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유암코, 침례병원 부지매매 500억 미만 합의...공공병원화 추진 박차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4 [18:34]


 

▲ 사진은 지난 9월 박형준 부산시장,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와 백종헌(금정구) 의원, 정미영 금정구청장 등 민.관.정 관계자들이 침례병원 현장에서 공공병원화 추진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연합자산관리주식회사(유암코)와 장기표류 과제인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추진을 위해 부지 매매가격을 500억 원 미만으로 하는 것에 최종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통해 침례병원 매입을 조속히 추진하고 보험자병원 유치를 위한 보건복지부 설득에도 박차를 가해 장기표류사업인 침례병원 공공병원화의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2017년 7월 침례병원이 파산한 이후 4년여 만에 최종 합의점을 마련한 부산시는, 침례병원 부지 취득을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의 시의회 승인을 받아야 한다. 아울러, 예산 확보 후 내년 2월에 토지소유자와 매매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동시에 보험자병원 또는 지방의료원 등 공공병원 설립에 최소한의 비용과 사업기간 단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최적의 방안을 찾기 위해 시정의 역량을 모아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협의해나갈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난 9월 8일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와 침례병원 현장간담회에서 직접 만나,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동부산권 공공병원 확충에 대한 부산시의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후 한 달여 만에 침례병원 매입이라는 빠른 결단을 내림으로써, 그동안 표류하던 침례병원 공공병원화가 방향을 잡아갈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또한, 이번 침례병원 부지 매매 합의가 이른 시일에 이뤄질 수 있었던 것은, 유암코가 침례병원의 공공병원화에 적극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부산의 장기표류과제인 침례병원의 공공병원화 추진은 보험자병원 유치든 지방의료원 건립이든 부지확보가 최우선 과제"라며 "토지소유자인 유암코와 부지 매매 합의를 최대한 빨리 끝냈다. 이제는 정부에서 전국보건의료노조와 합의한 대로 동부산권에 공공병원이 확충될 수 있도록 모든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The city of Busan announced that it had reached a final agreement with Yonhap Asset Management Co., Ltd. (Yuamco) to set the sale price of the site to less than KRW 50 billion to promote the conversion of Baptist Hospital into a public hospital, a long-term drift project.

 

Through this, the city plans to accelerate the purchase of Baptist Hospitals and speed up the conversion of Baptist Hospitals into public hospitals, a long-term drift project, by spurring the persuasion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o attract insurers.

 

The city of Busan, which has reached a final agreement four years after the Baptist Hospital went bankrupt in July 2017, must obtain approval from the city council for a public property management plan to acquire the Baptist Hospital site. In addition, after securing the budget, in February of next year, the sale contract will be signed with the land owner.

 

At the same time, to find the optimal way to catch two rabbits, such as the minimum cost and shortening of the project period, for the establishment of public hospitals such as insurers hospitals or regional medical centers, the municipal government plans to gather its capabilities and consult with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Busan Mayor Park Hyeong-jun met with Lee Jun-seok, leader of the People's Power Party, on September 8 in person at a baptismal hospital on-site meeting and expressed his strong will to expand public hospitals in the eastern part of the city for the health and safety of citizens. By making a quick decision to purchase a Baptist Hospital after about a month, it created an opportunity to set the direction for the public hospitalization of the Baptist Hospital, which had been adrift.

 

In addition, it is known that Yuamco actively sympathized with the conversion of the Baptist Hospital into a public hospital that the agreement for the sale of the Baptist Hospital site could be reached at an early date.

 

Mayor Park said, "In order to promote the establishment of a Baptist Hospital as a public hospital, which is a long-term drift task in Busan, securing a site is the top priority, whether it is to attract an insured hospital or to build a local medical center. Now, as the government has agreed with the national health and medical union, we will focus all of our administrative capabilities so that public hospitals can be expanded in the eastern part of the country.”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