’에 비유되며 가상세계에서 벌어질 두 사람의 대결에 벌써부터 지역민의 관심이 커지는 것.

 

이들이 맞붙게 될 공간은 국내 언론사 최초로 NFT 전용 플랫폼(캔버스·canverse.org)을 론칭한 영남일보다. 영남일보는 지난 13일부터 NFT 플래폼 캔버스를 통해 이재명 후보가 주장하고 있는 '기본 소득' 관련 NFT 칼럼과 유승민 후보에게 씌워진 '배신자론'의 실체를 담은 NFT칼럼을 동시에 전시·판매하고 있다. 블록체인 거래 형식을 띠고 있는 특성상 구매자의 구체적 신원은 드러나지 않는 획기적 시스템이다. 판매에 들어서자마자 영남일보 칼럼 NFT 대결은 지역민은 물론, 전국적으로도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특히 이재명- 유승민 두 대선 후보간의 대결은 그동안 오프라인과 tv등을 통해 제공받던 긴장감과는 또다른 박진감을 제공해 주며 고객의 needs를 충족시켜줄 것으로 전망된다.

 

평상시 정밀하고 세밀하기로 정평이 난 두 사람이기에 승부가 박빙이다. 초기에는 이재명 후보의 칼럼이 우세하게 출발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유승민 후보 칼럼이 상승세를 타면서 14일 밤 9시 현재 이재명 칼럼과 유승민 칼럼은 34(판매 개수)대 34로 우열을 가리기 힘든 승부를 이어가고 있다.

 

두 사람의 칼럼 NFT의 판매 마감 시한은 오는 17일까지다.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TK 출신 여야 대선 후보 간 자존심을 건 NFT대결이 어떻게 결론 날 것인지 지지자는 물론, 전국민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두 사람의 대결에 앞서 박규완 영남일보 논설위원은 대선 핵심 공약으로 떠오른 '기본소득'과 관련 "현행 복지체계를 통폐합·일원화해 복지의 불합리성과 중복 지원, 누수 현상을 해소해야 기본소득이 착근할 여지가 생긴다"면서 "(기본소득)을 통해 고용보험 예산을 줄이고 노동시장 유연성을 높일 수 있다"라고 평가했다.

 

또 '유승민 배신자론의 진실'이라는 칼럼에서는 현 정권에 맞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예로 들면서 유승민 후보의 행동 역시 '배신이 아닌 소신'이라고 답을 내려 지역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real talents were attached.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and People's Strength Presidential Candidate Seung-min Yoo, who were selected as the presidential candidates of the Democratic Party, are expected to rise as a national concern as they compete for an 'NFT' (non-fungible token) on the 'Metaverse' (virtual world). The two have different backgrounds, beliefs, and political inclinations. However, due to the similarity of being from Andong and Daegu, North Gyeongsang Province, it is compared to the 1957 American western movie 'Duel of the OK Ranch', and the interest of the locals is already growing in the confrontation between the two people in the virtual world. The space where they will meet is Yeongnam Ilbo, the first domestic media company to launch an NFT-only platform (canverse.org). The Yeongnam Ilbo has been exhibiting and selling the NFT column related to the 'basic income' that Candidate Jae-myung Lee is claiming as well as the NFT column containing the reality of the 'traitor theory' covered by candidate Yoo Seung-min through the NFT platform canvas since the 13th. It is an innovative system that does not reveal the specific identity of the buyer due to the nature of the blockchain transaction. As soon as they go on sale, the Yeongnam Ilbo column NFT confrontation has become a topic of interest not only to local residents, but also to the whole country. In particular, the confrontation between Lee Jae-myung and Yoo Seung-min is expected to provide a sense of excitement that is different from the tension that has been provided through offline and TV, and is expected to satisfy the needs of customers. Since they are two people with a reputation for being precise and meticulous on a regular basis, the match is close. In the beginning, Candidate Jae-myung Lee's column started dominantly, but as time passed, candidate Seung-min Yoo's column began to rise, and as of 9 pm on the 14th, Lee Jae-myung and Yoo Seung-min's column were 34 (number of sales) to 34. have. The sales deadline for their column NFT is until the 17th. Ahead of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supporters as well as the entire nation are drawing attention on how the NFT battle that bets their pride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s from TK will end. On the other hand, prior to the confrontation between the two, Park Gyu-wan, editorial board member of the Yeongnam Ilbo, said, "Basic income needs to be resolved by consolidating and unifying the current welfare system to solve the irrationality, overlapping support, and leakage of welfare, related to 'basic income', which has emerged as a key election promise. “Through (basic income), we can reduce the employment insurance budget and increase labor market flexibility,” he said. In addition, in a column titled 'The Truth of the Betrayal Theory of Yoo Seung-min,' using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s an example against the current administration, Yoo Seung-min's actions are also 'belief, not betrayal', drawing attention from local resident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