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신현빈 ‘너를 닮은 사람’, 첫방 시청률 4.1%..시작될 악연 암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4 [09:34]

▲ 고현정·신현빈 ‘너를 닮은 사람’, 첫방 시청률 4.1% <사진출처=JTBC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이 캄캄한 저수지를 배경으로 누군가의 죽음을 암시하는 서늘한 도입부, 그리고 두 주인공 ‘정희주(고현정 분)’와 ‘구해원(신현빈 분)’의 불편한 재회로부터 시작될 악연을 암시하며 첫 회의 막을 열었다. 

 

파격적인 시작을 보여준 ‘너를 닮은 사람’은 첫 방송 시청률 4.1%(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너를 닮은 사람’은 어두운 저수지의 풀숲에서 뭔가를 옮기고 있는 정희주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희주의 가족이 그려진 캔버스 위에 선명하게 피가 튀는 장면과 함께, 희주가 다급히 바닥에 튄 핏물을 닦아내는 모습이 이어졌다. 

 

홀로 저수지로 향해, 배 위에서 무언가를 던져 가라앉힌 희주는 “나의 지옥은 사랑하는 이가 나 대신 죽어가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 그러니 아직 지옥은 아니다”라고 독백해, 이처럼 충격적인 사건의 내막을 궁금하게 했다.

 

시간을 조금 거슬러 올라간 시점, ‘행복을 그리는 화가’ 겸 에세이 작가인 희주는 딸 안리사(김수안 분)로부터 전화를 받고 깜짝 놀란다. 리사가 다니는 중학교의 기간제 미술교사가 수업 중에 리사를 무자비하게 폭행했다는 이야기에 희주는 경악했지만, 사과하겠다고 나온 교사 구해원은 희주를 만나서도 불쾌한 태도로 일관했다. 결국 희주는 분을 이기지 못하고 해원의 뺨을 때려 쓰러뜨리고 말았다. 

 

그러나 해원을 본 희주는 그녀가 과거에 알던 지인 ‘한나’를 생각해 냈다. ‘구해원’이라는 낯선 이름과 생소한 출신 학교 때문에 확신을 하지 못했지만, 해원은 바로 희주의 기억 속 ‘한나’였다. 해원은 희주의 집까지 찾아와 땅바닥에 무릎을 꿇고 사과했고, “경황이 없어 언니인 줄 몰랐다”고 호소했다. 

 

또 ‘한나’는 독일 유학을 가면 쓰려던 이름이고 자신의 본명은 구해원이며, 과거 다니던 학교를 졸업하지 못해 출신 학교가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희주는 청춘 시절의 해원에게 처음으로 미술의 기본기를 배우던 과거의 한때를 떠올렸다. 

 

하지만 미안하다고 거듭 말하던 해원은 “사는 게 바쁘다 보니 이젠 그림에 관심도 없어요. 관심이 있었다면 언니를 좀 더 일찍 만났을 텐데...”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또 “예전에 우리가 알았던 사이인 건, 이번 일하곤 별개야”라며 냉랭한 희주에게 “맞아요...그 일하곤 별개죠”라고 뼈 있는 대꾸를 하기도 했다. 

 

집 밖으로 나간 해원의 알 수 없는 미소를 포착한 희주는 해원이 단순히 사과하러 온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섬뜩함에 떨었고, 해원은 희주의 집을 바라보며 “찾.았.다”라고 말해 두 여자의 악연이 다시 시작됐음을 알렸다.

 

이날 첫 회에서는 정희주와 구해원의 심상치 않은 재회뿐 아니라 다양한 미스터리가 던져져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희주의 딸 리사가 해원에게 수업 시간에 폭행을 당했을 때, 해외 출장 중이던 희주의 남편이자 태림학원 대표이사 안현성(최원영 분)은 아일랜드의 한 병원에 있었다. 

 

희주에게 한없이 자상한 그가 혼수상태에 빠진 남자 서우재(김재영 분)를 서늘하게 바라보는 모습은 이들이 어떤 관계인지 의문을 자아냈다. 

 

또 태림병원의 의사로 위풍당당한 희주의 시누이이자 현성의 누나 안민서(장혜진 분)는 일할 때의 모습과는 달리 집에서는 유독 초라하면서도 뭔가를 감추고 있는 듯한 분위기로 화면을 압도했다. 

 

그런 민서에게 현성은 “매형하고 싸우지나 마...”라며 충고했고, 장모이자 태림병원 이사장인 박영선(김보연 분)에게 호되게 핀잔을 듣는 민서의 남편 이형기(홍서준 분)의 모습도 공개돼 심상치 않은 집안 사정을 암시했다. 

 

마지막으로 해원이 리사를 때릴 때 했다는 귓속말 또한 시청자들에게 1회의 ‘물음표’로 강렬하게 남았다. 리사가 맞는 장면을 휴대폰으로 찍은 학교 친구 주영(신혜지 분)은 희주에게 “막판에 ‘미미’가 리사 귀에 대고 뭐라고 하던데...”라고 말해, 희주의 불안감을 더욱 키웠다.

 

한편,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2회는 14일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JTBC's new Wednesday-Thursday drama 'People who look like you' (played by Yoo Bo-ra, directed by Im Hyun-wook, produced by Celltrion Entertainment, JTBC Studio) has a cool intro suggesting someone's death against the backdrop of a dark reservoir, and the two main characters 'Jung Hee-joo (Ko Hyun-jung)' Minute) and Goo Hae-won (Shin Hyun-bin)'s uncomfortable reunion, hinting at the bad relationship that will start, and opening the first meeting.

 

'People like you', which showed an unconventional start, caught the attention of viewers by recording the first broadcast rating of 4.1% (Nielsen Korea, based on paid households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first episode of 'People Like You', which aired on the 13th, started with Jung Hee-joo moving something in the grass of a dark reservoir. Along with the scene where blood clearly spattered on the canvas painted with Hee-ju's family, Hee-ju hurriedly wiped the blood from the floor.

 

Hee-ju, who went to the reservoir alone and threw something on the boat to sink it, said, “My hell is watching my loved one die in my place. So it's not hell yet."

 

Back in time, Hee-joo, a 'painter of happiness' and essay writer, is startled by a phone call from her daughter Ahn Lisa (Kim Soo-an). Hee-joo was astonished to hear that Lisa's fixed-term art teacher at the middle school she attended mercilessly assaulted Lisa during class, but Goo Hae-won, who offered to apologize, continued to be displeased with Hee-joo. In the end, Hee-joo could not win over her and slapped Hae-won on the cheek, knocking him down.

 

However, seeing her Hae-won, Hee-ju thought of Hanna, an acquaintance she knew in the past. She was not sure because of the unfamiliar name of ‘Goo Hae-won’ and the school she came from, but Hae-won was ‘Hannah’ in Hee-joo’s memory. Hae-won came to her Hee-ju's house, knelt on her ground and apologized, and she complained, "I didn't know she was her sister because she was not in good condition."

 

She also explained that ‘Hannah’ is the name she was going to use when she went to study in Germany, her real name is Hae-won Goo, and that her school had changed because she could not graduate from the school she attended in the past. At this, Hee-joo recalled her past when she first learned the basics of her art from Hae-won in her youth.

 

However, Haewon, who repeatedly said that she was sorry, said, “I am not interested in painting anymore because I am busy with life. She would have met her sister sooner if she had been interested...” she said meaningfully. Also, she said, “The fact that we knew each other before, it’s different for this time to work,” and to the cold-hearted Hee-joo, “That’s right… that work is different.”

 

Hee-joo, who caught Hae-won's unknown smile as she walked out of her house, was terrified to learn that Hae-won wasn't just here to apologize, and Hae-won looked at Hee-joo's house and said, "I found it." Announced that this has started again.

 

In the first episode of the day, not only the unusual reunion of Jung Hee-joo and Goo Hae-won, but also various mysteries were thrown, stimulating the curiosity of viewers. When Hee-joo's daughter Lisa was assaulted by Hae-won in class, Hee-joo's husband and Taerim Academy CEO Ahn Hyeon-seong (Choi Won-young) was in an Irish hospital while on a business trip.

 

The way Hee-joo is infinitely caring, the way he looks at Seo Woo-jae (Kim Jae-young), a man who is in a coma, has raised questions about what kind of relationship they have.

 

In addition, Ahn Min-seo (Jang Hye-jin), the sister-in-law of Hee-joo and Hyun-seong's older sister, who is a doctor at Taerim Hospital, overwhelms the screen with an atmosphere that is shabby and hiding something in her house, unlike her appearance at work.

 

Hyunseong advised Min-seo, “Don’t fight with your brother-in-law…”, and the appearance of Min-seo’s husband, Lee Hyeong-gi (Hong Seo-joon), who was harshly harassed by Park Young-sun (Kim Bo-yeon), mother-in-law and the president of Taerim Hospital, was also revealed. He hinted at the unfamiliar circumstances of the family.

 

Lastly, the whisper that Haewon said when beating Lisa also left a strong impression on viewers as a ‘question mark’ for the first time. School friend Joo-yeong (played by Shin Hye-ji), who took the scene where Lisa was beaten with her cell phone, told Hee-joo, “At the end of the day, ‘Mimi’ was saying something into her Lisa’s ear…”, which made Hee-joo more anxious.

 

On the other hand, the second episode of JTBC's new Wednesday-Thursday drama 'People who look like you' will be broadcast at 10:30 pm on Thursday the 14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